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8번째 사망자 공식 확인

역학조사결과 ‘신종플루 합병증’ 결론

신종플루 치료를 받다 15일 숨진 64세 여성이 8번째 신종플루 사망자로 공식 집계에

포함됐다.

16일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신종플루에 감염된 뒤 폐렴, 급성신부전

등 합병증을 앓다 숨진 강원지역에 거주하는 64세 여성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신종플루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한 가능성이 높아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27일 발열과 오한, 숨 가쁨 증세로 응급실 찾은 뒤 폐렴과 저산소증이

심해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이튿날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고 5일 동안 항바이러스제를

투여 받았다.

항바이러스제 투여 완료 뒤 이 여성은 3일 신종플루 음성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5일 급성신부전으로 혈액투석이 실시됐고 9일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는 등 상태가 나빠져 기계호흡으로 생명을 유지해 왔다.

이 여성은 수년 전부터 숨 가쁨, 고혈압을 앓아와 고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이에 따라 지난달 15일 첫 사망자 발생 이후 한 달간 신종플루 사망자는 8명으로

늘었다. 특히 12일 이후 나흘 만에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사망자가 모두 4명 발생해

앞으로 신종플루에 의한 사망사례가 급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종플루 감염자는 1만 명을 넘어섰으며 현재 뇌사자 1명을 포함, 중증환자 8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