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청량제 오이, 머리카락 성장에도 좋아

채소 값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수확량은 늘었는데 소비는 크게 위축됐기 때문이다. 오이도 예외가 아니다. 요즘 한창 수확철인 오이는 산지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40% 가량 떨어졌다는 소식이다. 이럴 때 오이를 자주 먹으면 건강도 챙기고 농민들도 도울 수 있다. 요즘처럼 여름 날씨가 계속될 때 시원한 오이 한 개는 몸의 생기를 되찾아 주는 청량제나 다름없다.

오이의 다양한 성분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은 껍질에 풍부한 이산화규소 성분이다. 이산화규소는 몸안에서 비타민과 미네랄 흡수를 원활하게 해 머리카락이 자라는 데 간접적으로 도울 수 있다. 이산화규소는 오이껍질을 날 것으로 먹을 때 더욱 잘 흡수된다.

오이는 다이어트할 때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열량이 100g당 9㎉로 100g당 14㎉인 토마토보다 열량이 낮으면서 포만감을 준다. 오이는 95% 이상이 수분으로 구성돼 있고 칼륨함량이 높아 체내에 있는 염분을 노폐물, 중금속 등과 함께 밖으로 배출해준다. 당분이 거의 없어 사과 등 과일과 달리 저녁에 먹어도 살찔 염려가 적다.

오이는 역시 피부건강에 좋다. 비타민A와 C가 풍부한데다 이소크엘시트린 성분은 얼굴이 부었을 때 정상으로 되돌리는 데 도움이 된다. 오이를 얇게 잘라 얼굴에 붙이거나 곱게 다져 밀가루와 섞어 얼굴에 펴 바르는 오이팩은 건성피부에 수분을 공급해 준다. 요즘같은 더위에 야외 활동 뒤 얼굴이 화끈거리면 차가운 오이를 얇게 썰어 피부 마사지를 해주면 좋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