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백만원 쓴 '이 음식' 끊었더니...7개월 만에 38kg뺐다, 어떻게 가능?

영국의 40대 여성이 배달 음식을 끊고 7개월 만에 38kg을 감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5년간 배달 음식에만 약 6460만 원을 썼다고 주장하는 이 여성은 습관을 바꾸고 7개월 만에 57kg이 됐다. 최근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 사는 파멜라 오루크(44)는 7개월간 배달

한선화 “군살 없이 날씬해”...몸매 관리, 어떤 운동하나 봤더니

그룹 시크릿 출신 배우 한선화가 군살없는 몸매를 공개했다. 최근 한선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휴식 기록”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한선화는 휴양지에서 늘씬한 몸매와 각선미를 뽐내고 있다. 앞서 한선화는 골프, 필라테스 등으로 관리하는 모습을 꾸준히 보였다. 근력 키우는

“휑한 정수리” 이동건 탈모 고백, ‘이 시술’ 계획 중?...부작용은

배우 이동건이 탈모 고민을 털어놨다. 최근 이동건은 SBS TV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평소 정수리가 휑하다며 탈모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드라마 촬영할 때 위에서 찍으면 정수리가 비어 보인다”며 “흑채를 사용한 지는 10년이 넘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건은 탈모 상담도 받으

[건강먹방] 구운 마늘vs생마늘...효능 더 좋은 쪽은?

마늘은 취향에 따라 먹는 방법도 각양각색이다. 생으로 먹거나 불판에 구워 먹는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여름철 자주 먹는 삼계탕과 같은 보양식에는 마늘이 통으로 들어가 푹 익힌 채 먹기도 한다. 이런 마늘은 조리법에 따라 특정 영양소가 늘거나 줄 수 있다. 마늘의 대표적인 영양성분은 알리신, 폴

홍진경, 혈액순환 비법...시간 날 때마다 손을 '이렇게' 한다

모델 겸 방송인 홍진경이 혈압 낮추는 비법을 공개했다. 최근 홍진경은 유튜브 영상을 통해 혈압이 오를 때 손을 주물러주면 좋다고 말했다. 영상에서 홍진경은 책상에 있는 지압 마사지볼을 쥐면서 “혈압이 오를 때 마사지하면 진짜 좋다”며 “녹화 오래 걸릴 때 밑에서 손으로 주무르고 있으면 버틸 수 있다

“불타는 듯 통증에 물집”… ‘이 식물’ 가까이만 가도, 왜?

영국의 13세 소년이 큰멧돼지풀(Giant hogweed)로 인해 다리에 화상을 입은 사연이 공개됐다. 이 소년은 앞으로 1년간 화상 부위의 햇빛 노출을 피하는 등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큰멧돼지풀은 영국에서 가장 위험한 식물이라 불린다는데..., 최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6~8월에 흔

“9kg 빠졌다!“ 심진화 ‘이 운동’…티안나게 뺐다고?

최근 9kg을 감량한 개그우먼 심진화가 여전히 운동에 열중하는 근황을 전했다. 심진화는 지난 10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반려견과 산책하는 사진과 함께 “엄마 9.5kg 빠진 거 티나 안나?”라는 글을 올렸다. 다음날에는 “야밤 실내 자전거 51분”이라는 문구와 땀을 흘리는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심

“3달 만에 -14kg”...75kg였던 호주女, '3가지 비법' 실천했다는데

기존 75kg에서 3달 만에 약 14kg를 뺀 호주의 한 주부가 주목받고 있다. 이 여성은 성공적인 다이어트를 위한 자신만의 비결이 3가지 있다고 밝혔다.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호주 멜버른에서 두 아이를 키우는 전업주부 키티 모아나는 인생 최대 몸무게에 도달한 뒤 다이어트에 시작했다. 신체

"윤기 좔좔" 엄정화, 세안 후 ‘이 오일’ 바른다...촉촉 피부 비결?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아침 세안법을 공개했다. 평소 얼굴이 건조하다고 말하는 그는 아침마다 코코넛 오일을 활용한다는데..., 엄정화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침에 하는 피부 관리법에 대한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엄정화는 “저의 아침 루틴 중 하나인 세안은 강하지 않고 부드럽게 해준다”며 “

정형돈 아내 한유라, 젊어지는 '이 수술' 받아...동안 효과는?

개그맨 정형돈(46)의 아내인 방송작가 한유라(42)가 눈밑지방재배치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한작가’에는 '캠핑 브이로그 2탄/한밤의 치맥 모임/둥이들의 럭드 체험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한유라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선글라스를 착용해 이목을 끌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