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암 두 작전으로 퇴치하자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세계 최초의 암 백신 자궁경부암 예방백신의 국내 시판을 허가했지만

아직 이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많은 듯하다.

전세계적으로 여성암 사망원인 2 위, 한 해에 국내에서 약 4,000 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1700 명이 사망하는 자궁경부암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 국내에도 도입됐다는

것은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이제 엄마 세대는 자궁경부암 조기검진, 딸 세대는 자궁경부암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을 접종을 한다면 자궁경부암은 20 년 후면 거의 퇴치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자궁경부암 퇴치를 위해 먼저 정부가 나서서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있다.

현재 시행 중인 자궁경부암 검진 체계 재구축과 예방백신 활성화를 위한 재정적 지원

및 접종 연령 확대다. 정부는 국민 보험 급여 대상 여성들에게 2 년에 한번씩 무료

자궁경부암 검진을 시행하고 있으나 홍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보건소와 건강진단

클리닉 위주로 낮은 예산에 의한 형식적인 검진이 이루어지므로 산부인과 의사에

의하여 전문성이 있으면서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 진료를 받고자 하는 여성들에게

소외되고 있는 상태이다.

지난해 대한산부인과학회와 국립 암센터의 자료에 의하면, 자궁경부암 치료에

의한 5 년 생존율은 80%를 넘어서 미국, 영국의 60%보다 뛰어나고, 일본보다 성적이

우수한 세계 최고의 치료 성적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국가에서 주도하는 자궁경부암

검진 체계는 검사와 판독을 제대로 관리, 평가할 수 있는 제도적인 배경이 매우 부실하다.

또 국민에게 혜택을 준다는 형식적인 홍보로 운영하므로 자궁경부에 이상이 있는데도

이를 발견하지 못하는 의료수준의 후진성이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의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재정적 지원도 시급하다. 백신은

획기적으로 자궁경부암을 예방하지만 서민층이 접종하기에는 비용 부담이 크다. 우리나라에서는

국가필수예방접종 외의 모든 백신은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 정부는 백신은 보험

적용이 안 된다는 원론만 주장할 것이 아니라 최초의 암 백신이라는 혁신성과 국가와

가정의 근간이 되는 여성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고, 치료비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적극적인 지원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일본, 미국 및 유럽 선진국과 대만, 싱가포르에서는 자궁경부암 검진을 체계적으로

정립하여 적극적으로 홍보한다.  뿐만 아니라 인력과 시스템적으로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또한 예방백신의 도입 이후 앞 다투어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일례로

호주에서는 별도 정부단체가 구성돼 여성들이 매년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도록 독려하고

있으며, 올 봄부터 12~26 세 여성들에게 백신을 무료로 접종해 주고 있다. 독일,

프랑스, 영국에서는 국가 의료보험시스템을 통해 비용이 지원된다.  스웨덴은

백신 최초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에 보험적용이 되도록 하는 등 자궁경부암 퇴치를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부는 접종 연령 확대를 통해 국민의 건강추구권을 보호해야 한다. 현재 이 백신은

9~26 세 접종으로 돼있지만 외국에서는 환자 본인이 원하고 의사가 동의하면 26 세

이상도 접종이 허용된다. 이는 백신이 45 세까지 여성에게도 안전하고 충분히 효과가

있다는 것이 입증됐기 때문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결혼 연령이 늦어지고 있는 여성들에서

정부가 승인한 연령 이외에 접종하는 것을 불법 의료로 간주해 접종을 할 수 없게

하는 것은 안타까운 것이다.

자신의 건강을 위해 원하는 의료 서비스를 받는 것은 국민의 기본 권리다. 정부가

자궁경부암 검진을 체계적으로 정립할 뿐 아니라 예방 백신에 대한 일부의 지원을

고려하고, 26 세 이상의 여성들도 본인이 접종을 원할 경우에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을

허용하는 유연성을 보인다면 자궁경부암 예방을 위한 여성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자궁경부암으로

인한 치료비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이다.

    코메디닷컴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