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회백질

어린이의 수면 부족이 뇌와 인지발달에 영향을?

    교육에 열정적인 부모들은 초등학생 자녀의 인지 발달을 위해 학습은 물론 스포츠와 예술 분야의 온갖 활동을 접하도록 관심을 쏟는다. 하지만 이보다 앞서 아이들이 잠을 푹 잘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뇌의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미국 메릴랜드대 의대(UMSOM) 연구팀에 따르면, 9시간 미만 수면을 취하는 초등학생은 9-12시간 잠을 자는 아이들에 비해 기억력, 지능, 웰빙을 […]

여성 ‘이것’ 탓에 치매에 더 잘 걸린다(연구)

    여성이 남성보다 치매의 일종인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더 높은 것은 폐경기 중 뇌에 생기는 백질의 변화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신경퇴행성질환센터는 폐경기를 거친 여성은 같은 연령대의 남성 또는 폐경 전 여성보다 뇌의 ‘백질 과집중(white matter hyperintensities, 백질 변성)’의 양이 훨씬 더 많은 것으로 자기공명영상(MRI) 스캔 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람의 뇌는 회백질과 백질로 […]

가벼운 신체활동도 꾸준히 하면 치매 위험 뚝↓

  운동은 치매 유발 원인인 알츠하이머병의 위험률을 떨어뜨리는 역할을 한다. 연구에 따르면 정원 가꾸기와 같은 비교적 가벼운 신체활동도 꾸준히만 하면 알츠하이머 위험률을 절반 가량 떨어뜨릴 수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 연구팀에 따르면 조깅이나 댄스처럼 비교적 강도 높은 운동뿐 아니라 걷기나 원예처럼 좀 더 가벼운 신체활동도 뇌의 회백질 밀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 회백질 밀도가 높다는 의미는 알츠하이머병 위험률이 낮다는 의미로 뇌가 건강하다는 뜻이다.     […]

악기 배우면 IQ가 올라가는 이유 3가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IQ(지능지수)는 고정된 것으로 생각한다. IQ 테스트를 받고 결과를 통보받으면 그것으로 끝이다. 하지만 신경 과학자들에 따르면 IQ는 변하지 않는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다.   스위스 취리히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두뇌가 더 유연할 것으로 여겨지는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의 IQ도 높일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이 있다. 바로 악기를 배우는 것이다.   악기를 배우면 뇌 기능이 크게 향상되며 IQ를 7포인트 이상 올릴 수 있는 […]

명상하는 사람 뇌 연령 평균 7.5세 젊다

  뇌를 젊게 유지하고 싶다면 명상을 하는 게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로이미지(NeuroImage)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명상을 생활화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뇌 연령이 평균 7.5세 젊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을 위해 직접 개발한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실험참가자들의 뇌 상태를 관찰했다. 이 프로그램은 수백 명의 뇌를 촬영한 결과를 바탕으로 연령별로 나타나는 전형적인 뇌 형태를 학습한 내용을 담고 있다. 뇌 영역 중 회백질, 백질, […]

성인 초기의 혈압 상승, 나이 들면서 뇌 건강 악화와 연관(연구)

젊은 시절부터 중등도 고혈압이나 고혈압이 있는 사람들은 나이 들면서 뇌 건강에 더 조심할 필요가 있다. 중년 이후 뇌 건강 악화의 위험이 더 높아질 수 있어서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성인 초기 혈압이 상승하는 사람들은 혈압 수치가 낮거나 안정적인 사람들보다 인지와 기억력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더 높다. 갈수록 상승하는 혈압을 방치하면 장래에 치매를 비롯한 신경학적 문제로 이어질 […]

뇌 변화시킬 수 있는 번아웃… 대처법은?

지금 자신이 번아웃 상태인지 어떻게 가늠할 수 있을까. 만약 기력이 완전히 밑바닥을 보이고, 소속감은 사라지고, 자존감이 급격하게 떨어졌다면 번아웃 증상을 의심할 수 있다. 2년 넘게 팬데믹 스트레스 속에서 살면서 어떤 이들은 극도의 압박감을 느끼고 있다. 미국 케이블 뉴스 CNN 온라인판은 이러한 상태가 오래 지속되거나, 강도가 중증 환자를 돌보는 의사들과 간호사들과 같은 수준이라면 번아웃이 뇌를 변화시킬 […]

젊은 자폐증 환자 뇌, 일반인과 ‘이 부분’ 달라 (연구)

인간의 뇌를 육안으로 관찰하면 그 빛깔에 따라 회백질과 백질로 나뉜다. 뇌의 껍질 부위에 주로 회백질이 몰려 있고 회백질과 회백질 사이에 백질이 위치한다. 일반적 뇌의 경우 회백질이 40%, 백질이 60%가량을 차지한다. 회백질은 뇌로 들어오는 정보를 받아들이는 역할을 하며 백질은 회백질과 회백질 사이에서 정보를 전달하는 통로 역할을 한다. 자폐증이 있는 청소년과 젊은 성인들은 자폐증이 없는 동년배들과 비교했을 […]

여성이 남성보다 좀 더 자야하는 이유

  아침에 아내가 잠자리에서 잘 일어나지 못하더라도 너무 타박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여성이 남성보다 잠을 더 필요로 하며, 더 요구되는 시간은 평균 20분 정도라는 연구 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영국 러프버러대학교 수면연구센터 연구팀이 중년의 남녀 21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여성이 남성보다 잠이 더 필요하며 수면 부족으로 인한 건강 영향에도 여성이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

말하는 언어 능력, 1살에 결정된다? (연구)

말하기 등 언어 기초 능력은 생후 1년 내 영아기에 확립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 연구진은 수십 명의 아이를 추적 관찰해 영아기 아기의 뇌 구조와 어릴 때 언어를 습득하는 능력 사이의 연관성과 뇌 발달 및 언어 발달에 환경이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조사한 연구 결과를 최근 《발달인지신경과학(Developmental Cognitive Neuroscience)》에 발표했다. 우리 뇌에는 백질(white matter)이라는 부분이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