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노인_노년

“늙고 아파서 우울” 남성에서 더욱 심각

여러 만성질환을 동시에 앓고 있는 남성 노인은 여성 노인보다 우울증에 빠질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등 다양한 만성질환을 동시에 앓고 있는 것을 '복합 만성질환'이라고 한다. 선행 연구에 의하면 만성질환이 1개인 환자보다 2개 이상인 환자가 우울감을 느낄 위험이 높다. 최근 연구에 의하면 성별도 영향을 미친다.…

중국 mRNA 코로나19 백신 승인 눈앞

중국 최초의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이 정부 승인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과학전문지 《네이처》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은 6종이나 되는 mRNA 백신을 임상시험 중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쑤저우에 본사를 둔 생명공학 스타트업 아보젠생명과학이 개발한 ARCoV가 그 1호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 ARCoV는 성인 대상 소규모 임상시험에서…

부모님 요양시설 모실 때 고려할 필수사항 5

노인들은 대체로 자기 집에서 평화롭게 늙어가길 바란다. 조사 결과 미국인의 경우 65세 이상 노인의 약 80%가 집에서 늙어가길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건강이 큰 문제다. 홀로서기가 어려워지면 어쩔 수 없이 양로원, 요양원 등 요양시설을 고려해야 한다. 부모를 요양시설에 모셔야 하는 자식들의 마음도 편치…

장마철 건강 지키는데 도움 되는 식품 4

덥고 습한 장마철이다. 최근 시작된 올해 장마는 다음 달 중후반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장마철에 입맛과 체력이 떨어지면서 건강에도 나쁜 영향이 미칠 수 있다. 또한 후덥지근하고 습한 날씨는 두뇌 회전을 느리게 만든다. 뇌가 흐릿해지면 머리가 멍해지며 사고가 정지한 듯 생각하기가 힘들어 진다. 이와 관련해 메디컬뉴스투데이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장마철…

독감 예방접종, 알츠하이머병 위험 줄인다? (연구)

적어도 인플루엔자 백신을 한 번 맞은 사람들은 4년 동안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가능성이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보다 40% 더 낮게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 보건과학대 연구팀이 65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전국적인 대규모 표본에서 독감 예방 접종을 받은 환자와 비접종 환자 사이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을 비교한 연구 결과이다. 제1저자 에이브람…

침실에 둔 ‘이것’, 만성질환 유발한다?

침실의 스탠드를 끄고 어둡게 하는 것은 숙면을 취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세 가지 주요 건강 문제가 발생할 확률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잘 밤에 야간 스탠드를 사용하거나 TV, 스마트폰, 태블릿을 침실에서 사용하는 노인들이 밤에 빛을 전혀 받지 않은 성인들에 비해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이 있을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젊다고 방심 금물…치매 위험 줄이는 방법

치매는 나이든 사람들만 걸리는 질병이 아니다. 이른 나이에 발병하는 치매가 흔치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방심해서는 안된다. 65세 이전에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조기 발병 치매라고 한다. 알츠하이머 병은 이른 나이에 발생하는 치매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환자 중 약 10%는 65세 이전 발병한다. 최근 네덜란드의 조기발생 치매 연구에 따르면,…

‘알약 한 두 알’로 운동 효과…실현될까?

운동을 하는 사이에 만들어져 음식 섭취량과 비만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는 새로운 분자 물질이 생쥐의 핏속에서 발견됐다. 미국 베일러대 의대·스탠퍼드대 의대 공동연구팀은 운동 중 생성돼 음식 섭취와 비만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는 분자 물질인 ‘락-페(Lac-Phe)’를 생쥐의 핏속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대기 오염, 뇌에 직접적 영향 미쳐” (연구)

오염된 공기를 들이마시면 독성 입자가 혈류를 통해 폐에서 뇌로 운반되면서 뇌 질환과 신경학적 손상에 잠재적 원인이 될 수 있다. 영국 버밍엄대와 중국 연구기관이 참여한 국제연구팀은 혈액 순환을 통해 흡입된 다양한 미세 입자들이 사용가능한 직접적 경로를 발견했고, 일단 들어온 입자가 다른 대사 기관보다 뇌에 더 오래 머무른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