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다녀온 뒤 설사가…..혹시 콜레라?

질병관리본부는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던 내국인 한 명이 콜레라 환자로 확진되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확인된 콜레라 해외유입 사례다. 최근 3년간 모두 11명의 콜레라 환자가 해외에서 감염돼 국내로 들어온 바 있다.

콜레라는 콜레라균(Vibrio cholerae)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먹은 후 2~3일 뒤에 쌀뜨물과 같은 설사와 구토가 생기는 수인성 감염병이다. 다른 증상 없이 설사를 하기도 하지만 심한 경우 오심, 구토와 함께 급성설사가 시작되어 빠른 탈수 증상이 타나난다. 이때 치료하지 않으면 2~3시간 안에 탈수와 쇼크로 사망할 수도 있다.

오염된 식수나 음식물로 감염되는 경우 많아

콜레라균은 주로 오염된 식수나 음식물, 과일, 채소 특히 연안에서 잡히는 어패류를 먹는 등 입을 통해 감염된다. 장례식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서 제공되는 오염된 음식물을 통해 집단발생이 일어날 수 있다.

환자의 구토물이나 인분 속에 배설된 콜레라균이 입을 통해 몸 안으로 들어와 감염된다. 비행기 여행객이나 선박, 외항선원들을 통한 유입감염과 토착보균자에 의한 감염이 있다. 6시간에서 길게는 5일까지의 잠복기를 거치며, 대개 24시간 내외에 발생한다.

수분과 전해질 공급이 중요

설사, 구토물 등에서 콜레라균을 분리, 배양하여 확진한다. 오염지역 여행경력과 임상증상으로 추정진단하기도 한다. 콜레라의 사망원인은 탈수와 전해질 장애가 대부분을 차지하므로 손실된 수분 및 전해질을 신속히 보충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치료이다. 또한 항생제를 사용하여 콜레라균 자체를 치료한다.

물끓여 먹고, 개인위생관리 철저히 해야

콜레라균은 56℃에서 15분 동안 열을 가하면 죽는다. 끓는 물에서는 순간적으로 죽고 실온에서는 약 2주, 물에서는 수 일간, 그리고 하천과 해수에서는 오래 산다.

따라서 물은 반드시 끓여 먹고 식사 전이나 음식물 취급 전, 배변 후에는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현재 국내에서 먹는 콜레라백신에 의한 예방 조치가 가능하다. 그러나 두 번 먹어야 하고 백신 투여 후 수주가 지나야 예방효과가 발생하지만 그렇다고 완벽한 예방효과를 보장하지는 못한다. 따라서 콜레라 예방의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음식을 먹거나 조리할 때 손 씻기 등의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고 오염된 음식물이나 식수를 먹지 않는 것이다.

한림대의료원 우흥정 교수는 “여행 중이나 여행 후 발열, 오한, 두통, 관절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24시간 이상 지속 되면 즉시 병원에 가는 것이 좋다”며 “감염병은 잠복기가 있어 뒤늦게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여행을 다녀온 지 한 달 후라도 발열이나 피부 발진 등의 증세가 있으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장준수 기자 p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