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에 지친 몸, 보양식 아니지만 '힘나는' 간식

후텁지근한 날씨, 여름휴가로 쌓인 피로에 기운이 쑥쑥 빠지는 나날이 이어지고 있다. 복날에 먹는 삼계탕이나 주꾸미, 장어, 오리 등 보양식도 좋지만 틈틈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간식을 챙겨먹는 것으로도 에너지와 활력을 채울 수 있다. 간편한 슈퍼푸드 간식으로 어제보다 활기찬 하루를 시작해보자. 슈

'아아' 마셨는데...갑자기 혀가 부었다면?

매 끼니 다양한 음식을 먹고 즐기는 데 꼭 필요한 혀, 그 혀에 존재하는 작은 돌기가 갑자기 불편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 이때는 미각 건강의 핵심이자 맛을 느끼는 미뢰가 부은 것은 아닌가 의심해 볼 수 있다. 혀에는 유두라고 하는 좁쌀처럼 작은 돌기가 골고루 분포하는데 그 속에 미뢰가 잔뜩 모여 있

"자꾸 화가난다"... 자주 '킹'받으면 심장은 '쇼킹'

최근 층간소음으로 인한 폭력사태나 '묻지마 칼부림' 등 범상치 않은 소식이 자주 들린다. 억눌린 화를 잘못된 대상에게 잘못된 방식으로 풀고 있는 것이다. 뉴스 보도에 따르면 신림역 칼부림 사건을 일으킨 남성은 자신만 불쌍하고 피해자라는 생각에 이처럼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한다. 유명인이 사회적 이슈와

딴짓하는 아이?...의외로 정보흡수력 좋다

흔히 아이들이 어른 보다 집중해서 배우는 능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만 아이의 뇌는 어른의 뇌는 할 수 없는 방식으로 훨씬 많은 것을 학습할 수 있다. 다소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자꾸만 딴짓을 한다고 해서 마냥 걱정할 일은 아니라는 의미다. 미국 건강정보매체 '웹엠디(WebMD)'는 캐나다 토론토 대학

건강 지키려다 아파, 통증 부르는 운동 습관

몸매 관리는 물론 체중 감량, 우울증 치료, 각종 질환을 예방하고 이를 극복하는 데도 꼭 필요한 운동. 규칙적이고 꾸준한 운동이 우리의 건강한 삶과 미래에 필수적이라는 것은 모두가 인정하는 사실이다. 하지만 운동은 '제대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잘못된 운동 습관은 불필요한 통증과 불편함에 시달리게 할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재발률 높은 '이 암'

신체적인 부담은 물론 심리적으로도 타격이 큰 유방암, 유방암 치료가 끝났다면 유방암과의 싸움에 마침표를 찍는 걸까? 미국 건강정보매체 '에브리데이헬스(Everyday health)'는 치료가 끝났다고 해도 유방암을 의식하며 사는 삶은 오히려 시작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재발 많은 유방암, 꾸준한 관

여성이고 40세 넘었다면?... 무조건 골밀도와 근력부터

건강 관리는 모든 연령에서 중요하지만 청년의 활력은 줄고 그렇다고 아직 늙었다고 볼 수 없는 40대의 건강 관리는 특히 중요하다. 이 시기를 어떻게 보내고 일상 습관을 개선하는가가 앞으로의 건강과 삶의 질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아이들과 일로 지친 데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두려운 여

'찌릿하고 쥐어짜듯'....갑자기 왼쪽 가슴이 아프다면?

갑작스러운 왼쪽 가슴 통증, 괜찮은 걸까? 별일 아니라고 넘기고 싶지만 심장과 주요 장기가 있다는 생각에 불안함을 버리기 어렵다. 미국 건강정보매체 ‘프리벤션(Prevention)’은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가슴 통증의 원인이 다양하고 심장 이상이 이유일 수 있는 만큼 무심히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고 지적

밤이면 피하는 그녀... 알고보니 '남성 호르몬'이 문제?

흔히 남성 전유물로 여겨지는 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이 여성에게도 영향을 줘 부부의 돈독함을 막는 방해꾼이 될 수도 있다.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섹스리스 부부가 감정적 요인이나 갈등 외에 호르몬이 원인일 수 있다는 뜻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테스토스테

자꾸 배고픈 이유가 수분 부족?... 물 말고도 '이렇게'  

푹푹 찌는 더위, 몇 걸음 걷지도 않았는데 땀이 비오 듯 하고 힘이 쭉 빠지는 기분이다. 이렇게 무더운 여름에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게 아주 중요하다. 성인 평균 체중의 약 60% 정도가 수분으로 우리 몸의 대부분이 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은 소변으로 노폐물 배출을 돕고 땀으로 적절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