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author

코메디닷컴

과학이 입증한 치매 예방하는 법 6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전 세계에 2700만 명의 환자가 있는 심각한 질병이다. 이 질환의 증상으로는 정신 상태의 혼란, 단기 기억력 상실, 감정 기복, 언어 사용의 어려움 등이 있다.   이 질환에 걸리면 뇌가 손상을 받아 신체기능이 점점 떨어지게 된다. 알츠하이머병에는 알려진 치료법이 없다.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법을 실천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건강 정보매체 […]

직장인들이 조심해야 할 위장 질환 3

  바쁜 생활 중에 업무 스트레스를 늘 받는 직장인들은 특히 위장 건강에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 직장인들이 조심해야 할 위장 질환과 관리법을 알아본다.   ◆만성소화불량 지속적으로 뱃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잘 되지 않는다면 만성소화불량을 의심해 봐야 한다. 만성소화불량은 소화불량 증세가 6개월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운동량이 적고 바쁜 업무에 쫓겨 식사가 불규칙해지기 쉬운 직장인에게서 흔히 나타난다.       추위가 계속되는 시기에는 활동량이 더욱 줄어들고 위장 […]

건강하게 체중 감량하기 좋은 식품 5

  많은 다이어트 방법이 실패하는 이유 중 하나는 의외로 섭취 열량을 너무 제한하기 때문이다. 이런 식의 다이어트는 나중에 폭식을 유발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영양소가 풍부한 음식을 골고루 적당히 먹으면서 운동 등을 병행해 하루에 약 500칼로리의 열량을 줄일 것을 권유한다. 이렇게 하면 건강하게 체중 감량에 성공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단백질과 섬유질, 지방 등의 수치에 기반 할 때 강력한 식탐을 […]

앉기에서 서기로 자세 바꾸면 벌어지는 일

  장시간 앉아있는 생활이 건강을 해친다는 사실은 과학검증을 거친 일반상식이다. 흡연만큼이나 해롭다는 보고도 있다. 그렇다면 자주 앉아지내는 생활을 자주 일어서는 생활로 바꿀 때 일어나는 건강상 혜택은 무엇일까.   오래 앉아있으면 당뇨, 고혈압, 심혈관계 질환, 비만, 암 등 다양한 건강상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문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무직 종사자는 거의 온종일 앉아있을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심지어 자유시간이 주어져도 TV를 본다거나 간식을 […]

염증성 질환 예방하는 습관 7

  염증에서 비롯된 병은 흔한 여드름부터 생명을 위협하는 폐렴까지 다양하다. 염증은 병원균이나 상해에 대항하는 우리 몸의 방어작용이지만, 만성으로 진행하면 각종 질병을 일으킨다. 위염, 간염, 크론병, 궤양성대장염 뿐 아니라 골관절염 등도 염증성질환의 일종이다.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강수명의 적, 염증성질환을 예방하는 습관을 알아보자.       ◆ 염증성 질환 중 가장 높은 빈도를 보이는 병은? 비교적 젊은 […]

지나친 걱정, 건강에 해로워…

  안심이 되지 않아 속을 태움 즉, 걱정은 나쁜 일을 대비하도록 만든다는 점에서 해로운 것만은 아니다. 하지만 ‘지나친 걱정’은 해롭다. 불안 수치가 올라가고, 이는 신체적인 증상으로 발현된다.   무슨 일이 벌어질지 걱정하는 데만 집중하는 것은 일종의 혹사라는 것이다. 걱정거리의 대부분은 해결이 불가능한 문제라는 점에서도 괜히 불안 수치를 높일 필요가 없다.   주변 환경에 극도로 예민하거나, […]

목구멍 통증 완화하는 방법 6

  식도와 기도로 이어지는 목이 아프면 음식을 먹거나 침을 삼킬 때마다 불편하다. 또 이물감 때문에 침조차 삼키기 어려울 때가 있다. 기침을 할 때마다 느껴지는 통증이 고통을 주기도 한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소개한 목구멍 통증을 완화하는 방법 6가지를 알아본다.       1. 소금물 가글 소금물은 음식의 산기를 제거해 목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목구멍 표면에 […]

장 건강에 좋은 음식 VS 나쁜 음식 6

  장에는 수많은 미생물이 거주한다. 30조개가 넘는 이 미생물들이 건강한 조화를 이뤄야 우리 몸도 건강하다.   장이 건강하면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유지하고, 체중, 면역체계, 식욕, 기분 상태 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소화기관은 ‘제2의 뇌’라고 불릴 만큼 많은 신경 세포들이 있고, 우리 몸의 전반적인 호르몬 시스템도 관장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장내 미생물 밸런스를 유지하고, […]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연령별 운동 가이드라인

  세계보건기구(WHO)가 2010년 이후 10여년 만에 연령별 운동에 대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해당 가이드라인은 기존처럼 어린이, 청소년, 중장년층, 노년층 등 각 연령대에 맞는 이상적인 신체활동량을 제시하고, 더불어 임신부와 산후여성, 당뇨 등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추가했다.   또한, 앉아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생활패턴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체활동을 독려했다.   […]

변비, 식습관… “대장암 등 질환도 확인해야”

  변비는 성별, 식사량 등이 중요한 발병 원인으로 꼽힌다. 일반적으로 여성은 남성보다 변비가 흔한데 성호르몬이나 임신, 심리적 영향 등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식습관도 변비 발생과 깊은 상관관계가 있다. 변비는 일반적으로 하루 식사 횟수가 적고, 섭취하는 칼로리가 적을 때 발생한다. 또 물을 덜 마시거나 섬유소 섭취가 적을 때도 나타나기 쉽다. 신체 활동이나 운동을 하지 못하면 역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