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뉴스스탠드

코로나19 신규확진 7630명, 이틀째 7000명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630명을 기록하면서 이틀 연속 7000명대를 넘어섰다. 거리두기 강화로 잠시 주춤하는 듯했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파력이 강한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이…

면역력, 뚱보균 등 내세워…설선물 과장광고 주의

설 선물 수요가 집중적으로 늘어나는 시기다. 허위·과대광고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일반식품은 질병 치료와 예방 등에 대한 광고를 할 수 없다. 그런데 마치 건강기능식품처럼 면역력을 높여준다거나 피로를…

돌연사, 뜻밖의 징후..“가족도 알아두세요”

‘급사’, ‘돌연사’라는 용어는 섬뜩하다. 돌연사를 유발하는 질병 중에 급성 심근경색이 꼽힌다.  심장의 혈관이 혈전 등에 의해 갑자기 막혀서 심장 근육이 괴사하는 질환이다. 징후를 빨리 알아채 119에 연락,…

비만 예방하려면 식사 중 ‘이것’ 많이 해야 (연구)

음식을 천천히 음미하며 먹으면 비만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음식을 더 많이 씹을수록 인체는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고 소화기관에서 음식의 신진대사를 증진시킨다. 이전의 연구들은 잘 씹는…

건강 챙기는 직관적 식사와 운동법

새해를 맞아 더 건강한 식단과 체력 관리를 다짐한 사람들이 많다. 이 결심을 실천하고 싶다면 비현실적 기대를 하기 보다 스스로에게 친절할 필요가 있다. 최근 BBC 온라인은 피트니스 코치 탤리의 조언을 바탕으로…

수술 후 먹으면 좋은 음식 4

수술을 받고 회복하는 중에는 그 어느 때보다 섭식이 중요하다. 제대로 된 음식을 먹어야 몸이 빨리 나을 뿐더러 변비나 고혈당 같은 합병증도 예방할 수 있는 까닭이다. 어떤 음식이 회복에 보탬이 될까? 미국…

심혈관질환 앓는 중년 여성, 치매 위험 ↑ (연구)

심혈관 질환이 있는 중년 여성은 중년 남성에 비해 인지력 저하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년 남성이 여성보다 심혈관 질환을 더 많이 가진 반면, 이러한 질환을 가진 여성은 남성보다 인지 능력에…

간 건강을 손상시킬 수 있는 것 8

간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장기이다. 우리가 먹은 음식을 신체 조직에 필요한 영양소 형태로 변화시키고 노폐물을 처리하는 대사기능을 비롯 해독기능 면역기능 호르몬 대사 등 주요 역할을 담당한다. 그렇기 때문에…

“병상 배정 못 받아 300시간 대기…충격이었다”

코로나 시국으로 전공의 수련환경이 그 어느 때보다 열악한 상황이다. 이에 대한전공의협외회가 전공의 처우 개선 등 수련환경 변화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대선주자와의 만남에 나섰다. 대전협은 특히…

행복지수 낮고 우울·불안…’디지털’이 그 대안

코로나가 대유행하는 짧은 시간 동안 세상은 많이 바뀌었다. 활기 넘치던 일상이 전반적으로 고요해졌고, 복작복작한 모임보다는 소수의 사람들이 소박하게 모이거나 혼자 보내는 시간을 즐기는 시대가 됐다. 그런데 또…

발로 밟아 편 ‘건조 오징어’ 3898kg 회수 조치

건조 오징어를 발로 밟으며 제조하는 업체 영상이 최근 SNS상에 공개돼 논란이 됐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먹는 것 가지고 또 장난이다", "화장실도 오갔을 신발로 오징어를 밟다니 속이 매스껍다"는 등의…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376명, 전날보다 134명 줄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 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76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3510명보다…

오미크론 확산에 ‘항바이러스제’ 선호도 증가

국내에서도 다음 달이면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경구용 치료제 확보가 중요하다.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 확진자가 크게…

눈 치우기엔 늙었나? 45세 이상 주의 필요

일반적으로 예상키 어려운 겨울철 사망 사고 중 하나는 눈을 치우기 위해 삽질을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미국에서는 매년 이로 인해 수천 명이 다치고, 수십 명이 사망한다. 국내에서는 미국만큼 부상자나 사망자가…

새해 계획 번번이 실패…원인은 ‘뇌’에 있다

정신질환에 대한 이해가 전무했던 시절이 있다.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을 귀신이 들렸거나 악마에 씐 사람으로 본 것. 1950년대 이후에는 뇌 구조와 기능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면서 정신의학이 발전하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