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건강

성적 높이는 어린이 두뇌훈련?…정말로 효과 있을까?

교육계 일각에선 성적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다양한 어린이 두뇌 훈련 프로그램이 개발되고 있다. 이들 프로그램은 인지 통제력을 높여 향후 학업 성취는 물론 정신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효과를 내세운다. 하지만, 의학·과학적으로 이러한 효능을 증명하는 적합한 증거는 부족하다. 실제로 최신 연구에서 어린이 두뇌 훈련이 인지 조절, 학업 성적 또는 통제력(만

“스트레스, ‘이렇게’ 뇌 망가뜨려 치매 부른다”

스트레스가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스트레스가 뇌에 얼마나 위험한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거의 없다. 《알츠하이머 및 치매: 알츠하이머 협회 저널(Alzheimer’s & Dementia: The Journal of the Alzheimer’s Association)》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스트

우울증약 끊으면 불면증 온다는데, 진짜?… “7명 중 1명만 겪는다”

항우울제를 복용하기 시작하면 가장 큰 걱정은 끊기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전 한 연구에서 환자의 56%가 항우울제를 중단할 때 금단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걱정은 기우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신 의학 학술지 《랜싯 정신의학(The Lancet Psychiatry)》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항우울제 복용을 중단

온라인에 빠진 아이들 뇌 봤더니… “마약 물질 중독 환자 뇌와 비슷”

청소년기에 소셜미디어(SNS) 등 인터넷 세상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면 뇌 상태 및 발달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인터넷 중독 진단을 받은 청소년의 경우 이로 인해 주의력, 작업 기억 등을 조절하는 데 중요한 각 뇌 영역 간의 신호가 중단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플로스 정신 건강(PLOS Mental Health)》에

“훈련된 유기견, 퇴역군인의 정신적 버팀목 돼”

군 복무로 인해 정신적 정서적 문제를 겪는 미국의 퇴역군인에게 훈련된 유기견을 제공하는 것이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 위험을 확연히 낮춰준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학협회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5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애리조나대 수

“9년 후 치매 걸릴지 알 수 있다?”…치매 80% 확률 예측한다, 어떻게?

10분의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로 발병 최대 9년 전 80%의 정확도로 치매 예측이 가능하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현지시간) 《네이처 정신건강(Nature Mental Health)》에 발표된 영국 퀸메리런던대(QMUL)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이다. QMUL의 찰스 마샬 교수는 “우리는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수년 전부

“성인 10명 중 6명이 겪는다”…사건 사고 중 가장 큰 트라우마는?

국내 청장년층(20대∼50대) 10명 중 6명은 교통사로로 인한 트라우마(Trauma)를 경험했으며, 10명 중 3명은 4∼6개의 트라우마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실태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채수미 연구위원팀(김혜윤 전문연구원·최소영 연구원)의 ‘누적된 생애 트라우마 경험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연구논문(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지 제39권 제5호)에서 드

“완전 러키비키잖아” …초긍정 ‘원영적 사고’, 심장병도 낮춘다?

“앞사람이 제가 사려는 뺑오쇼콜라를 다 사가서 너무 러키하게 새로 갓 나온 빵을 받게 됐지 뭐예요? 역시 행운의 여신은 나의 편이야!” 걸그룹 아이브(IVE)의 멤버 장원영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말하는 일명 ‘원영적 사고’가 유튜브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원영이 주문처럼 외치는 ‘러키비키’도 유행어가 됐다. 비키는 장원영의 영어

“허리 하나도 안 아파”…110세 男 운전도 거뜬히, ‘이 습관’ 장수 비결?

100살이 넘으면 거동이 불편하고 각종 통증에 시달릴 것이라는 생각하기 쉽지만 110세에도 허리 통증 하나없이 운전까지 할 수 있는 할아버지의 건강 비결이 화제다. 영국 매체 더선은 미국 뉴저지의 빈센트 드랜스필드(110)의 장수 비결에 대해 보도했다. 그는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나이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전히 건강하다. 매일 커피와 점심을 사러 차를

외로운가요?…“잠 푹 잘 자면 고독감 낮아져”

잠이 부족하면 외로움을 더 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연구팀이 청년기 성인 18명을 대상으로 푹 잤을 때와 잠을 설쳤을 때를 비교한 결과 잠이 부족한 사람들은 위협을 느끼는 부위가 더 활발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 부족하면 외로움 심해져 연구팀은 1000명을 대상으로 또 다른 실험도 진행했다. 사진을 보여주고 얼마나 사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