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중앙응급의료지원단장 황정연

‘사고현장의 야전의료 지휘자’

“태안군 주민의 심신에 대한 치료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남은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에요. 정신적 충격과 허탈감은 무엇으로도 치료하기 쉽지 않죠.”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응급의료지원단의 황정연 단장(56·국립의료원 응급의학과장)은 지난해 말 태안 기름유출 사고가 일어나자 급히 현장으로 향해 12일 동안 밤낮…

ADHD, 거식증-폭식증 등 진행

“산만한 여아,식사장애 생긴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에 해당하는 소녀는 사춘기에 자신의 신체에 만족하지 못하고 폭식증, 거식증(拒食症), 폭식장애 등 식사장애에 걸릴 위험이 높다고 미국 버지니아대의 아모리 이 미카미 박사팀이 ‘이상심리학지(Journal of Abnormal…

2주후 재협상 가능할듯

스프라이셀 약가협상 결렬

고가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백혈병 치료제 스프라이셀의 약가를 결정하는 협상이 결렬됐다. 1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8층 회의실에서 열린 약제급여조정위원회에서 한국BMS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가격 결정에 실패했다. 한국BMS는 최고 6만9350원, 최저 6만2000원을 제시한 반면 건보공단은 최고 5만5000원, 최저…

엉망인 의료시스템이 핵심 이슈

“의료 해법이 美 대권 좌우”

미국 대선이 점입가경으로 흐르고 있다. 지난해 말 영국의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미국의 유력 언론들은 한결같이 이번 대선은 민주당의 잔치가 될 것이며, 힐러리 클린턴의 당선이 유력하다고 예측했다. 그러나 버락 오바마가 기대 이상으로 선전, 힐러리가 중도 포기시기를 저울질해야 할 위기에 몰렸다. 공화당의 존 매케인도…

복부비만 여성-비만 당뇨병 환자 특히 조심

비만인 췌장암 위험 45% 높아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의 레이첼 스톨첸버그 솔로몬 박사팀은 정상체중인 사람에 비해 비만인 사람에게서 췌장암에 걸릴 위험이 45% 높게 나타났다고 의학전문지 '역학지(Jo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췌장암은 거의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췌장(이자)이 위장과 십이지장에 둘러싸여 있어 진단과…

이틀에 한 번 저용량 복용

아스피린, 중년여성 천식 위험↓

아스피린을 규칙적으로 복용하는 중년 여성은 천식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하버드대 토비어스 커스 박사팀은 저용량 아스피린을 이틀에 한 번꼴로 복용한 중년 여성에게서 천식 발병률이 낮게 나타났다고 의학 학술지 ‘흉부학(Thorax)'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45세 이상 중년 여성 4만 여명을 대상으로 10년 동안…

질병관리본부 “다른 나라에 기술 지원할 것”

홍역국가실험실 WHO 인증

질병관리본부의 홍역국가실험실이 세계보건기구(WHO)의 인증을 받았다. 이번 WHO 인증으로 국내 홍역국가실험실의 운영 기술과 경험 능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WHO에서 매년 각국의 홍역국가실험실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에서 우리나라는 2006년 8월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서태평양지역 37개국 가운데 최초로 인증받기도 했다. 이번…

환자·건보공단 “가격 내려라” 심평원·제약사·학회 “적당하다”

스프라이셀 가격 인하 논란

백혈병 치료제인 글리벡에 내성을 보이는 환자들이 복용하는 스프라이셀은 제2의 글리벡, 또는 슈퍼글리벡으로 불린다. 환자단체와 일부 교수들은 약값이 터무니없이 높다고 주장하는 반면 관련 학회와 제약사, 심평원은 문제될 것 없다는 입장이다. ▽하루 약값 14만원 스프라이셀 수입판매 회사인 한국BMS측이 요구하는 한 알 가격은 7만원에 가까운…

백혈병환우회 등 제약사 앞 시위

“스프라이셀 가격 인하하라”

한국백혈병환우회 등 10여개 시민단체회원 30여명이 12일 오전 10시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다국적 제약사 한국BMS 본사 앞에서 백혈병 치료제 스프라이셀의 가격을 인하하라며 시위를 벌였다. 30분 가량 진행된 기자회견과 시위에서 환자들은 ‘이윤보다 생명이 우선’이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고 다국적 제약사를 달러로, 환자를…

복지부 검토에 의협-약사회 입장 달라 난항 예상

소화제 슈퍼에서 살 수 있을까

보건복지가족부가 소화제와 위장약의 일반소매점 판매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복지부 의약정책팀 관계자는 11일 “소화제나 위장약 등의 일반의약품을 의약외품으로 전환해 슈퍼마켓이나 편의점 등 일반소매점에서도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밤 늦은 시간에도 가정상비약을 구입할 수 있도록…

딸기 포도 함유 피토케미컬이 암세포 성장 방해

과일영양소 백혈병세포 죽인다

과일과 허브 속에 들어있는 영양소가 백혈병 세포를 죽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농업연구소(ARS·Agricultural Research Service)의 수잔 주니노 박사팀은 실험관 배양 실험 결과 식물성 화학물질이 백혈병 세포를 죽게 만들었다고 온라인 과학전문뉴스사이트 사이언스데일리(ScienceDaily)에 10일 발표했다.…

부작용은 남녀차이 없어

심장병 치료제 여성이 덜 듣는다

같은 관상동맥질환 치료제를 사용해도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효과가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리노이 주 시카고에 있는 러시대학교의 조나단 엔리케스 박사팀은 관상동맥질환 치료제의 부작용은 남녀 차이가 없으나 치료제 효과는 여성에게서 낮게 나타났다고 의료전문지 ‘성의학(Gender Medicine)' 3월호에 발표했다. 관상동맥질환은 심장을…

혈액 항응고제 알레르기 일으켜 리콜

미·독 헤파린 파문 한국은 안전

식품의약품안전청은 피가 응고되는 것을 막아주는 항응고제 헤파린이 미국과 독일에서 리콜됐다고 외신들이 보도한 것과 관련, 한국에서는 유통되지 않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식약청 정책홍보팀 강신국 약무주사는 “백스터 사의 헤파린이 2001년 11월에 우리나라에서 판매를 허가 받았지만 수입이나 유통된 적이 없어 지난달 24일 허가가 취소됐다”고…

스윙 때 체중 4.5배 힘 가중, 자전거는 1.3배

무릎관절 나쁘면 골프 조심하세요

무릎 관절이 좋지 않은 사람에게는 실내용 고정자전거를 타는 것이 무릎에 부담을 주지 않아 가장 좋고 골프가 가장 나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 있는 스크립스클리닉의 대릴 디리마 박사팀은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은 사람은 고정자전거를 타는 운동이 가장 좋다고 6일 열린 미국정형외과학회(American Academy…

백혈병치료제, 남성 정자수 감소 영향도

글리벡 장기복용 여성 불임 위험

백혈병 치료제로 사용되는 글리벡을 장기 복용한 여성은 불임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리스 아테네 아말리아플레밍종합병원의 콘스탄티누스 크리스토폴로스 박사팀은 글리벡이 여성의 난소 기능을 저하시킨다고 의학 전문 주간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에 발표했다. 항암…

암 발전 위험 10배 높고 식별도 쉽지 않아

대장 용종보다 수평증식 더 위험

대장에 혹처럼 생기는 용종(폴립)보다 평평한 수평증식이나 움푹 들어간 함몰증식이 더 위험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팰로앨토 재향군인 헬스케어시스템의 로이 소에티크노 박사팀은 수평증식과 함몰증식이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훨씬 크다고 ‘미국의학협회지(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5일 발표했다.…

장수 유전자-성장 호르몬 활동 관계 규명

키 작은 여성이 장수한다

미국 뉴욕 예시바대 알버트아인슈타인 의대의 니르 바질라이 교수팀은 90세 이상 장수하는데 영향을 주는 유전자는 여성의 키와 관련 있다고 미국 의학지 ‘국립과학아카데미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4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과거 연구에서 장수 유전자가 따로 존재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물 끓여 마시고 음식물 익혀서 먹어야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하세요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5일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에서 집단 설사환자가 발생해 조사한 결과 416명이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식중독 예방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5일 당부했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식품과 물을 통해서 전염된다. 흔히 설사를 동반하며 2~3일 후 회복되지만 영유아나 노인에게 발생하면 증상이 심할 수…

건국대 교수팀, 암세포 억제 매커니즘 규명

카레 노란색 색소가 뇌종양 예방

카레에 들어 있는 노란색 색소인 커큐민이 뇌종양을 예방하는 매커니즘을 국내 연구진이 처음으로 규명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커큐민이 어떤 방식으로 암세포 성장을 억제시키는지가 밝혀졌다.건국대 의대 전사제어연구소 의생명과학과 이영한, 신순영 교수팀과 의약연구센터 특성화생명공학부 임융호 교수팀은 커큐민(curcumin)이 뇌종양의 일종인…

美 연구진 “면역력강화-통증완화 안돼”

향기치료가 만병통치약?

향기로 치료하는 아로마테라피가 건강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의 재니스 키콜트 글라저 박사팀은 아로마테라피가 면역력 강화, 통증조절, 상처 치료 등의 효과를 갖고 있지 않다고 의학지 ‘정신신경내분비학(Psychoneuroendocrinology)’ 3월호에 발표했다. 아로마테라피는 향기 나는 식물에서 추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