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휴식

앉으면 아프고 서면 멀쩡… 엉덩이가 어때서?

  통증 있으면 치료해야 사무직이나 운수업 종사자 등 오래 앉아서 일하는 사람들이 주의해야 할 질병이 한 가지 있다. 앉아 있을 때는 통증이 심하고 일어서거나 걸을 때 통증이 없어 허리디스크와 구별되는 것으로 좌골점액낭염이라는 질환이다.   의자에 앉을 때 닿는 엉덩이 부분 골반 뼈를 좌골이라고 한다. 좌골 주위에는 근육과 근육, 또는 뼈와 뼈 사이에서 윤활유 역할을 하고 충격을 완화시켜주는 점액낭이 있는데 좌골점액낭염은 이 조직에 […]

라식수술을 결심하기 전 고려해야 할 사항들

  안경이나 콘택트렌즈를 평생 끼고 싶은 사람은 많지 않다. 미용적인 관점에서 불만이 있을 수도 있고 안경을 관리하거나 렌즈를 착용하는 일이 귀찮고 번거로울 수도 있다. 이럴 땐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인 라식을 결심할 수 있는데 라식수술을 할 생각이라면 “아프진 않을까”하는 문제를 넘어 좀 더 신중히 고려해야 할 사항들이 있다.       라식수술은 각막을 절개해 젖힌 후 레이저를 조사해 깎아낸 뒤 다시 각막절편을 […]

근력운동 초보자라면 염두 해야 할 4가지 규칙

    근육운동은 체중을 감량하고 질병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더불어 몸의 전반적인 균형을 향상시켜 넘어지거나 다치는 것을 막는다. 하지만 잘못된 근력운동은 오히려 부상을 입히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근력운동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라면 다음과 같은 몇 가지 규칙을 염두에 두고 운동해야 한다.   ◆ 휴식도 운동의 한 과정이다 휴식도 운동 진행과정의 하나다. 기껏 힘들게 운동한 후 휴식을 취하지 않으면 노력한 만큼의 결과물이 나타나지 않는다. 미국스포츠의학회에 따르면 충분한 휴식은 […]

운동, 낮잠, 학습 등 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인간은 24시간 주기 생체리듬을 따르기 때문에 낮엔 일하고 밤엔 자는 생활패턴을 따르게 된다. 식사나 수면뿐 아니다. 일상생활에서 행하는 다양한 활동도 이 같은 생체리듬의 영향을 받는다.   각 활동마다 행하기 가장 적합한 시간대가 있다는 것이다.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에 따르면 개인차는 있지만 평균적으로 효율과 능률을 올릴 수 있는 특정한 시간이 있다.         ◆ 낮잠자기 하루 7~8시간 적정수면시간을 유지하고 수면의 질까지 좋은 […]

평범하지만… 식욕 잠재우는 전략

    과중한 업무로 피곤한 하루를 보냈거나 무례한 사람을 상대하느라 스트레스를 받았다면 정신적인 녹초 상태에 이른다. 이럴 때 많은 사람들이 반복적으로 저지르는 실수가 있다. 진탕 먹고 마시는 폭식과 폭음이다. 특히 칼로리가 높은 음식에 손이 간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보상심리가 작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국은 살이 찌고 더 큰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으로 이어진다. 이처럼 악순환이 되는 폭식을 줄일 수 있는 전략은 없을까.   좋은 소식은 정크푸드에 대한 식욕을 […]

급격한 기온 변화… 주말 등산 주의사항 7가지

    한낮에는 더위가 지속되고 아침에는 기온이 떨어지는 등 급격한 기온 변화가 지속되고 있다. 이런 시기에 야외활동을 할 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내 등산 인구는 1500만 명에 이른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주말부터 산을 찾는 사람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급격한 기온 변화 속에 무리한 산행을 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으므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등산 중에 피로감, 두통, 오심, 구토, […]

흐리거나 습한 날 무릎이 아픈 과학적 이유

    흐리고 비가 오면 온몸이 아프다는 사람이 많다. 비가 오기 전부터 삭신이 쑤신다는 사람도 있어 ‘일기 예보관’ 역할도 한다. 실제 관절염 환자의 92%는 통증이 날씨와 관계가 있으며, 48%는 날씨를 예측할 수 있다고 한다. 이 같은 현상은 주로 여성에게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비만 오면 관절통이 심해지는 이유는 우리 몸이 습도와 기압, 온도 등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특히 습기가 많거나 저기압, 고온은 관절의 강직 정도에 이상을 […]

일상에서 산림욕 효과 얻는 방법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를 들으며 숲 속을 천천히 걷는다. 살랑이는 바람과 코 끝을 스치는 향기가 마음을 고요하게 한다. 산림욕은 이러한 감각적 경험을 선물함으로써 심신의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 자연속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정신 건강의 증진에 좋은 방법이다. 이상적으로 1주일에 약 120분 정도가 적당하다. 전문가들은 하루 5분이든 10분이든 자연과 틈틈이 접하는 시간을 만들어 120분을 채울 것을 권한다. […]

비오는 날 정말 관절 통증 심해질까

  화창하고 맑은 날씨를 선호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활동하기 편한데다 기분이 좋아지고 건강상 이점까지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비가 내리거나 습도가 높은 날씨에 관절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다.   축축하고 눅눅한 날씨는 실제로 관절통을 악화시킬까. 전문가들에 따르면 관절은 어느 정도 날씨를 예측하는 기준이 될 수 있다. 날씨가 흐릿해지면 관절염이 심해지는 이유가 있다는 것이다.       날씨가 만성통증 환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고 있는 미국 […]

통증에 대한 흔한 오해와 진실 6가지

  통증은 종류와 증상이 다양하고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사례가 많아 대중적 관심도가 높다. 주목도가 높은 만큼 오해도 많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을 통해 통증에 대한 흔한 통설의 진실 유무를 살펴보자.       ◆날씨에 따라 통증 강도가 달라진다? 허리가 쑤시는 걸 보니 곧 비가 내릴 모양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상당수의 사람들은 이 같은 말을 비웃거나 농담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날씨 변화와 통증 사이에는 연관성이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