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부족하면 신호등 색깔 헷갈린다

부족하면 옅은 노랑-회색을 녹색으로 착각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면 색을 구분하는 능력이 떨어졌다가도 잠을 제대로 자면

원래대로 복구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어느 날 침실 벽 색깔이 잠들기 전과 잠에서

깬 뒤에 아주 다르게 보였다면 그것은 빛 때문이 아니라 잠 때문이라는 것.

미국 텍사스 휴스턴대 바빈 세스 교수는 잠을 충분히 자고 쉬면 색깔 구분 능력이

변한다는 것을 실험을 통해 입증했다. 연구에 참여한 5명은 평균 7.7시간을 잔 뒤에는

회색을 보고 회색라고 했으나 밤에 여러 시간 깨어 있은 뒤에는 회색 즉 옅은 노랑색을

흐린 녹색이라고 답했다.

세스 교수는 “각성 상태에서는 색깔 구분 능력이 중립 상태에서 벗어나게 되고

반대로 수면 상태에서는 다시 중립 상태로 되돌아 가게 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잠자는 것이 시각 능력에 미치는 역할을 분석한 세계 최초의 시도로서

잠은 기억력, 학습능력 등에 영향을 줄 뿐 아니라 색 구분 능력에도 영향이 있다는

것을 밝힌 것.

이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 텍사스에서 ‘미국수면학회연합회(Associated Professional

Sleep Societies) 제24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9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