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인공 와우 이식수술 500례 돌파

삼성서울병원(병원장 송재훈) 인공와우센터가 인공 달팽이관(와우) 이식수술 500례를 돌파했다.

지난 2001년 10월 24일 첫 수술을 시행한 이후 10년만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삼성전자와 기부자들의 도움으로 사회저소득층 청각장애 어린이들에게 인공달팽이관 수술 뿐만 아니라 4년간의 언어재활치료까지 지원, 새로운 사회공헌 활동의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500건의 수술중 35%에 달하는 176건을 기부금을 통해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지원해 준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와우센터는 “2007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세상의 소리로 이어지는 사랑’이란 슬로건으로 진행한 삼성전자의 지원이 가장 커 163명의 수술과 재활치료를 지원했으며, 호주 사업가, 국민건강보험, 개인기부자, 달팽이 뱃지기금 등으로 총 22억여원을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수술비와 4년간의 언어재활 치료비로 활용했다”고 밝혔다.

12일 열린 500례 기념식에서 홍성화 연구부원장은 “인공와우 이식수술을 통해 세상의 소리를 선물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가장 큰 행복”이라며 “앞으로도 삼성전자를 비롯해 사회 각계의 많은 관심과 도움을 받아 인공와우 이식수술이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희망의 소리를 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양선 인공와우센터장 역시 “의료진은 물론, 언어재활치료사, 간호사 등 많은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500례를 성공적으로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1000례를 목표로 양과 질, 사회공헌의 가장 모범적인 센터로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