남성들의 고민.. “속옷 재질이 성생활에 영향”(연구)

–폴리에스테르 재질의 속옷을 입힌 수컷 생쥐는 성교 성공률이 전보다 87% 낮아졌다. (사진=shutterstock.com)

매년 노벨상이 발표되기 직전 발표되는 ‘이그노벨상(Ig Nobel Prize)’의 올해 시상식이 최근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열렸다. 이그노벨상은 노벨상을 패러디해 재미있고 기발한 연구에 수여하는 것으로, 이그(Ig)는 ‘있을 것 같지 않은 진짜(Improbable genuine)’의 약자다.

올해 수상자 중 ‘생식’ 분야에서는 쥐에게 바지를 입혀 서로 다른 섬유가 쥐의 성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연구한 이집트 카이로대 교수 아흐메드 샤피크에게 돌아갔다. 잠자리에 고민이 있는 이들이라면 속옷을 바꿔볼 필요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결과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샤피크 교수는 폴리에스테르와 면 재질 속옷을 각각 생쥐에게 1년간 입혀 이들의 성생활을 관찰했다. 그 결과 폴리에스테르 재질 속옷을 입힌 수컷 생쥐의 성교 성공률은 이 속옷을 착용하기 전에 비해 87% 더 낮아졌다. 면과 폴리에스테르가 50대 50으로 들어간 속옷을 착용한 생쥐들은 성공률이 71% 떨어졌다.

폴리에스터 재질로 된 바지를 입은 쥐들이 상대적으로 생식 활동이 위축된 것이다. 인체에도 비슷한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추정이 나올 수 있다.

이 같은 결과는 섬유별 정전기 발생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1993년 ‘유럽 비뇨기학(European Urology)’ 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100% 폴리에스테르 속옷은 정전기 때 1 제곱센티미터 당 평균 443V의 전압을 발생시켰고 면과 폴리에스테르 반반인 속옷에선 239V의 전압을 발생시켰다. 반면 순면과 순모 속옷은 정전기 발생이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yjkim y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