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쩝쩝’ 먹는 소리에 집중하라, 살이 빠진다

 

음식 먹는 소리를 떠올리기만 해도 음식 섭취량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식품은 맛과 모양뿐만 아니라 소리 역시 섭취량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를 잘 활용하면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미국 브리검영대학교와 콜로라도 주립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음식을 먹을 때 나는 소음은 음식 섭취량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영향을 준다. 이를 ‘크런치 효과’라고 부른다”면서 소리와 음식 섭취간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세 가지 실험을 수행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브리검영 대학교의 라이언 엘더 연구원은 “소리는 음식 감각을 잊게 할 수 있어 음식을 먹을 때 그 소리에 집중할수록 식사량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콜로라도 주립대의 지나 모어 연구원은 “대부분의 소비자와 연구팀은 식사 중 발생하는 소리와 같은 중요한 감각 신호를 간과해왔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요리 과정에서 생기는 베이글의 지글거리는 소리, 팝콘이 터지는 소리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크런치 효과’는 음식을 먹을 때 나는 소리와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실험 참여자들이 간식을 먹을 때 소음이 들리는 헤드폰을 쓰도록 했다. 헤드폰은 시끄러운 소음과 낮은 소음으로 구분했는데, 연구팀은 시끄러운 소리가 간식을 먹으며 내는 소리를 덮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결과 시끄러운 소리를 들은 그룹은 프렛즐 4개를 먹은 반면, 조용한 소리를 들은 그룹은 2.75개를 섭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엘더 연구원은 “음식을 먹을 때 TV를 시청한다면 우리 몸의 감각이 외부 소리에 집중하게 돼 음식 씹는 소리의 비중이 낮아지게 된다”며 “결과적으로 평소보다 더 많이 먹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크런치 효과는 처음에는 미미할 수 있지만, 이런 상황이 일주일, 한 달, 일 년 가까이 지속된다면 효과는 커질 것”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음식의 질과 선호(Food Quality and Prefer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

송영오 기자 song05@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익명

    같이 밥먹는 사람은 뭔죄인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