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 독감백신 ‘몸살’… 백신에 대한 오해 7가지

사진=Gettyimagesbank

“독감 백신 맞아야 하나?” “백신 맞으면 되레 더 위험해진다” “마스크 잘 쓰면 백신 맞을 필요 없다…”

우리나라뿐 아니다. 독감 백신 논란은 코로나19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미국도 마찬가지. 소셜 미디어에서는 백신접종을 비웃거나 콧방귀 뀌는 온갖 정보가 넘치고 있어 미국 보건당국이 식은땀을 흘리고 있다.

하버드대 보건대학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에서 백신접종을 반대하는 자극적 글들이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으며 구독수도 최상급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9월 의학학술지 《백신》에서 소셜 미디어에서 백신에 대해 우려하는 포스팅에 노출됐던 사람들은 백신에 대해 부정적 태도를 보였고 덜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매년 수백만 명이 독감에 걸리고, 이 때문에 수십만 명이 입원하며, 수만 명이 숨진다. 접종 대상자의 절반만 백신을 맞는데 이번에는 미접종 비율이 껑충 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DC는 “독감과 코로나19가 함께 유행하는 쌍둥이 유행(Twindemic)이 현실화되면 의료시스템에 혼란이 오고 검사 여력에 문제가 생기며 무엇보다 사람들의 건강에 큰 위험이 온다”면서 백신 접종을 당부하고 있다.

미국 언론들도 사이비 과학과 잘못된 정보에 흔들리기 보다는 보건당국의 전문성과 과학의 확률을 믿고 자신과 가족을 위해 독감 백신을 접종하라는 보도를 연이어 내보내고 있다. 미국 건강정보 웹사이트 ‘에브리데이헬스’는 피츠버그 UMPC 어린이병원 베간 C 프리만 박사, 클리블랜드클리닉 가정의학과 데이비드 브릴 박사 등 전문가들을 인터뷰해서 ‘독감 백신에 대한 오해 7가지’의 기사를 내보냈다.

우리나라는 백신 접종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이고, 올해 백신 파동은 정부가 무리하게 유통업체를 바꾸면서 사고가 나면서 시작됐다는 점 등이 얽혀있어 미국과 사정이 다르다. 또 국민이 철저하게 위생을 지키고 있어 코로나19가 비교적 잘 통제되고 있다는 점도 미국과 차별되지만, ‘에브리데이헬스’의 기사가 보편적 정보를 담고 있어 우리에게도 참고가 될 만하다고 판단, 요약 소개한다.

접종받아도 독감에 걸릴 수 있으므로 백신은 쓸모없다?=독감 백신은 완벽하지는 않지만 예방에 가장 중요한 무기다. 독감은 매년 몇 종류의 균주가 유행하고, 매년 종류가 바뀐다. 백신 개발자들은 특정 공식에 따라 어떤 균주들이 유행할지 미리 최선의 예측을 한다. 딱 들어맞았을 때에는 최고의 예방률을 보이고, 만약 100% 예측하지 못해도, 백신은 독감 증세를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잘하고 마스크 잘 쓰면 독감은 문제없다?=모든 사람이 위생에 100% 철저하면 그럴 수도 있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게다가 코로나19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미국뿐 아니라 우리나라도 날씨가 건조해지고 차가워지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위험이 커진다). 독감 감염은 줄수 있지만, 박멸될 수는 없다. 더구나 코로나19와 독감에 함께 감염되면 최악이다.

백신 때문에 되레 독감에 걸릴 수 있다?=독감 백신은 비활동성 바이러스로 만들기 때문에 독감을 전염시킬 수 없다. 가끔씩 백신을 맞고 몸이 뻐근하고 열이 나는 등 부작용이 있지만 대부분 면역시스템이 예정된 활동을 하는 것이다. 극소수의 부작용도 대부분 대처 가능하다.

백신 접종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높인다?=CDC에 따르면 독감 백신이 코로나19를 포함한 코로나바이러스를 더 감염시킨다는 어떤 증거도 없다. 올해 1월 《백신》에 캐나다 연구진이 독감백신과 코로나바이러스들(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없음)의 연관 관계를 주장하는 논문이 발표됐지만 곧 오류로 판명됐다. 또 다른 캐나다 연구진이 5월 《임상감염질환》에 발표한 논문에서는 백신 접종이 어떤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과도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감이 유행하기 시작하면 백신을 맞아도 소용없다?=CDC는 10월말까지 백신을 맞으라고 권고하고 있는데, 독감이 유행하기 시작할 즈음 면역력을 갖추기 위해서다. 그러나 데드라인에 스트레스를 받을 필요는 없다. 독감은 3월까지 유행할 것이므로 11, 12월에 맞아도 충분히 효과가 있다(우리나라도 사정은 비슷하며 일찍 맞을수록 생고생 안할 확률이 크다).

독감에 걸려 면역계가 자연 반응하는 게 건강에 좋다?=독감에 걸려서 생기는 건강 이점은 없다. 7~10일 생고생하거나 폐렴, 심장과 뇌의 염증 등으로 사선을 넘나들고, 최악의 경우에 사선을 넘어서 못 올 수도 있다. 백신은 면역계를 약화시키거나 기능을 방해하지 않으며 오히려 면역계를 활성화시킨다.

젊고 건강한 사람은 독감 걱정할 필요 없다?=독감이 유아나 노인,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지만 젊은이라고 안심할 수 없다. 젊은이도 끔찍한 고통과 합병증을 겪을 수 있다. 젊고 건강한 사람은 병을 이겨낼 가능성은 높지만, 자신이 걸리면 가족이나 친구에게 옮길 가능성이 커진다. 주위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백신을 맞는 것이 좋다.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