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위험 식습관 바꾸면 낮출 수 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위험 40% 떨어져

오메가-3 지방산이 많이 든 생선과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채소를 많이 먹는 노인은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걸릴 위험이 현저하게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콜롬비아대 연구진은 65세 이상 노인 2,148명을 대상으로 4년 동안 그들의

식습관 정보를 확인하며 매 18개월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발병 여부를 조사했다.

조사 기간 중 연구 참여자 253명에게서 알츠하이머성 치매 증상이 나타났다.

연구진이 식습관과 치매 발병과의 상관관계를 좀 더 자세하게 분석한 결과 오메가-3

지방산과 비타민을 많이 섭취한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치매를 겪을 위험이

훨씬 덜했다. 평소 올리브오일을 뿌린 샐러드, 땅콩, 생선, 토마토, 가금류 및 브로콜리같은

채소, 과일을 많이 먹은 노인과 붉은 고기나 지방이 많이 든 음식을 전반적으로 먹지

않은 노인은 반대의 식습관을 가진 노인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률이 최고 40%

정도 더 낮았다.   

연구진은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예방하기 위한 식습관 두가지는 첫째, 심장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어 뇌졸중 뇌 손상을 막아야 하고 둘째는 뇌를 직접 보호하는 영양소인

오메가-3 지방산, 항산화물질, 엽산 등이 많이 든 음식을 먹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학 기록(Archives of Neurology)’  최신호에 실렸으며

미국 ABC 방송 등이 12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