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고혈압환자, 운동 조심해야

남성보다 심부전 위험 높아

여자 고혈압 환자는 남자보다 운동 중에 동맥혈관의 탄력성이 급격히 떨어져 운동을

지속할 수 있는 시간이 짧고 심장이 혈액을 제대로 펌프질하지 못하는 심부전을 일으킬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의료원은 세브란스심장혈관병원 하종원, 심지영 교수팀이 298명의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진은 실험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편안한 상태에서, 다른 그룹은

자전거 운동을 시킨 상태에서 각각 동맥경직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남녀 모두 운동 지속시간이 길어질수록, 운동 강도가 높아질수록 동맥경직도가

증가했는데 특히 남자보다 여자가 눈에 띄게 증가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같은 방식으로 당뇨병 환자를 연구했더니 마찬가지로 여자가 남자보다 운동

중 동맥경직도 증가폭이 커, 운동을 지속할 능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고 심부전 발생

위험이 높았다.

동맥경직도는 혈관의 탄력성을 말한다. 우리 몸의 중심에 있는 대동맥과 주요

동맥은 탄력성이 커 심장이 수축할 때 동맥이 늘어나고 혈액 일부를 일시 저장하며

이완할 때 동맥이 수축하면서 저장했던 혈액을 조직까지 전달한다. 경직도가 높을수록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으며 이는 심부전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 교수는 “이번 실험 결과는 동맥경직성의 변화가 성별에 따라 다르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특히 고혈압이 있는 여자는 자주 심혈관계 관련 검진을 받고 낮은

강도로 운동을 시작해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