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신장

국내 호흡기 결핵환자 1만 8천명 넘어... 초기엔 증상 없어

“자는 동안 땀나서 더위 탓만 했는데”… 뜻밖의 ‘이 감염병’은?

과거 최악의 질병으로 꼽혔던 결핵, 우리나라에선 없어졌을까? 점차 줄고 있지만 아직도 1만 8천명이 넘는 결핵 환자들이 발생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2022년 호흡기 결핵환자는 1만 8137명이나 된다. 초기엔 증상이 없어 자신도 모르게 가족에게 전파할 수 있어 ‘숨은’ 환자를 빨리 찾는 게 급선무다. 여전히 우리 주위를…

과일, 채소도 가려 먹어야… 신장 나쁘면 피해야 할 ‘이 식품’은?

신장(콩팥)은 한번 망가지면 회복이 어렵다. 특히 나트륨, 칼륨 등의 무기질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 나트륨, 칼륨 등이 제때 소변으로 배출되지 못해 혈중 농도가 높아지면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 신장 질환자는 물론 신장이 나쁜 사람들은 조심해야 할 음식이 많다. 건강 식품으로 알려진 과일과 채소도 가려 먹어야 한다. 신장이 나쁠 때…

시진 촉진 타진 청진 및 문진 등 각종 진찰 14가지의 의미

“의사는 왜, 내 배를 툭툭 두드릴까?”…진찰에 담긴 뜻

담당 의사는 병원을 찾은 내 몸을 주의 깊게 살펴본다. 내 배를 손으로 툭툭 두드리거나 눌러본다. 눈에 빛을 비춰보거나, 가슴 소리를 듣기도 한다. 의사는 진료실에서 시진, 촉진, 타진, 청진 및 문진 등으로 진찰한다. 통상 1년이나 6개월 만에 받는 정기검진은 의사가 나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파악하는 절차다. 정기검진 후 의사는 질병 예방과 새로운…

햇빛 강할 때 열무... 자외선으로부터 눈-피부 보호, 혈관 건강

열무가 생각나는 시기, 어떻게 먹을까… 몸에 변화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 열무가 생각난다. 칼로리가 매우 낮아 살 찔 걱정을 덜 수 있는 채소다. 소금 등 양념을 조절하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시원한 열무 물김치는 아삭한 식감이 일품이다. 열무김치는 냉면, 비빔밥, 비빔국수 등과 잘 어울린다. 요즘 주목받는 열무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햇빛 강할 때 요긴한 열무... 눈-피부…

20개미만 치아 가질 위험이 40% 더 높아

“신장 안 좋은 노년 여성, 치아 잃을 위험 높다”

만성 신장질환이 있는 나이든 여성들은 치아 손실을 겪을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완경(Menopause)》에 발표된 한국 전남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완경(폐경) 후 신장병을 앓고 있는 여성들은 적절하게 음식을 섭취하고 말하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치아인 20개가 안 될…

탄수화물은 적게, 섬유질과 물은 충분히

“탄수화물 이만큼만” …혈당 낮추려면 8가지 매일 하라

당뇨병이 있는 사람이 혈당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이 있다. 미국의 당뇨병 전문의와 영양사들은 “약 없이 생활 습관을 개선해 혈당을 낮출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말한다. 당뇨병 환자가 혈당을 낮추면 심장, 신장(콩팥), 눈, 신경 등의 당뇨 합병증을 예방하고 늦추는 데 도움이 된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Healthline)’…

[송무호의 비건뉴스] 골다공증, 약 없이 치료하는 방법③

“채식이 우리들 뼈 더 강하게 만든다고?”

고기가 뼈를 튼튼하게 만들 거라는 일반인들의 인식과는 달리, 고기를 먹을수록 뼈는 더 약해진다. 반대로 채식은 뼈를 더 튼튼하게 만든다. 과일·채소 섭취가 뼈를 튼튼하게 만드는 이유는 산-알칼리 균형도 중요하지만, 과일·채소에 풍부히 들어있는 비타민과 미네랄 등 각종 미세 영양소의 역할도 크다 . 거기다 잘 알려진 것처럼 칼슘과 비타민D뿐만 아니라…

매주 30~90분 근력운동, 마이오카인 내뿜어 조기 사망 위험 10~20% 낮춰…유산소운동과 병행 바람직

근육호르몬 뿜뿜 나오게 하려면?…매주 ‘이렇게’ 운동하라

걷기, 달리기, 자전거 타기 등 유산소 운동은 건강 장수에 도움이 된다.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활동적인 사람은 암, 당뇨병, 심혈관병 등 위험이 낮고 더 건강하게, 더 오래 사는 경향이 있다. 근력운동(저항운동)을 하면 ‘근육 호르몬’이라는 단백질인 마이오카인(Myokine)이 샘솟듯 나온다. 일부에선 이를 ‘근육에서 나오는 만능 호르몬’이라고도…

저혈압·쇼크까지 위험…하루 1.5∼2ℓ 물 마셔야

탈수 오기 쉬운 여름…목마를 때만 물 마시면 될까?

30도가 넘어가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몸에서 땀이 많이 나는 때다. 뜨거운 햇볕에 노출되거나 운동을 하면 땀뿐 아니라 격해진 호흡이나 피부 증발로 인한 수분 손실 또한 많아진다. 질병관리청 자료를 보면, 인체는 60∼70% 내외가 물로 구성되어 있다. 인체의 혈액, 심장, 간, 근육, 세포 등 전신의 구성과 기능에 물이 작용한다. 의학적으로는 매일…

혈관에 염증을 일으켜 여러 장기를 공격하는 희귀 질환 GPA...임신 중에 증상 나타났지만 의사는 괜찮다고만 해, 코가 무너지고 난 후에야 진단 받은 사연

“코가 뭉개졌다” 코에 계속 염증…의사 ‘괜찮다’ 했는데 희귀질환, 무슨 병?

정상적으로 오똑한 코를 가졌던 여성이 어느날 코가 무너지는 증상을 겪고 희귀질환을 진단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더선 등 보도에 따르면 영국 링컨셔에 사는 33세의 아만다 켄빈은 매우 드문 질환인 다발성 혈관염을 동반한 육아종증(Granulomatosis with Polyangiitis, GPA)과의 고통스러운 싸움을 겪고 있다. 아만다는 현재…

타인의 간을 이식하는 수술...크게 생체‧뇌사자 간이식으로 구분돼

“내 간 같이 쓸래?”…美 선생님 5살 제자에 간 30% 떼어줘, 무슨 사연?

“내 간을 같이 쓸래?” 미국의 한 유치원 선생님이 5살 제자에게 자신의 간을 이식한 사연이 공개됐다. 20살인 그는 “제자를 도울 수 있어 그저 기쁘다”고 말하며 간 이식에 대해 후회없는 모습을 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10일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의 유치원 선생님인 커리사 피셔(20)는 제자 에즈라 토첵에게…

BTS 작은것들을 위한 시 피처링하기도 한 미국 팝가수 할시,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와 T세포 림프증식성 질환 앓는다 고백

팝가수 할시, 루푸스와 림프종 동시 투병… “살아있는게 행운”

미국 팝스타 할시가 자가면역질환 루푸스와 림프종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할시가 앓는 병은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인 루푸스(systemic lupus erythematosus)다. 환자마다 증상이 다양해 천의 얼굴로 불린다. 최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할시는 루푸스를 앓고 있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자신의 SNS에 치료받는 모습이 담긴 영상과 함께…

저나트륨혈증 의사가 발견 못해 아기 사망...지난 3월 “병원 방치 잘못” 판결

“태어난 지 2주 만에 사망”…의사 ‘이 증상’ 발견 못했다 판결, 무슨 일?

태어난지 2주된 신생아가 돌연 세상을 떠났다. 황망히 떠나보낸 아이의 죽음이 병원의 과실이라고 주장하는 엄마의 사연이 전해졌다. 출산 2주 아기를 떠나 보내야 했던 이 여성은 이제 산모들에게 출산 과정을 촬영할 것을 당부했다. 어떤 이유에서 아기가 숨을 거둬야 했는지 해당 촬영 동영상이 없었다면 병원 과실을 입증하지 못했을 것이란 주장이다. 최근 영국…

고온에서 몸이 열받으면 기능 이상...폭염 속 몸 이상반응 나타나면 즉시 휴식, 수분섭취해야

“벌써 34도? 몸도 뜨거워진다!”…더울 때 체온 ‘이렇게’ 조절하라

6월인데 뜨겁다. 한여름이 되기 전임에도 들끓는다. 11일 대구는 낮 최고 기온이 34도, 서울 역시 31도로 올해 최고 수은주를 찍었다. 가장 더운 한해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폭염 속 건강도 미리 잘 챙겨야할 것으로 보인다. 더운 환경에서는 몸이 먼저 반응한다. 다양한 메커니즘을 통해 체온을 조절하려는 움직임이다. 가장 먼저 땀샘이 활성화돼…

떨치기 어려운 강박증, 스트레스가 주요 악화 요인

“가스 잠갔나? 불 껐나?”…엄마가 걱정하는 이유는 ‘이것’?

10대 후반의 고등학생 A씨는 자신의 부주의로 자신 또는 타인을 해치거나 상처를 입힐까 두려운 생각을 떨치기 어렵다. 20대 중반의 대학원생 B씨는 혼자 사는 원룸을 나설 때 문이 잘 잠겼는지 반복적으로 확인하곤 한다. 30대 중반의 직장인 C씨는 사무실 책상 위 물건이 똑바르게 놓여 있지 않으면 참을 수 없어 다시 정렬한다. 40대 후반의 가정주부…

칼로리 빠르게 소비하는 효과적인 다이어트법

“올 여름 비키니 입자”…짧고 강하게 살 빼는 비법 7가지

한낮 기온이 30도 까지 올라가면서 무더운 여름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한껏 멋을 내기 위해 옷장을 뒤적이지만, 겨울동안 커져버린 뱃살로 맞는 옷이 없어 답답하기만 하다. 아직 초여름인 만큼 빠르게 살 뺄 수 있는 습관들에 대해 알아본다.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HIIT)= 고강도 인터벌 운동은 짧은 시간 동안 최대한의 운동을 하고, 짧은 휴식 시간을…

단백질, 식이섬유 등 각종 영양소 고루 들어 있어

콩나물 냉국에 보리밥 먹었더니…몸에 변화가?

요즘처럼 더운 날에는 시원한 냉국이 좋다. 비싸지 않고 우리 주변에 흔한 식재료라면 더욱 좋다. 콩나물 냉국이 그 중 하나다. 다양한 영양소가 많고 만들기도 쉽다. 냉장고에 보관하면 아침에 건강식으로 먹을 수 있다. 보리밥을 곁들이면 다이어트 음식으로 손색이 없다. 열량 적고 수분 많고... 단백질 등 각종 영양소 고루 들어 있어…

건강에 필수요소지만, 적정량 섭취하는 게 중요한 단백질

“근육 키우는데 필수라지만”…단백질 주의해야 할 사람 있다?

단백질은 우리 몸의 근육을 형성하고, 면역 시스템을 구성하는 항체를 만드는 등 신체 유지를 위해 꼭 필요한 영양 요소다. 그러나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질병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적절한 단백질 섭취가 중요한 이유다. 영국일간 더선의 자료를 바탕으로 적당한 단백질이 어느 정도인지, 또 고위험군은 어떤 사람들인지 알아본다. 얼마나 많은 단백질을…

단 음식, 가공 식품, 포화지방 많은 음식 주의해야

“왜 집밥을 싫어할까”… 염증 위험 낮추는 식단은?

자연 그대로의 음식이 몸에 좋은 것을 알지만 오늘도 달콤한 가공 음식에 손이 간다. 배달 음식도 포화지방이 많은 기름진 음식 일색이다. 배달 음식을 자주 시키다 보니 메뉴가 매번 비슷하다. 과거 할머니가 해주시던 집밥이 생각난다. 자연에서 멀어진 식단... 예전엔 드물었던 염증이 많아진 이유일까? 내장 지방 크게 늘리고... 염증의…

호흡기 감염, 소화기 질환, 당뇨병, 신장질환, 간기능 장애…구취 유발하는 질환

“가시지 않는 입냄새”…위장 외에 ‘이 장기들’ 나쁘다는 신호?

구취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입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증상을 말한다. 만약 하루 세 번 꼼꼼하게 양치질을 하는데도 계속해서 입에서 냄새가 난다면 구강 위생이 아닌 보다 근본적인 원인이 있을 수 있다. 구취가 지속될 때 의심해 볼 수 있는 질환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인도 대표 영자신문 ‘타임스오브인디아(Times of India)’에 소개된 내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