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라 많이 마시면 남자 생식력 떨어진다

콜라 속 카페인 성분 영향일수도

피자 치킨 햄버거처럼 기름진 음식을 먹을 때 콜라는 실과 바늘처럼 함께하는

짝이다. 톡 쏘는 청량음료 몇 모금은 순간적인 갈증을 푸는데 효과가 있어 보인다.

콜라 같은 청량음료를 매일 수시로 마시는 사람이 많다. ‘콜라 중독’이라는 말도

돈다.

하루 1리터 가량의 콜라를 지속적으로 마시는 남성은 정자 수가 보통 남성보다

30% 적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콜드 얀센 박사는 덴마크 젊은 남성 2,500명을 대상으로 정자수를 비교했다.

그 결과 일반 남성은 정액 1㎖에 5,000만 개의 정자가 있는 반면 콜라를 중독된 것처럼

계속 마시는 남성 93명은 정액 1㎖ 당 정자 수가 3,500만 개였다. 이들 생식력이

떨어지는 93명은 콜라뿐 아니라 패스트푸드를 즐겨 먹고 과일 채소는 잘 안먹는 식습관을

갖고 있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정자 수가 적은 남성은 보통 남성에 비해 불임 위험이

더 높다. 연구진은 콜라 속 카페인이 정자 수 감소에 영향을 끼쳤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으나 콜라보다 카페인 함량이 높은 커피나 차를 많이 자주 마신다고 정자 수가

감소하지는 않기 때문에 관심을 끈다.

얀센 박사는 “청량음료 속에 있는 카페인이 원인일 수 있지만 건강하지 못한

생활습관이 생식 능력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본다”며 “좀 더 추가연구가 필요할

것같다”고 말했다.

덴마크에서는 지난 10년간 콜라와 같은 청량음료를 즐겨 마시는 젊은이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최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코카콜라의 연간 매출액은 75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전염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소개되었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