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모든신생아 청각선별검사

천명중 1.7명 선천성 난청 조기발견 중요

보건복지가족부는 2007년도 신생아 청각선별검사 시범사업 결과 8811명의 신생아

중 15명, 즉 1000명당 1.7명꼴로 선천성 난청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4일

발표했다.  

복지부는 아기가 태어나면 청각선별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하면서 태어난 후 바로

재활치료를 시작하면 정상에 가깝게 성장할 수 있어 선천성 난청은 조기발견이 중요한

질병이라고 설명했다. 방치하면 완치가 어려워 언어, 청각장애인으로 발전할 수 있다.

복지부는 시범사업을 16개 지역에서 이달부터 전국 32개 지역으로 확대해 실시할

계획이다. 올해까지의 시범사업결과를 분석해 내년부터는 전국의 모든 신생아를 대상으로

청각선별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시범지역에 거주하는 산모 중 신생아 무료 청각선별검사를 받고 싶은 사람은 출산

예정일 전후 한 달 이내에 시범 보건소에 신청해 쿠폰을 발급 받아 지정의료기관에

제출하면 된다.

 

이민영 기자 myportrai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