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여성건강

뼈에 구멍이 숭숭, 골다공증 이겨내려면?

폐경 이후 여성은 다양한 신체적 변화를 겪는다. 호르몬 변화로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이 커지고  골격계 노화가 빨라진다. 뼈 건강은 특별한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간과하기 쉽다. 골다공증은…

중년의 ‘혈관 청소’.. 강낭콩의 어떤 성분이?

현미 등 잡곡밥이 몸에 좋지만 소화가 잘 안 돼 쌀밥을 고수하는 사람이 있다. 이럴 때 강낭콩을 넣어보자. 쌀밥의 탄수화물 대사에 도움이 되고 맛도 좋다. 또 다른 특징이 하나 있다. 바로 ‘혈관…

사과 즐겨 먹는 여성, 중년에 생기는 큰 변화가?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를 보면 치매 뿐 아니라 거동이 불편한 뇌졸중(중풍) 환자도 꽤 있다. 사과는 건강에 좋은 과일이지만 특히 중년 여성의 갱년기 전후 뇌졸중(뇌경색-뇌출혈) 예방에 도움이 된다. 사과가 왜…

소식, 운동.. 장수의 지름길, 또 하나는?

건강하게 오래 사는 사람들의 공통점이 있다. 바로 적게 먹고 적당하게 신체활동을 하는 분들이다. ‘먹었으면 움직이는’ 생활습관을 장기간 실천한 것이다. 또 하나 있다. 바로 낙천적 성격이다. 육체와…

모유 수유했던 사람, 중년에 ‘이런 일’ 생긴다

모유 수유가 아기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이번에는 모유 수유가 아기는 물론 엄마의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경색-뇌출혈) 위험을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96세로 서거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8일(현지시간) 서거했다. 향년 96세. 영국 왕실은 여왕이 이날 오후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즉위 70년 만에 임무를 내려놓은 여왕은…

미 여성 앵커, 방송 중 말 더듬다.. 왜?

언어 능력이 뛰어났던 뉴스 앵커가 생방송 중 계속 말을 더듬어 병원 응급실로 실려갔다.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 지역방송국 KJRH의 줄리 친 앵커의 얘기다. 뉴스…

‘혈액 청소’ 돕고 혈관 지키는 생활습관은?

나이 들면 근육은 빠지고 뱃살이 늘어난다. 혈관 건강도 나빠진다. 갱년기 전후로 이런 증상이 심해진다.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줄고 있기 때문이다. 젊을 때 혈관을 보호하고 피부 탄력을…

아이, 중년여성 코골이..어떤 문제가?

코골이는 사실 코에서 나는 소리가 아니다. 목젖, 입천장의 일부와 주위 점막이 떨리면서 소리가 나는 것이다. 자는 동안 좁아진 기도를 공기가 지나면서 주위에 진동을 일으켜 생기는 호흡 잡음이다.…

53세 배우 앤 헤이시, 새 생명 주고 떠나다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53)가 자동차 사고로 13일(현지 시각) 세상을 떠났다. 그는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운전 중 추돌 사고로 차에 불이 나 전신 화상을 입은 채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올리비아 뉴턴 존 아버지도 암.. 유전성 암은?

가수 겸 배우 올리비아 뉴턴 존(74)이 암 투병 중 8일(현지 시각) 세상을 떠나면서 전 세계에서 애도의 물결이 일고 있다. 1978년 존 트라볼타와 함께 출연한 영화 ‘그리스’의 스틸 컷을 다시…

가수-배우 올리비아 뉴턴 존 사망 왜?

가수 겸 배우 올리비아 뉴턴 존이 8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영국 태생의 호주 스타인 올리비아 뉴턴 존은 2017년 오랫동안 앓아온 유방암이 척추로 전이되어 투병 생활을…

모유 수유가 여성 건강에 이로운 점 3

전국에 무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서해5도 5∼60㎜, 강원영동, 충청권, 남부지방, 제주도는 5∼40㎜다. 아침 최저기온은 24∼28도, 낮 최고기온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