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결막염

눈병 잦은 요즘, 점안제 투약 방법은?

오전 기온은 23~28도, 오후는 26~33도. 역대급 태풍으로 불리는 '바비'가 새벽 수도권을 지나면서 출근길 안전에 유의가 필요한 때다.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는 만큼 문단속을 철저히 하고 야외 시설물 관리에 신경 쓰도록 한다. ☞오늘의 건강= 태풍 바비의 북상으로, 다시 비가 내리고 있다. 이로 인해 습해진 날씨에는 세균·바이러스 등으로 인한…

눈병·피부병 조심…여름철 흔한 안질환·피부질환은?

높은 기온과 습도, 강한 자외선은 눈과 피부 건강에 해를 입힐 수 있다. 안질환과 피부질환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때다. 그렇다면 이 시기 발생하기 쉬운 눈병과 피부병은 무엇일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9년 진료현황 분석 결과를 통해 이 시기 주의를 요하는 안질환과 피부질환에 대해 알아본다. ◆ 눈병= 지난 한 해 동안 안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결막염, 장마철 더 잘 생기는 이유는 뭘까?

장마철 잘 생기는 눈병에는 항상 '결막염'이 꼽힌다. 결막염은 왜 장마철 발병 확률이 증가할까? 꽃가루나 풀 등의 영향을 받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오히려 봄철에 많이 발생한다. 장마철 우려가 되는 결막염은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아니다. 이 시기 발병 가능성이 높아지는 결막염은 바이러스나 박테리아가 원인이 돼 발생하는 감염성 결막염이다.…

혹사당하는 눈…피로 날리는 운동

아침에는 찬 바람이 불며 춥겠다. 춘천 1도, 서울과 대전, 광주 4도로 평년 기온을 4~5도가량 밑돌겠다. 낮 기온은 오늘보다 2~3도가량 높겠다. 서울 15도, 광주 18도, 대구 19도가 예상되지만, 바람이 불며 쌀쌀하겠다. 주말부터는 평년 수준을 회복하겠고, 다음 주에는 낮 기온이 25도 안팎까지 올라 한층 따뜻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점막 노출된 유일한 장기 ‘눈’, 결막 상처 주의

눈은 혹독하게 일한다. 직장에서는 컴퓨터, 출퇴근길에는 스마트폰, 집에서는 TV를 들여다보며 쉼 없이 움직인다. 여기에 봄철에는 미세먼지와 꽃가루까지 눈을 괴롭힌다. 미세먼지와 꽃가루는 호흡기 건강뿐 아니라 눈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호흡기는 마스크로 가릴 수 있지만, 눈은 바깥 환경에 그대로 노출된다는 점에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눈은 우리…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를 아시나요?

미세먼지 지수와 함께 알레르기 환자에겐 필수적으로 챙겨야 할 생활지수가 하나 더 있다. 바로 꽃가루 농도 위험지수다. 꽃가루 알레르기 때문에 해마다 3월말~5월이 되면 비염이나 천식, 아토피 피부염, 결막염 등으로 괴로운 사람들이 적지 않다. 공기 중에 날아다니던 꽃가루가 코나 입을 통해 점막에 달라붙어 알레르기 비염이나 결막염을 일으키고 침이나 가래…

봄철 심해지는 결막염, 식염수로 씻지 마세요

눈이 가렵고 자주 충혈되는 결막염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눈은 우리 장기 중 유일하게 점막이 밖으로 노출되는 기관으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각종 오염물질 등의 외부 자극에 민감할 수밖에 없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봄에 심해지는 결막염 종류 알레르기 결막염은 염증을 유발하는 항원이 결막에 접촉해 과민반응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증상에 따라 종류가…

중이염-티눈 치료, 동네 병원이 싸다

오는 11월 1일부터 중이염, 티눈, 결막염 등 가벼운 질환 치료 비용이 의료 기관 종별로 차등 적용받는다. 보건복지부-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30일 "'본인 일부 부담금의 산정 특례에 관한 기준'을 개정해 약제비 본인 부담을 차등 적용하는 질환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외래, 경증 질환 중심인 의원급 의료 기관의 의료 이용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