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여름 휴가 위한 예방접종, 언제 맞아야 할까?

본격적으로 휴가가 시작되는 시점이다. 휴가 계획을 세우면서 마음이 들뜨는 시기지만, 많은 사람들이 무심코 지나쳐 버리는 계획이 있다. 바로 ‘건강’이다. 완벽한 계획을 짠 휴가라도, 건강하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 고온다습한 날씨와 함께 증식된 세균으로 인해 바이러스 감염률이 높아지고, 모기나 진드기

몸에 좋다는 '폴리페놀', 우리 마시는 차에도?

폴리페놀(polyphenol)은 식물에서 발견되는 페놀화합물로, 방향족 알코올 화합물의 일종이다. 분자 하나에 페놀 그룹이 두 개 이상 있다. 같은 방향족인 벤젠, 페놀, 나프탈렌, 벤조피렌과 달리 독성을 띠지 않는다. 폴리페놀은 식물이 자외선, 활성 산소, 포식자 등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PDRN 뭐길래… "재생치의학 앞당기는 촉매제"

턱이 아프면 참으로 곤혹스럽습니다. 그것도 계속 아프면, 음식을 씹을 수도, 말을 편하게 할 수도 없습니다. 온갖 고통이 뒤따릅니다. 턱도 하루에 가장 일을 많이 하는 관절 중의 하나니까요. 그런 턱관절 통증을 치료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그중 근원적 치료법으로 치과계에서 최근 주목하는

방사선 암 치료, 중요하면서도 어려운 이유

지난 2022년부터 중입자선 치료를 시작한 서울 세브란스 연세암병원이 그동안 전립선암 위주로 치료하던 것에서 앞으로는 췌장암 등 치료 대상을 조금씩 늘인다는 발표를 하였다. 따라서 기존 치료에서 효과를 보지 못한 췌장암 환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중입자선 치료는 여러 방사선 치료법 중 하나다

“차(茶)의 갈변 vs. 지방(脂肪)의 갈변”

추억에 갈색을 입힌 노래 한 곡이 있다. ‘갈색 추억’. 가사에는 희미한 갈색 등불, 식어가는 커피잔, 떠난 사람, 지난날이 등장한다. 이 노래에서 갈색은 ‘지나버린’ 색이다. 갈색이 자연을 은유하면 가을이다. 여름날의 짙은 초록과 대비된다. 가을은 식물의 죽음 초입이다. 갈색은 식물의 죽음을 상징

망치와 송곳으로 쪼개어 음미하는 청전차...몸속 활력 높여줘

2020년 초 코로나19로 중국 후베이성 황강시가 폐쇄되었다는 소식을 듣자 후베이성 출신 린뱌오의 죽음이 떠올랐다. 그는 살아있는 동안 우리에게 한자 발음 임표(林彪)로 더 익숙하였던 인물이다. 그는 1971년 죽었다. 중국 홍군의 대장정, 국공내전, 대약진운동 속 그는 마오쩌뚱(毛澤東) 다음의 실

간이 침묵의 장기인 이유…간 수치 올리는 요인은?

우리 신체에서 가장 큰 장기인 간은 역할이 다양하다.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은 물론이고 비타민, 무기질, 호르몬, 약물 대사에 관여한다. 간은 침묵의 장기라고도 불리는데, 70~80% 이상 손상되기 전까지는 증상이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아 건강검진을 통해 간 질환을 발견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건강검

"차 마실 때면 그녀가 겉옷을 벗는 까닭은?"

지난 2009년, 마침내 정부 ‘우수연구센터(SRC)’가 됐다. 전국 내로라하는 연구진들과의 경쟁에서 얻은 결과였다. 동아대 의대에 ‘미토콘드리아 허브제어연구센터’ 유치는 일대 사건이었고 내 연구의 정점을 찍은 업적이었다. 이전까지 미토콘드리아는 TCA 회로와 산화적 인산화를 통하여 ATP(aden

동양과 서양은 차(茶)로 통했다...그래서 '티로드'?

차는 중국에서 시작되었다. 곧 한국과 일본 등 이웃 나라로 전파되었다. 이들은 차의 독특한 향과 맛에 이끌렸다. 시인과 문인, 묵객(墨客)들은 차에 풍류를 더하였다. 차는 도자기와 함께 동양 미학의 중심에 섰고, 심미적 환상세계로 이끄는 향연을 펼쳤다. 차는 이들의 놀이가 되었고, 문화가 되었다.

가슴 성형수술이 유방암 일으킨다?

유방암은 전체 여성암의 24.5%를 차지하고, 사망률 또한 15.5%로 높다. 과거에는 갑상선암 발병률이 높았지만, 최근 갑상선암은 치료나 관리가 과거에 비해 힘들지는 않게 되었다. 언론 매체에서도 많은 정보를 공유해 실제 환자들의 걱정은 이전보다 많이 줄어들었다. 그에 반해, 유방암은 아직까지도 공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