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 온몸이 쑥신거리면?

우산 준비해서 나가야겠다. 장마가 시작됐는데도, 비가 안 오는 ‘마른장마’ 그친다. 오전 남부지방 덮은 비구름, 전국으로 넓어지며 대지 식히는 장맛비 죽죽 내린다. 동해안은 많은 비 내리겠다. 옛날 TV 드라마에서는 노인들이 “비가 오려나, 신경통이 도지네”라는 대사가 자연스러웠다. 그러나

가수 장은숙, 나이 잊은 동안 비결은?…“고지혈증 진단받고 10kg 감량”

가수 장은숙이 60대에 접어든 나이에도 동안 미모를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한 장은숙은 “외모가 하나도 안 바뀌었다”는 MC들의 찬사에 “데뷔한지 벌써 40년이 됐다. 제가 19~20세에 데뷔했다”고 입을 열었다. 장은숙은 1957년생으로 올

귓바퀴, 입술에도 자외선 차단제?

어제 살짝 내려간 수은주, 오늘 다시 올라온다. 아침 최저 17~21도, 낮 최고 22~33도. 영동지방은 아침까지 비 오고, 남부 내륙 곳곳에선 오후에 소나기 내린다. 하루 종일 공기는 맑지만, 오후 들어 자외선은 ‘나쁨’ 수준. 자외선 차단제는 피부암과 주름살을 방지하기 위해서 바르는데,

자외선 강한데 선글라스 안 쓰면?

구름 많고 무덥지만 곳곳에서 빗방울 떨어져 대지 식힌다. 아침 최저 17~20도로 선선하지만, 낮에는 22~33도로 올라간다. 공기는 맑다. 자외선은 ‘나쁨.’ 한동안 자외선이 ‘나쁨’과 ‘아주 나쁨’을 오르내렸지만, 거리에선 선글라스 쓰지 않은 사람들이 더 많았다. 선글라스는 패션용품일 수

무더운 소서, 불쾌지수 낮추려면?

절기(節氣)는 날씨를 알리는 날이라지만, 이번에는 절기가 지각한 것일까. 오늘 소서(小暑)는 ‘본격적 더위가 시작하는 절기’이지만 폭염의 뒷북을 친 듯. 일요일인 오늘, 숨 막히게 더웠던 어제와 그저께보다는 수은주 약간 내린다. 아침 최저 16~22도, 낮 최고 22~33도. 서울, 경기도

뜨거운 햇볕, 운동해도 괜찮을까?

주말도 찜통더위. 아침 최저 16~23도, 낮 최고 24~36도. 영동지방은 동풍이 불어서 오후 6시부터 비 내린다. 서울, 춘천 등은 36도 오르내린다. 미세먼지는 ‘보통’이지만 오후에 오존농도 높고 자외선은 ‘매우 나쁨’ 수준. 오존 농도가 높으면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특히 도로 주변에

찜통더위에 가장 좋은 물은?

뜨겁다. 서울과 경기 동부, 영서지방에 폭염 경보!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5도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다른 지역에도 33도 넘나드는 곳 속출하겠다. 미세먼지 ‘보통’이지만 남부지방은 초미세먼지 ‘나쁨.’ 오후에는 오존주시도 ‘나쁨.’ 뜨거운 햇볕 쬐는 날

강형욱 “아이 문 폭스테리어, 안락사해야”…개에게 물렸을 때 응급처치법은?

최근 경기도 용인에서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은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아를 무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문제의 폭스테리어에 대해 “안락사 시키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전했다. 강씨는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듬TV’를 통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사람 저사람 아이

폭스테리어에 물려 끌려간 35개월 여아…개에게 물렸을 때는 어떻게?

35개월 된 여아가 폭스테리어에게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아를 문 개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사람을 물었지만, 사고 당일에도 입마개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3일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35개월 여아가 같은 아파트 주민이 키우는

수도권도 '폭염주의보,' 건강 수칙은?

장마가 시작됐다는데, 비구름은 어디로 갔을까? 하늘은 맑고, 수은주는 쑤욱 올라간다. 서울과 경기 동부, 영서지방에도 ‘폭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폭염 주의보는 낮 최고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폭염의 도시’ 대구는 34도를 오르내린다. 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