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흡연

잇몸 건강 나쁘면 심장질환 사망률↑

젊었을 때 치아와 잇몸 건강을 챙기지 않아 이를 많이 빼면 심장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즈대학교 유 캉 투 박사팀은 1만2,000여명을 조사해 구강건강과 심장건강과의 연관성을 확인했다고 심장지 최근호에 발표했다. 박사팀은 1940년부터 1960년 사이에 대학생이었던 사람 1만2,631명을 대상으로 57세가 될 때까지 구강건강과 사망률에 대해 조사했다. 흡연과 사회경제적인 요인도 고려했다. 그 결과 2005년 까지 조사대상자 […]

순한 담배로 ‘선암성 폐암 환자’ 증가

저타르 담배나 필터 담배 역시 폐암 환자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75년~2003년 미국에서 폐암으로 진단 받은 약 30만명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로 선암성 폐암은 흡연과 관련 없을 것이라는 통념이 잘못됐다는 것을 확인, 상당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미국 터프츠 뉴잉글랜드 의료원 게리 스트라우스(Gary Straus) 박사는 제12차 세계폐암학술대회(조직위원장 이진수 국립암센터 연구소장)에 참석해 ‘흡연 관련 선암성 폐암의 역학:담배업계 및 […]

“흡연, 치매 관련 뇌 질환 위험성 높여”

흡연자들이 알츠하이머에 걸릴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연구 결과가 Neurology誌를 통해 발표됐다. 로테르담 에라스무스 메디컬 센터의 Monique Breteler박사팀은 "55세 이상의 흡연자들을 조사한 결과 이들의 치매 위험성이 50%정도 높다"고 주장했다. 평균 연령이 55세 이상인 7,000명을 7년 동안 조사한 결과 706명으로부터 치매 증상이 발견됐다는 것. 그리고 치매의 위험 인자로 APOE4(apolipoprotein E4)을 지적한 박사는 “APOE4 인자가 있는 사람은 해당 […]

골다공증 방심하면 남성도 ‘골병(骨病)’

‘여성 질환’으로 인식됐던 골다공증이 남성에게도 주의를 요하는 질환이라는 결과가 발표됐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민용기(내분비대사내과)ㆍ박윤수(정형외과) 교수팀은 2002년~2006년 5년 동안 건강의학센터에서 골밀도검사를 받은 총 4만7,374명(여성 3만7,086명/남성 1만,288명)의 건강검진 수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남성에서도 여성만큼 골다공증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건강검진 수진자중 골밀도검사 결과 골다공증 확진 수준인 -2.5 이상인 사람들을 대상으로 골다공증 치료를 의뢰한 환자수다. […]

폐암보다 무서운 ‘COPD’

지금 담배를 피우고 있다면 폐암 못지 않게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을 두려워해야 한다. 담배를 피우면 폐암에 걸릴 수 있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지만 COPD로 사망할 수 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기관지에 염증이 생겨 호흡곤란을 일으키는 COPD는 세계인의 사망원인 5위일 정도로 많으며, 2020년에는 3위가 될 정도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특히 COPD는 폐암 사망률(0.3%) 보다 훨씬 높지만 일반인들은 […]

모성 비만, 선천성 결손아 출산 위험 증가

임신 전 비만은 선천적인 결함을 가진 아이를 출산할 수 있다. 특히 척추이분증 하지만 이에 대한 정보가 제한적이다. 그래서 이에 관한 연구를 더 하기 위해 조사자들은 국제 선천적 결손 예방 연구 데이터를 조사했다.(연구 혼란을 줄 수 있는 엄마 나이, 출산력, 흡연, 엽산제 복용은 조절됐다.) 그 결과 모성의 비만(BMI 30 kg/m2)은 선천성 결함아(척추 이분증, 심결손, 항문직장폐쇄증, 요도하열, […]

피임약, 뼈 약하게 만든다

먹는 피임약과 불규칙한 생리가 여성의 뼈를 약하게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콜럼비아대 제리 나이브 교수팀이 여군사관학교 생도들의 생활습관을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영양학과 대사학지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평균 연령이 18.4세인 107명의 여군생도들의 일 년 간 △운동량 △우유, 요구르트, 카페인, 칼슘을 함유한 야채 섭취량 △흡연 및 음주 △골절병력 △초경연령 △생리빈도 △먹는 피임약 복용여부 […]

“곡물 섭취, 女고혈압 예방에 기여”

풍부한 곡물 섭취가 여성들의 고혈압을 억제한다는 하버드 대학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하버드 대학 연구팀은 여성 보건에 관한 연구에서 다양한 곡물을 섭취한 여성은 가장 낮은 양의 곡물을 섭취한 여성들에 비해 고혈압 발전 가능성이 11% 정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1992년 이후 10여 년 동안 총 4만명의 여성들에게 곡물 섭취에 대한 질문지를 작성한 결과다. 그러나 연구진은 […]

올챙이배, 심장질환 위험

허리와 엉덩이 둘레의 비만도를 측정하는 방법이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가장 정확한 지표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학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 심혈관내과 제임스 레모스 교수는 35세에서 65세의 미국인 2,744명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 허리둘레, 허리·엉덩이둘레비율(WHR)과 심혈관질환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미국 심장학회지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흡연, 고혈압, 고지혈증 등 심장병 위험요인을 제외하고 체질량지수와 허리둘레, 허리·엉덩이둘레비율를 […]

“편두통 여성, 뇌졸중 위험성 높아”

편두통이 여성들의 뇌졸중 위험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Stroke誌를 통해 발표됐다. 특히 시각 장애와 관련된 편두통을 지니고 있다면 이들의 흡연과 경구용 피임제 복용은 그 위험성을 더욱 증폭시킨다는 것. 볼티모어 베테랑 어페어 메디컬 센터 스티븐 키트너 박사는 “시각 장애를 수반하는 편두통 여성들의 뇌졸중 위험성은 정상인 경우에 비해 1.5배 정도 높다”며 “지난 1년 안에 이와 같은 증상이 발생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