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연구원, 대구·경북 첨단의료복합단지에

2014년 개원, 총 투자비 1천600억원

한국 뇌연구원이 오는 2014년 대구·경북 첨단의료복합단지 내에 세워진다.

교육과학기술부는 뇌연구촉진심의회를 열고 대구·경북-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컨소시엄을 한국뇌연구원 유치기관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정부는 1998년 ‘뇌연구촉진법’을 제정하고 뇌과학 분야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2007년 한국 뇌연구원 설립을 추진해 왔다.

대구·경북-DGIST 컨소시엄은 절대평가를 통해 선정기준 70점보다 높은

84.29점을 얻었다. 원래 인천-서울대, 대전-KAIST 두 컨소시엄도 참여의향서를 제출했었으나

지난 4월 말 참여 의사를 재확인하는 과정에서 의사를 밝히지 않아 대구·경북-DGIST만이

단일 후보로 심사를 받았다.

교육과학기술부 관계자는 “내년 중 착공해 2014년 초에 개원할 예정”이라며

“   정부는 설계비, 운영비, 연구개발비 등 총 638억원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해당 지자체가 1000억원 안팎의 부지 및 건축 관련 비용을 부담하는 것을

합치면 총 투자비는 1600~1700억원 정도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