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건강

여성은 노쇠 기간 길어...평소 생활습관이 중요

남편보다 장수?… 여성은 ‘노쇠’가 문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망하는 나이(최빈사망연령)는 남성 85세, 여성 90세로 나타났다. 통계청의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남자 80.5세, 여자 86.5세다. 여성은 남성보다 5~6년 더 오래 산다는 것이 통계수치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건강하게 오래 사느냐’가 문제다. 아파서 누워 있는 기간이 길면…

암 사망률은 폐암, 간암, 대장암, 위암, 췌장암 순

흔한 9대 암의 초기 증상과 예방법은?

질병관리청이 17일 발간한 '2022 만성질환 현황과 이슈'에 따르면 2021년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8만 2688명(전체 26%)으로 사망 원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이 5만 4176명(17%), ‘만성호흡기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1만 4005명(4.4%) 등으로 나타났다. 사망원인 1위인 암 가운데…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성형외과 연계수술 시스템 구축

여성암 환자, 연계수술로 ‘림프부종’ 후유증 해방

팔과 다리 등이 퉁퉁 붓는 림프부종은 여성암 환자를 끈질기게 괴롭히는 또 하나의 질병이다. 서울아산병원 부인암센터는 여성암 수술과 림프부종 예방 수술을 동시에 진행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한 번의 수술로 산부인과(김대연 교수팀)에선 여성암 수술을, 성형외과(홍준표‧서현석‧박창식 교수팀)에선 림프절·정맥문합술을 연계하는 방식이다. 난소암과 자궁경부암,…

두통으로 시작되는 뇌졸중, 뇌종양은 생명과 직결

흔한 두통? …위험한 ‘이 병’의 징후

머리가 아프면 “잠시 쉬면 낫겠지” “두통약을 먹을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내 몸을 잘 살피면 돌연사의 징후까지 발견할 수 있다. 특히 전에 없던 극심한 두통이라면 119에 연락해야 한다. 두통이 매우 위험한 병의 신호인 경우를 알아보자. ◆ 두통의 종류... 뇌에 병이 없는 경우 vs 중요 병의 신호…

6개월에 걸쳐 5∼10% 감량한다는 목표 설정

중년 여성 다이어트, 가장 ‘효율’ 높은 방법은?

50대 여성 A씨는 탄수화물을 끊는 방식으로 다이어트를 하다 장기간 병원 신세를 졌다. 어지럼증으로 넘어져 다리 뼈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했다. 그는 탄수화물 음식을 거의 안 먹은 후 집중력 저하, 어지럼증을 느껴왔다. 급기야 낙상 사고까지 겪은 것이다. 그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일까? ◆ 여성 갱년기의 급격한 다이어트... 왜…

사망률 높은 여성의 암은 폐암, 대장암, 췌장암 순

중년 여성에 가장 위험한 ‘이 암’의 증상과 예방법은?

지난해(2021년) 한국인의 사망 원인 1위는 ‘암’이었다. 통계청이 9월 27일 발표한 ‘2021년 사망원인 통계’를 보면 사망자 31만7680명 가운데 26%인 8만2688명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사망률이 높은 암은 남자가 폐암, 간암, 대장암 순이었고 여자는 폐암, 대장암, 췌장암 순이었다. ◆ 중년 여성에 가장 위험한…

항암 치료 중 탈모 증상 악화

유방암 투병 서정희, 머리 빠진 모습.. “나를 보수 중”

유방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61)가 머리가 빠진 모습을 드러냈다. 항암 치료의 부작용으로 탈모를 겪고 있는 그는 12일 SNS에 “가발을 벗고”라고 적으며 얼굴 사진을 올렸다. 그는 “몸도 건축물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튼튼하게 지은 건축물이라고 해도 비바람을 맞고 세월이 지나면 상하기 마련"이라며 "오래된 건물을 보수하듯 나…

제재 조치 후 뒤늦게 양육비 지급하기도

내 아이인데.. 양육비 떼먹은 89명 명단 공개

양육비를 주지 않아 아이를 혼자서 키우는 전 배우자가 경제적 어려움에 처하게 한 사람들의 이름과 나이, 직업, 주소가 공개된다. 출국금지, 운전면허 정지 요청을 받은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 89명이 추가됐다. 여성가족부는 제26차 양육비 이행 심의위원회(7일)를 열어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이들에 대한 제재 조치를 결정했다고…

피부 주름 외 혈관 등 몸속 노화 신경 써야

갑자기 몸이 ‘노화’를 느끼면.. 좋은 음식과 습관은?

중년이 노화를 실감하는 첫 번째 신호가 노안일 것이다. 어느 순간 가까운 글씨가 보이지 않기 시작하면 눈의 피로를 의심한다. 결국 노안임을 인정하는 순간이 온다. “내가 벌써 돋보기?”이라 말하며  ‘끔찍한’ 기분이 스쳐간다.  몸의 노화를 마냥 부정하다간 건강마저 잃기 쉽다. 시간이 흐름에 잘 적응하는 것이 현명하다. ◆ 노안,…

급성 심근경색, 뇌졸중 증상 알아 두면 생명 구한다

‘이 증상’ 보이면… 119 부를 혈관병 징후

날씨가 쌀쌀해졌다. 평소 혈관이 좋지 않은 사람은 이 시기가 위험하다. 가벼운 옷차림으로 나갔다가 혈관이 수축해 갑자기 쓰러질 수 있다. 고혈압,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뇌출혈) 환자는 환절기를 조심해야 한다. 혈관병은 몇 시간 전부터 ‘이상 신호’가 있다. 본인은 물론 가족이 증상을 알아챈다면 생명을 구하고 마비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