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 행진...아토피 있으면 천식 따라오는 이유 (연구)

  이미 알레르기 질환을 앓고 있으면 다른 알레르기 질환이 생기게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령 아토피가 있으면 천식이 생길 위험이 높은 것처럼 말이다. 알레르기는 면역 시스템의 오작동으로 보통 사람에게는 별 영향을 주지 않는 물질이 특정 사람에게 두드러기, 가려움, 콧물

백악관 만찬에도 올랐다...'이것' 얼마나 좋길래

구운 옥수수와 기장을 넣어 만든 샐러드, 포토벨로 버섯과 크리미한 사프란으로 만든 리소또, 장미와 생강과 식물 종자로 만든 향신료인 카다멈이 들어간 딸기 쇼트 케이크까지. 지난달 말, 백악관은 미국을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위해 '평범하지 않은' 만찬을 준비했다. 블룸버그통신 등 현지 언

'영양 3총사' 아몬드, 호두, 피스타치오...내게 맞는 것은?

우리 몸에 좋은 대표적인 건강식품인 견과류, 견과류는 여러 만성병의 위험을 줄일 뿐 아니라 염증 감소, 동맥 건강 개선으로 심장병 발생 가능성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섬유질, 식물성 단백질, 건강한 지방을 함유하고 있어 포만감을 줄 뿐 아니라 영양까지 풍부한 대표적인 다이어트 간식

짜증 늘고 예민해졌다면? '이것' 많이 드셨네요!

당분은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다. 과일이나 채소에 함유된 과당, 유제품에 함유된 유당 등 천연 당분은 섬유질과 칼슘 등도 풍부해 큰 문제가 없다. 하지만 가공식품에 흔히 들어가는 설탕 등 첨가당은 굳이 섭취하지 않아도 되는 과도한 당이다. 우리는 일상에서 다양한 형태로 지나치게 많은 양의 당분을 섭취하

'이것' 매일 먹으면...기억력 감퇴하고 치매 위험 커져

퇴근 후, 기나긴 육아가 끝난 후에 술 한 잔의 유혹을 떨치기 힘든 사람이 많다. 특히 요즘처럼 무더운 여름날에는 살짝 얼린 잔에 맥주 한 잔이 간절하다. 하지만 자주 술을 마시는 습관은 양과 상관없이 개선하는 편이 좋다. 하루에 술 한 잔 정도 마시는 것이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도 있지

아침에 일어나 5분 내 담배 물면? '이것' 심각

많은 이들이 목표로 세웠다가 포기하기를 반복하는 '금연', 금연이 어려운 이유는 이미 니코틴에 중독됐기 때문이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니코틴은 중독성이 강해 담배 몇 개비를 입에 댄 것만으로도 몇 시간 만에 중독이 될 수 있다. 시가, 씹는 담배는 물론 전자담배 등 모든 담배

무더위에 손 차갑다?...나이 들수록 체온 떨어진 탓

뜨거운 햇빛이 쨍쨍 내리쬐는 여름 날, 무리하게 외출했다가는 열사병으로 고생할 수 있다. 사람 체온이 40도가 넘으면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의식변화, 발작, 환각 등을 겪는 데 이러한 증상이 지속되면 급성신부전 등을 일으켜 쇼크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이렇게 우리의 일상생활과 건강유지에 중요한 체온,

칼로리 낮아도 든든... 먹어서 살빼는 식품들

다이어트를 부르는 계절 여름,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운동도 중요하지만 식단 조절도 필수다. 칼로리를 줄이면서도 최대한 '든든하게', 그리고 '건강하게' 먹는 것이 포인트다. 여러 영양소 중에서도 특히 식이섬유와 단백질이 포만감을 준다는 점에서 체중 감량에 큰 도움이 된다. 미국 건강·식품정보매체 '

몸에 이롭지만... 버섯 잘 못 먹었다간 '이런 일'까지

버섯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요리할 수 있고 맛도 좋은 훌륭한 식재료다. 칼로리나 지방, 나트륨은 적으면서도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D는 물론 풍부한 단백질을 공급해 주는 저칼로리 건강식품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렇게 훌륭한 식재료인 버섯도 잘못 먹으면 우리 몸에 해로울 수 있다. 미국 건강·식품정보매

여름채소 오이... 소금 설탕 절인 '피클'은 괜찮을까?

여름철이면 떠오르는 오이. 오이는 칼로리는 낮고 수분과 영양소가 풍부해 많은 사랑을 받는 채소다. 최근에는 서양식 피클로 섭취하는 경우도 크게 늘어 햄버거는 물론 피자, 파스타 등에 곁들어 먹는다. 우리 몸에 좋다는 오이, 감미료나 설탕, 소금을 담가 만든 피클로는 어떨까? 피클은 주로 오이를 식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