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건강

콩류, 시금치, 고구마, 감자, 바나나 등 칼륨 많은 음식 좋아

나이 들면 여성 고혈압 많은 이유.. 조절 방법은?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은 월경주기를 조절하는 기능 외에도 뼈를 튼튼하게 하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도 조절한다. 혈관과 피부를 탄력 있게 해주고, 기억력에도 도움을 준다. 그러나 폐경이 되면 난소는 더 이상 난자를 생산하지 않고 여성호르몬도 만들지 않는다. 에스트로겐의 기능이 저하되면서 다양한 폐경 증상과 함께 혈관이 탄력이 잃고 혈중 콜레스테롤도…

식물성 에스트로겐이 줄어드는 여성호르몬 보충

갱년기에 ‘석류’, 체중에도 영향 미치는 몸의 변화

여성은 폐경기가 되면 혈관, 근육, 뼈를 보호해 주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줄어든다. 40세 이후에는 근육이 자연 감소하는데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이 시기에는 음식 선택, 운동 등 몸 관리가 중요하다. 앞으로 살 날이 30~40년 더 남아 있다. 건강을 잃으면 장수의 의미가 사라진다. 갱년기에 주목 받는 음식들에 대해 알아보자. ◆ 식물성…

50대 여성 ‘골감소증’ 유병률 가장 높아

갱년기의 필수 ‘칼슘’, 멸치보다 ‘이 채소’가?

여성의 갱년기는 평생 건강의 갈림길이다. 앞으로 30~40년을 더 살 수 있기 때문에 폐경기를 잘 보내야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을 누릴 수 있다. 열감이나 안면 홍조, 수면 장애 등 눈에 보이는 증상도 중요하지만 생명을 위협하는 병을 조심해야 한다. 골다공증, 심혈관질환이 대표적이다. 이런 병은 몸에서 서서히 진행되어 조기 발견이 어려울 수 있다.…

요리하는 남편 늘어.. 식사 준비도 남편-아내 분담 시대

내 남편은? “꼭 밥 차려줘야” vs “알아서 챙겨 먹어”

방송인 유재석이 아내가 일어 나기 전에 아침식사를 스스로 챙겨 먹었다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렇게 얘기하자 젊은 후배들이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집에서 남편 식사는 꼭 아내가 챙겨줘야 할까? 우리 남편은 어떤 유형일까? ◆ 일만 하는 남자인 줄 알았는데... 아내 안 깨우고 혼자서…

여성 갱년기에 혈압 조절 신경 써야 혈관병 예방

혈압·갱년기에.. 팥, 바나나, 호박이 주는 변화?

팥은 팥빙수나 단팥빵이 연상되지만 오랫동안 우리 조상들의 건강을 지켜준 음식이었다. 혈압을 낮추고 피부 미용에 좋아 여성들은 세수할 때 팥을 활용했다. 보통 쌀과 보리, 잡곡 등과 섞어 먹거나 팥고물, 팥소로도 많이 사용해 왔다. 혈압 조절·장 건강, 특히 갱년기에 좋은 팥밥, 바나나, 호박 등에 대해 알아보자. ◆ 여성 갱년기에…

잠깐 징후 보이고 사라져도, 5년 이내 재발 가능성

‘전조’ 있었는데.. 요양병원 혈관병 환자의 후회

요양병원에는 40~60대 혈관병 환자가 의외로 많다. 뇌졸중(뇌경색-뇌출혈) 후유증으로 거동이 불편해 재활치료를 받고 있다. 가장 위험한 중년의 질병 중 하나인 뇌졸중(중풍)은 갑자기 생기는 게 아니다. 몸은 계속 “아프다”고 신호를 보내는데도 빨리 알아채지 못해 몸의 마비, 언어 장애 등 큰 후유증을 남기고 만다. 뇌졸중에 대해 다시…

단백질, 식물성 여성호르몬 풍부... 근육 증진, 혈관병 예방에 기여

노화·근육·갱년기.. 두부, 콩자반 먹으면 어떤 변화?

건강을 위해 비싼 기능식품을 사서 먹는 사람이 있다. 우리 몸에 가장 효율이 높은 식품은 자연 그대로의 음식이다. 가공된 식품보다 안전하다. 주변에 흔한 음식만 잘 먹어도 갱년기에 큰 도움이 된다. 콩(대두), 검은콩, 완두콩 등 콩류나 콩으로 만든 두부, 콩나물 등이다. 이 식품들의 영양소를 알아보자. ◆ 콩은 친환경 작물... 조상들이 ‘밭의…

허벅지 근육 탄탄하면 혈관병, 무릎관절염 예방에 도움

갱년기의 또 다른 뇌관… 허벅지 근육을 어떻게?

갈수록 허리는 굵어지고 허벅지는 가늘어져 고민하는 갱년기 여성이 있다. 가끔 허벅지를 만져 보면 물렁물렁 근육이 없는 듯 하다. 허벅지 근육은 남성의 전유물이 아니다. 울퉁불퉁 근육을 키우라는 얘기가 아니다. 속이 꽉 찬 허벅지의 내실을 위해 어느 정도 근육이 있어야 한다. 갱년기 허벅지의 중요성에 대해 알아보자. ◆…

들쭉날쭉하거나 긴 생리주기....심장병 걸릴 위험 더 높아

불규칙한 생리주기, 심장 건강 적신호 (연구)

불규칙하거나 긴 생리 주기를 가진 사람들이 심장병에 걸릴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40일 이상의 주기를 가진 사람들 또는 생리가 전혀 없는 사람들은 심장 질환의 위험이 더 높게 나타났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불규칙한 생리 주기가 심장병을 유발하지 않지만, 궁극적으로 심장병을 일으키는 다른 건강 문제의 지표 역할을 할 수…

나이 들어 회음부와 요도 주변 근육 약해진 탓

소변 후 몇 방울 뚝뚝.. 갱년기 여성은?

나이 든 남자들은 소변을 다 보고 나서 ‘잘 털었는데’ 생각해도 오줌이 바지 사이로 몇 방울 흘러내려 곤혹스러울 때가 있다. 젊을 때는 이런 일이 없었는데 자꾸 반복되니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니다. 왜 그럴까? 중년 여성은 문제가 없을까? ◆ 뒤늦게 흘리는 소변 방울 왜?... 나이 들었다는 신호 남자가 소변 후 뒤늦게 오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