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author

김미영 기자

[미네소타 프로젝트] “오직 바람은 수술 계속하는 것”

다음은 이영균 교수가 릴리아이 교수에게 보낸 편지 중 주요 내용들이다. 1959년 8월 24일: “닥터 쉬머트가 개심술을 시행했는데 수시간 생존했습니다. 닥터 쉬머트가 적어도 몇 개월 더 한국에 머물러 줬으면 합니다.” 1961년 3월 14일: “학장과 두 교수가 세 번 수술할 수 있는 혈액을 살 수 있는 돈을 주었습니다. 그런데 이 세 수술은 저 같은 초보자에게는 위험성이 커 […]

[미네소타 프로젝트] “떨리는 손으로 심장 엽니다”

“개심술을 시행했지만 몇 시간만 생존했습니다.” (1959년 8월 24일) “5월에 환자 한 명을 수술했는데 이번에도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1961년 6월8일) “마침내 7, 8번째 수술에서 생존 케이스를 기록하게 됐습니다.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1963년 3월 27일)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고 이영균 교수가 미국 미네소타대학병원의 ‘스승’ 와튼 릴리아이 교수에게 보내 편지의 일부분이다. 이 교수는 정부 프로그램에 따라 미네소타대학병원에서 1957~1959년 심장수술 연수를 […]

건조주의보 속 봄나들이, 물관리 잘해야

3월의 첫날, 봄나들이 가기 좋은 날씨지만, 수도권과 충북, 경북 지역에 내려진 건조주의보가 신경 쓰인다. 건조한 공기와 봄볕의 자외선에 피부가 오래 노출되면 피부의 수분이 줄어들어 피부가 당기거나 하얀 각질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황사 등 노폐물이 피부에 흡수되면 가려움증이 생길 수 있다. 건조주의보 아래서 이런 피부 건조증을 막으려면 피부에 물을 충분히 공급해 줘야 한다. ‘물 관리’ […]

어릴때 음식-운동, 성장뒤 암-당뇨 가르는데…

어려서 먹는 음식과 어렸을 때의 활동성 여부가 장래 성장 뒤 비만과 암-당뇨병 발병 여부에 영향을 미치지만, 대부분 부모들은 지금 당장 건강해 보이는 자녀들의 식생활이나 생활습관에 무관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심장재단이 11살 이하 자녀를 둔 부모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이 ‘어려서 운동 부족은 당뇨병의 원인이 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으며, 열 명 중 여섯 명은 ‘어렸을 […]

요가, ‘암 우울증’ 줄여준다

유방암 치료를 받고 있거나 아니면 암 치료를 이미 받은 여성들을 대상으로 요가 수업을 했더니 암으로 인한 우울증이 절반으로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웨이크포레스트대학 수잔 댄하우어 교수 팀은 유방암 치료 중이거나 치료를 마친 여성 44명을 대상으로 절반은 10주 동안 요가 강습을 받게 하고, 나머지는 대기자 명단에 남아 있도록 한 뒤 그 결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

고추 매운 맛에 진통효과 있다

고추의 매운 맛을 내는 캡사이신 성분이 근육이나 관절의 통증을 줄이는 데 효과를 발휘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팔로대학 펭 친 박사 팀은 고추의 캡사이신이 통증 및 뜨거운 느낌을 전달하는 신경세포수용체의 민감도를 바꿈으로써 통증을 덜 느끼게 하는 효과가 있음을 발견했다고 미국 ‘공공 과학도서관 생물학(PLoS Biology)’ 저널에 24일 발표했다. 캡사이신이 통증을 줄이는 작용은 캡사이신의 자극에 따라 통증 및 […]

커피 속 카페인, 피부암 막아 준다

커피나 녹차 속의 카페인 성분이 피부암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하버드대학 티모시 허퍼난 교수 팀은 카페인 성분이 흑색종 이외의 피부암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미국 ‘피부연구학 회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온라인 판에 26일 발표했다. 연구진은 수년간 커피를 마셔온 사람들에게 이 같은 과정 및 작용이 나타났고, 자외선에 손상된 세포가 스스로 사멸하도록 카페인이 도움으로써 피부암 […]

기온 1도 오르면 호흡기병 입원 4% 늘어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도시 지역의 체감 온도가 섭씨 1도씩 올라갈 때마다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입원 환자 숫자가 4%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유럽에서 나왔다. 이탈리아 지역방역당국의 환경전염병과 파올라 미켈로치 박사는 유럽 12개 도시의 최근 3년간 입원 환자 기록을 입수해, 온도 변화에 따른 입원 환자의 증감을 조사했다. 그 결과, 체감 온도가 1도 높아질 때마다 호흡기 질환 […]

달걀, 혈압강하 역할…맘껏 먹어도 된다

‘달걀을 하루 1개 이상 먹으면 안 된다’는 해묵은 속설이 틀렸다는 점이 또 한번 입증됐다. 캐나다 앨버타대학 연구진은 달걀이 위의 효소와 만나면 혈압강하제 처방약 같은 효과를 발휘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달걀의 이러한 혈압 강하 효과는 특히 달걀을 부쳐 먹을 때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달걀 콜레스테롤이 심혈관질환에 미치는 악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라며 “식품 속에 들어 있는 […]

비만의 해악, 하루 담배 10개피와 같다

18세 때 비만인 사람, 또는 하루 10개피 이상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조기 사망 확률이 2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젊어서 비만은 하루 담배 10개피를 피우는 정도로 건강에 해롭다는 결론이다. 과체중 또는 담배를 하루 10개피 이하로 피우는 사람의 조기 사망 확률은 1.3배였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의 마틴 네오비우스 박사 팀은 스웨덴의 징병 기록을 근거로 18~38세 4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