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다이어트 제품 3종에서 발암물질 등

일본산 체중감량제 3개 제품에서 발암물질과 심혈관계에 부작용을 일으키는 물질,

교감신경 흥분제 등 유해 물질이 발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6일 인터넷 웹사이트 등에서 팔리고 있는 일본산 ‘재팬 라피드

웨이트 로스 다이어트 필스’ 블루, 엘로우, 그린 등 3개 제품을 구입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이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이들 일본산 체중감량제 3종에서 시부트라민, 에페드린,

페놀프탈레인 등 유해 성분이 검출되었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재팬 라피드 웨이트 로스 다이어트 필스’ 블루에선 시부트라민과 에페드린이,

‘재팬 라피드 웨이트 로스 다이어트 필스’ 옐로우에선 시부트라민과 페놀프탈레인이,

‘재팬 라피드 웨이트 로스 다이어트 필스’ 그린에선 페놀프탈레인이 각각 검출됐다.

시부트라민은 심혈관계에 부작용을 일으킬 위험 때문에 현재 의약품에서 시판을

중단한 성분이다. 또 에페드린은 교감신경 흥분제이며, 페놀프탈레인은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발암물질 2B로 분류된 성분이다.

이들 3개 제품은 국내에 정식으로 수입되지 않았다. 그러나 미국의 아마존이나

국내 웹사이트를 통해 팔리고 있다. 식약청은 국내 웹사이트 등에 이들 제품의 판매

차단을 요청했다. 또 해외 여행객들이 갖고 오거나 국제우편으로 국내로 들여오지

못하도록 관세청에 협조를 요청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