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공주 '의식 불명' 감염병, 한국선 이미 2015년 유행?

중국에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이 확산돼 외국산 치료제를 구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또 일각에서는 사재기 현상도 일어나고 있어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은 지난해 12월 태국 왕실 장녀 팟차라끼띠야파 나렌티라텝파야와디 공주(44)도 감염돼 의식불명 상태에 빠질 만큼 심각한 증세를 일으키는

전세계 사망원인 2위...뇌졸중 '골든타임'은?

뇌졸중은 세계인의 사망 원인 2위다. 매년 1220만 명이 뇌졸중을 경험한다. 25세 이상 성인을 기준으로 4명 중 1명꼴이다. 국내에서도 뇌졸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수는 늘어나는 추세다. 2021년 기준으로 5년간 8%가 증가(57만→62만 명)했다. 뇌졸중은 뇌경색과 뇌출혈을 아우르는 질환이

"스킨쉽도 타이밍" 연인과의 사랑...'이때' 가장 만족해

애인과 함께하는 성관계는 분위기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타이밍(시기)도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밤보다는 아침이 남성호르몬 분비가 높아 만족도가 높다고 알려졌다. 그렇다면 한 가지 궁금증이 생긴다. 시기적으로 식사를 하고 한 성관계가 만족도가 높을까, 공복으로 한 것이 높을까. 그 답은 '식사하고 한 성관계'다

"쓰레기 더미에 개 사체까지"...팬데믹으로 더 곪은 '이 병'

병적으로 물건에 집착해 온 집안에 쌓아 놓고 버리지 않는 사람들이 종종 TV에 소개되곤 한다. 밖에서 쓰레기를 주워 와 집을 마치 쓰레기장처럼 만들거나, 반려동물이 있음에도 유기동물을 계속해서 수집하듯 데려와 가둬 놓는 등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이들은 저장강박증, 호더(Hoarder)라고 불리기도

무심코 넘긴 '배 앓이'... '큰 병' 되는 경우는?

최근 20·30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궤양성대장염', '크론병'과 같은 염증성 장질환 발병이 늘고 있다. 이는 장관 내 비정상적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복통 △설사 △혈변 △체중 감소 등 증상이 지속해서 나타난다면 의심해 볼 만하다. 궤양성대장염은 직장(대장의 끝 부분)과 결장(대장의 전반적 부

"일이 목숨 삼킬 수도"…'번아웃' 왜 위험할까

지나친 업무가 정신건강에 치명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에 지나치게 몰두하는 경우 나타날 수 있는 번아웃증후군(이하 번아웃)의 경우 자살 위험까지 높일 수 있다는 진단이다. 번아웃은 말 그대로 일에 지나치게 몰두하다가 어느 시점에서 갑자기 모두 불타버린 연료와 같이 극도의 피

코로나·독감 동시에 걸리면?...인공호흡기 쓸 위험 2배나

65세 이상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19일 시작됐다. 같은 연령대라면 코로나19 백신과 함께 지난 11일부터 시작한 독감 백신도 함께 접종할 수 있다. 특히 날이 쌀쌀해지고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전문가들은 고위험군이라면 두 가지 백신 모두 접종할

'대장암 발병률 높여 VS 입원율 낮춰'...모유 수유 해, 말아?

최근 모유 수유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엇갈린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해외 연구는 젊은 층의 대장암 발병 증가 추세로 모유 수유 사이 연관성을 지적한 반면, 한 국내 연구진은 어린이의 입원율을 낮출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그간 모유 수유는 산모와 아이 건강 모두에 도움되는 '무해백익'

50대 이상 심한 허리통증, 디스크 말고 의심할 질병은?

척추관협착증은 50대 이상에서 주로 발병한다. 허리를 굽히거나 쪼그리고 앉으면 통증이 완화되기에 '꼬부랑 할머니병'이라고도 불린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뼈 중앙에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길인 척추관이나 추간공이 좁아지면서 생긴다. 척추신경이 눌리면서 허리 통증 혹은 다리에 복합적인 신경 증세가 생긴다. 

운동 지나치면 골병…MZ 세대서 늘어나는 손목 질환?

운동 인구가 늘면서, 손상으로 인한 통증 질환을 경험하는 이들도 많아지고 있다. 특히 최근 MZ세대(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테니스 △요가 △필라테스 △골프 등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손목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도 많다. 이들 중에서는 손목 연골이 닳아서 생기는 '척골충돌증후군'으로 진단되는 경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