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수술 한달내 1만명당 3명꼴 숨져

유방암 수술을 받은 뒤 한 달 안에 숨지는 환자는 1만 명 당 3명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3일 발표한 산하 심사평가연구소의 ‘유방암 평가체계

개발’ 연구 결과에서 나타났다.

심사평가연구소가 2010년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수술 후 30일 안에 숨진

환자는 유방암의 경우 0.03%였다. 대장암은 1.64%, 위암은 0.91%, 췌장암은 3.59%,

식도암은 4.92%의 ‘수술 후 한 달 내 사망률’을 보였다. 식도암의 경우 수술 후

한 달 내에 1만 명 당 492명꼴이 숨진다.  

한편 2004~2009년 유방암 5년 상대생존율은 82.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83.5%보다 다소 낮았다. 이와 관련, 심평원 측은 “ 권장된 진료지침을 따르지 않는

경우가 있어 질 평가를 통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