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글라스, 디자인 보고 산다고?

미간 넓이, 코 높이 등 반드시 따져야

여름이 다가오면서 눈을 보호하는 장치이자 패션 아이템이기도 한 선글라스가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 시내의 한 안경점은 6~7월 2개월간 선글라스 할인행사를

하고 있으며 모델 선발대회 등의 각종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자외선은 5, 6, 9월에 가장 농도가 높다. 적당한 자외선은 비타민D의 합성을 돕지만

지나치게 많이 쬐면 피부는 물론 눈 건강에도 나쁘다. 망막에 해를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고를 때 햇빛 차단이라는 기능보다 스타일을

따진다. 미국검안사협회가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선글라스의

기능보다 모양과 색 등을 더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동 아이닥 김영근 대표는 “연예인 누구누가가 썼던 선글라스를 찾는 사람도

있지만 자신의 얼굴에 맞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옳다”며 “외양만 보고

사면 코디용으로밖에 활용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어떻게 해야 선글라스를 잘

고를 수 있을까?

▽선글라스에도 S라인이 있다?

선글라스의 모양은 각기 다르다. 평면형이 있는가 하면 프레임이 커브형으로 휘어진

것도 있다. 커브형은 평면형에 비해 착용감, 얼굴 밀착감이 뛰어나며 주변 시야도

넓다. 하지만 렌즈에 도수를 넣어야 하는 경우 커브가 심한 선글라스는 피하는 게

좋다.  평면형의 경우보다 렌즈의 끝부분이 너무 두꺼워지기 때문이다. 그러면

보기 흉하고 무거워진다.

▽미간 거리에 따라 선택이 달라진다?

커브형 선글라스를 쓴 후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사람이 더러 있다. 이런 사람은

미간이 넓거나 시력이 나쁜 경우가 많다. 미간이 넓으면 렌즈의 가장자리를 통해

사물을 볼 때 난시 현상이 생기기 쉽다. 이런 사람에게는 커브가 완만한 선글라스가

맞는다. 시력이 나쁜 사람의 경우엔 특히 정확한 계측과 설계가 필요하다. 커브가

잘못 설정됐다든가 도수 가감이 잘못되면 어지러움을 느끼기 쉽기 때문이다. 커브형

선글라스를 구입할 때는 가급적 전문적인 지식과 계측 장비를 갖춘 안경원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코 높이에 따라 맞는 안경이 다르다?

최악의 선글라스는 코에 닿지 않는 것이다. 특히 사이즈가 큰 선글라스 가운데

얼굴 윤곽과 맞지 않는 제품의 경우 코 부분은 붕 뜨면서 볼에만 닿기 쉽다. 그러면

볼에 땀이 차 알레르기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 브릿지가 코에 닿아 안정적으로 고정되고

볼에는 덜 닿는 것을 선택해야 한다.

▽시즌상품이니까 아무거나 사도 괜찮다?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재질도 꼼꼼히 따져야 한다.

메탈 프레임의 경우 표면 처리 상태가 좋지 않으면 피부에 독이 될 수 있다. 지나치게

싼 제품은 공업용 타이어의 프레임에 사용하는 저급 액체 도금이 된 경우가 많다.

이런 제품은 피부가 예민한 사람들에게 알레르기를 유발하기 쉽다. 좋은 제품일수록

이를 방지하기 위해 귀금속 도금을 사용한다.

▽눈부심만 방지하면 괜찮다?

선글라스를 통과하는 가시광선의 양이 적을수록 눈은 덜 부신다. 하지만 렌즈의

빛 차단율이 너무 높으면 시야가 어두워져 눈이 쉽게 피로해진다. 또한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필수다. 선글라스를 착용하면 더 많은 광량을 얻기 위해 동공이

확장되기 때문이다. 자외선 차단기능이 없는 선글라스를 쓰면 확장된 동공에 더 많은

자외선이 침투해 망막을 손상시킬 수 있다.

(도움말, 사진제공=명동 아이닥 안경)

    박도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