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조의 세균, 음식 쓰레기통의 290배

싱크대, 수세미, 장난감 등도 세균 우글우글 / 美위생協 조사··· 손 자주 씻어야 질병 예방

집안은 세균으로부터 얼마나 안전할까.

집안의 욕조나 세면대, 싱크대에는 음식물 쓰레기통안보다 더 많은 세균이 살고

있다는 흥미로운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생협회는 집안의 세균을 조사한 결과 화장실과 부엌 싱크대 심지어 냉장고

손잡이와 TV리모컨에도 세균이 우글거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5일 밝혔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집안에 세균이 얼마나 살고 있는지 잘 알지 못하며,

음식물쓰레기통보다 욕조나 싱크대가 더 깨끗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생협회가 미국인 1000명과 외국인 1만명을 대상으로 어린이가 어디서 질병에

감염되는지를 전화설문 조사한 결과 불과 5%만이 “집안에서”라고 답했다.

위생협회는 “집안은 감염균이 서식할 수 있는 다양한 장소를 가지고 있다”면서

세균이 많이 서식하는 30개 장소와 세균수를 조사해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변기에는 6.45㎠당(1평방인치) 320만 마리의 세균이 서식하고

있어 가장 많았으며, 싱크대 배수구주변에도 56만 마리나 살고 있었다.<표참조>

심지어는 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에도 345마리의 세균이 검출됐고, 어린이

변기, 유아용 시트와 의자에서도 세균이 살고 있었다.

미국 보건성 공중위생국은 “손은 항상 비누와 물로 20초 이상 깨끗이 씻어야

한다”며 “집을 청소할 때는 염소표백제를 사용하면 세균을 없앨 수 있다”고

말했다.

<집안 장소별 세균수>

 

장소

세균수(6.45㎠)

변기

3,200,000

부엌배수구

567,845

수세미 또 개수대 걸레

134,630

욕조 배수부근

119,468

싱크대 배수부근

17,964

부엌 수도꼭지

13,227

화장실 수도꼭지

6,267

화장실 세면대 배수부근

2,733

음식물 접시의 안쪽 가장자리

2,110

싱크대앞 바닥

830

화장실 입구 바닥

764

주방 조리대

488

화장실 바닥

452

음식물 쓰레기통

411

접시 닦는 수건

408

장남감

345

식탁

344

냉장고 문 또는 인터폰

319

변기의자

295

화장실 전원스위치

217

전자렌지 버튼

214

도마

194

어린이 변기

191

유아용 시트와 식탁용 의자

190

부엌전화기

133

부엌문 안쪽 손잡이

121

변기 물내리는 손잡이

83

TV 리모컨

70

컴퓨터 키보드

64

컴퓨터 마우스

50

 

 

<관련기사 : "손좀

봐야겠군"…내손이 바로 ‘병균창고’ >

권문수 기자 km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