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규만의 마음이야기] 이태원 트라우마 대처법 (2)

‘괜찮아’가 안 괜찮은 이유

우리는 살아가는 도중 각종 트라우마를 경험한다. 지난주 칼럼에서 제시했듯이, 트라우마는 심리적, 신체적으로 감당할 수 없고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사건을 말한다. 사소하게는 코로나 감염, 길거리에서 개에게 공격 당하기, 언어폭력에 의한 인종 차별, 밤길에서 괴한 공격, 도둑 침범 등이 있을 수 있다. 심하게는 예기치 않은 암 선고, 심각한 자동차 사고,…

[세브란스안과병원의 EYE to EYE]

갑자기 눈앞이 뿌옇게… 눈 속 암 ‘안구 내 림프종’

70대 환자가 갑자기 눈이 뿌옇게 보이고 뭔가 눈에 떠다니는 듯해서 안과 의원을 찾았다. 이 환자는 포도막염이란 진단을 받고 한동안 치료를 받았으나 상태가 나아지지 않았다. 어느날 중풍증상을 일으켜 응급실을 찾았다. 뇌 림프종이란 판정을 받았다. 림프종이 눈에 침범했다. 안구암에 걸린 것이다. 위암 폐암 대장암 등 국내 사망원인 1위인 암에 대해 자주…

[박창범의 닥터To닥터]

자선단체의 빈곤포르노에 대한 논란

최근 많은 자선단체의 광고를 보면 거의 한결같은 장면이 등장한다. 기아에 시달리는 아프리카 어린이의 얼굴을 보여주고 아이의 구체적인 개인정보를 제시하면서 당신의 조그마한 도움이 이들을 도울 수 있다는 말로 끝난다. 그런가 하면 주말 오후 공중파방송에서는 몹쓸 질병을 앓고 있는 아이나 어른들이 나와 자신이 처한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시청자들의 기부를…

[윤희경의 마음건강]

외로움, 두려워만 하시나요?

“늘 혼자가 될까 두려워요. 사람들은 서로 어울려 재미나게 지내는데 저만 혼자 떨어져서 어울리지 못하고 겉돌아요. 어릴 때 왕따 경험이 아직도 남아서 누구랑 친해지는 것조차 어려워요. 친해졌다가도 다시 멀어지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예민해져요. 그래서 다른 사람들이 어떤 선택에 대해 의견을 물어볼 때도 내 생각을 이야기하지 않고…

[박문일의 생명여행] (40)고통의 시간을 잊게 해주는 평균회귀

부모 키 큰데, 초음파 검사서 태아 다리 짧다면?

임신 중 초음파 검사의 1차 목표는 자궁 속 태아가 임신 몇 주인지를 알아보는 것이다. 임신부의 실제 임신주수와 초음파 검사로 측정된 '초음파 임신주수'를 비교하게 된다. 중요한 세 가지 측정 지표가 있다. 태아 머리 지름(BPD), 배둘레 그리고 대퇴골(허벅다리) 길이다. 이 세 가지 수치의 평균치가 초음파 주수가 된다. 임신부들은 대부분 초음파…

[메디체크의 헬스UP]

이례적인 독감 유행, 예방 접종이 중요

코로나-19 유행 이후 2년 만에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다. 독감 유행 시기는 통상 겨울인 11월에서 다음 해 1월 사이에 일어나지만 올해의 경우 다소 이른 9월 16일에 독감 주의보 발령이 내려졌다. 특히 이번 겨울 독감 유행을 주도하는 우세종은 가장 독하다고 알려진 “A형 H3N2”로 보고되고 있다. 더불어 올겨울의 경우 코로나-19와 독감이 함께…

[채규만의 마음이야기] 수능시험 불안 극복하기

수능 수험생에게 약 되는 말 Vs 독 되는 말

이제 고3 수험생에겐 피할 수 없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수능시험이 다가오면 수험생도 긴장하고 불안하지만, 학부모도 자녀들이 혹시 실수라도 하지 않을까 긴장하고 불안해하고 걱정한다. 수험생 부모들은 교회 또는 절에 가서 철야 기도회를 하기도 하고, 심지어 시험 당일 시험장 학교 교문에 ‘잘 붙으라는 심정으로 엿을 붙이기도 한다. 또…

[세브란스안과병원의 EYE to EYE] 눈은 다른 장기와 달리 재생 불가능

길어진 노년기, ‘암흑’ 속에서 보내지 않으려면?

진료실에 앉아 있으면 나이 드신 분들이 꽤 많이 찾아오신다.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2020년 현재 83.5세다. 대한민국은 OECD 2위의 장수 국가다.  90세 이상의 노인 인구는 2021년 현재 약 140만 명이고,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70, 80대에 실명 위기에 놓인 분들을 보면 진료에 앞서 안타까움이 앞선다. 다행히 치료가 되더라도 제…

[위대한 투병] 정언명령으로 유명한 철학자, 편두통 시달려

칸트는 왜 ‘산책’에 집착했나

코메디닷컴은 역사상 인물들이 지병을 극복하기 위해 어떻게 노력했는지를 알려주는 칼럼 '위대한 투병'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동서양의 정치 경제 문화계 위인들이 질병과 죽음을 마주하는 장면을 칼럼을 통해 만나보시길 바랍니다. ‘걸어다니는 시계’는 아침 5시에 일어나 차 한 잔과 담배 한 개피와 함께 명상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오전 7~11시에…

[박창범의 닥터To닥터]

의료인의 ‘소셜미디어’ 가이드라인 필요할까?

최근 소셜미디어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의료인들이 대폭 증가했다. 이전에는 의사가 유튜버가 되어 의료에 관한 정보를 다루는 경우가 많았지만 지금은 의사 외에도 약사, 한의사, 간호사 등 여러 의료인들이 의료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면서 조회수 경쟁을 하고 있다. 이렇게 경쟁이 심화되면서 의료정보를 전달하는데 있어서 정론이나 정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