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얘기만 나오면 풀죽는 당신…. 대책은?

 

요즘 유난히 다리 얘기만 나오면 움츠리는 사람들이 많다. 종아리에 자신이 없어서 치마를 입지않는 여성들이 있는가하면, 남성들도 운동할 때 반바지를 꺼리는 사람들이 있다. 다리는 건강과 미용이 함께 연관된 민감한 부위인 탓이다.

최근 장시간 서서 일하는 커리어우먼이나 하루 종일 앉아 있는 직종의 회사원들 사이에서 다리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다리가 붓고 저리기도 하며 심하면 다리 피부에 핏줄이 튀어나오는 하지정맥류가 발생하기도 한다. 종아리 알 없이 매끈하고 긴 다리 곡선을 영원히 간직할 순 없을까.

하지정맥류가 의심되는 다리 부종이나 통증이 느껴지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 조기에 치료하는 게 좋다. 하지만 초, 중기의 하지정맥류라면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압박스타킹은 서서 일하는 스튜어디스나 간호사 등 전문직 여성들이 착용하면서 효능이 널리 알려졌다.

최근에는 하루 종일 착용해도 이물감없이 다리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압박스타킹이 주목받고 있다. 미용과 다리건강을 함께 고려한 제품이다. 건강상품 쇼핑몰인 건강선물닷컴(www.건강선물.com)의 안현순 이사는 “압박스타킹의 효능은 종아리를 압박만 하는 게 아니라 근육의 수축과 이완을 제대로 느끼게 해야 한다”면서 “그러면서 착용감이 덜한 게 좋은 제품”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에서 판매중인 압박스타킹인 ‘벨루노 레그서포터’는 다리구조에 맞춘 단계압박 시스템이 특징이다. 종아리 각 부위에 전달되는 압박정도를 구분해 발목에 가까운 아래쪽 부위에는 20%, 종아리 위쪽 부위는 10% 그리고 종아리 가운데 부위는 100%의 압력이 가해지도록 제작했다. 또 스타킹이 종아리 구조에 알맞은 호리병 모양이어서 다리의 각 부위별 압박력의 변화로 마사지 효과도 볼 수 있도록 했다. 이 단계압박 스타킹은 종아리 근육의 수축과 이완에 도움을 줘 다리에 시원한 감촉이 느껴지도록 했다.

180데니아(denier)의 얇은 원사로 만든 ‘벨루노 레그서포터’는 420데니아의 강한 압박 효과가 있지만 공기가 잘 통해 답답한 느낌이 없다. 데니아는 원단을 짤 때 쓰는 실의 굵기를 말하며 데니아 수가 낮을수록 실이 얇고 밀도가 높아서 촉감이 부드럽다. 이 스타킹은 남녀 공용이다.

건강선물닷컴의 안현순 이사는 “압박스타킹은 다리건강과 미용에 도움이 된다는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졌다”면서 “특히 ‘벨루노 레그서포터’는 일본에서 제작돼 현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은 제품이어서 선물용으로 좋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건강선물닷컴(www.건강선물.com)에서 살 수 있다. 전화문의 02) 2052-8200~2

장준수 기자 p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