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중단하고 건강보험적용 고시는 철회하라”

심장학회, 송명근 CARVAR 수술 중단 요청

대한심장학회(심장학회, 이사장 박영배 서울대병원교수)는 1일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가 개발한 CARVAR수술 관련논문과 수술에 대해 조사한 결과보고서를 공개하고, 이 수술은 중단되어야 하며 이 수술에 건강보험적용을 검토하는 보건복지부의 고시는 철회돼야 한다고 발표했다. 심장학회는 건국대에서 해임된 유규형 한성우교수의 유럽흉부학회 논문은…

과학기자의 진정한 ‘권위’

대한심장학회가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의 CARVAR 수술 부작용 사례를 다룬 논문과 관련한 조사결과를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하기로 했다가 행사당일 취소했다. 이번 취소사태의 배경에는 심장학회의 아마추어적인 언론관계와 과학기자들의 이해하기 힘든 ‘권위’가 맞물려 있는 듯하다. 학회 이사들이 두 차례나 “언론구조를 잘 몰라서 실수했다”고…

“과학기자협회 취소 요청 받아들여”

심장학회 ‘송명근 논문 조사’ 발표 취소

대한심장학회(심장학회, 회장 박영배 서울대병원 교수)가 30일 오후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의 CARVAR수술 부작용 관련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한국과학기자협회(과기협, 회장 박방주 중앙일보 기자)의 반발에 따라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심장학회는 30일 오후6시 송 교수의 CARVAR 수술관련 논문에 대한 학회의 1차…

영국 보건당국, 60년대와 생활방식 비교

비만 증가 최대이유는 덜 움직이기 때문

지난 40년 간 비만인구가 증가한 가장 큰 이유는 사람들이 덜 움직이기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40년 전 사람들은 헬스클럽을 이용하지도 않고 기름진 음식을 즐겼지만 더 움직였기 때문에 지금보다 날씬했다는 것. 영국 보건당국은 1967년과 2010년 각각 실시한 건강, 라이프스타일 설문조사를 비교 분석하고 현대인은 과거보다 생활이…

운전자, 익숙한 길에서 긴장 풀려

‘김여사’가 집 부근서 사고내는 이유?

왜 초보운전자는 낯선 길이 아니라 집 부근의 익숙한 길에서 사고를 더 많이 내는지, 능숙한 운전자가 눈 감고도 달릴 수 있는 길에서 ‘대형사고’가 나는지 알려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쾰른대 물리학과 안드레 브레스게스 교수팀은 운전경험이 많은 16명과 운전이 미숙한 16명에게 운전 시뮬레이션을 시키면서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 촬영을…

소청심사위, “명백한 법률위반, 제재는 어려워”

건대병원, ‘송명근 인맥’으로 해임교수 채우기?

건국대병원은 조직의 화합을 깼다는 이유로 해임한 심장내과 유규형 한성우 교수의 후임자에 송명근 교수와 친분이 있는 이른 바 ‘송명근 인맥’을 임명키로 해 위법논란이 일고 있다. 해임된 교수들의 교원소청심의가 진행 중일 때에는 보충발령을 못하게 한 ‘교원지위향상을 위한 특별법’ 위반이기 때문. 두 교수는 같은 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가 개발한…

복지부 “수술환자에게 돈 받지 않겠다는 뜻으로 본다”

건국대병원, 보건연의 ‘송명근 검증’ 거부

안전성 논란을 빚고 있는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의 대동맥판막수술법(CARVAR) 검증과 관련, 건대병원 측이 한국보건의료연구원(보건연)에 열어줬던 병원 전자의무기록 접근을 차단하고 협조하지 않겠다고 24일 전격 선언해 물의를 빚고 있다. 건대병원은 이날 ‘송명근 교수의 보건연에 대한 반박자료’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보건연이 사람이…

사망률 0% 라구요? 부작용 및 사망환자사례 공개

보건연, 송명근 기자회견 주장 조목조목 반박

안전성 논란을 빚고 있는 건국대병원 송명근 교수의 대동맥판막수술법(CARVAR)과 관련해 보건복지부의 의뢰로 이를 검증하고 있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보건연)은 송 교수의 전날 기자회견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보건연은 24일 별도 보도자료를 내고 “CARVAR 수술 후 관찰된 중대한 이상반응에 대한 보건연의 보고는 실무위원회 운영 지침에 따른…

서울대교수, “일방주장, 관련 데이터 공개 없어”

송명근 교수, “수술사망률 0%” 주장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는 23일 자신의 CARVAR수술 사망률이 0%라는 주장을 되풀이 하면서 한국보건의료연구원(보건연)의 수술 잠정중단 권고에 대해 반발했다. 그러나 다른 대학 교수들이 “송교수의 말은 일방적인 주장일 뿐 그는 제대로 된 데이터를 공개한 적이 없다”고 다시 비판, 송교수의 수술법을 둘러 싼 논란은 보건복지부의 최종…

국가기관-학회-건국대에도 영향 끼칠 듯

보건연의 “송교수 수술법 중단권고” 결정 파장

안전성 논란을 빚어온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의 대동맥판막수술법(CARVAR)에 대해 보건복지가족부(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의료연구원(보건연)이 ‘수술 잠정 중단’을 권고함에 따라 CARVAR수술의 향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수술법은 1998년 개발된 뒤 지금까지 7백여명의 환자에게 시술되었고, 송교수의 수술법 안전성에 문제를 제기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