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지레 겁먹지 않아도 되는 증상들 5

  몸에 이상 증세가 나타날 때 이를 방치하면 병을 키울 위험이 있다. 하지만 사소한 증세에도 과도한 반응을 보이는 태도 역시 정신 건강에 좋지 않다.   목이 약간 칼칼하고 기침을 한다거나 안 보이던 뾰루지가 생기면 이를 심각한 질병의 전조증상으로 생각하고 극도의 공포감에 빠지는 사람들이 있다. 스트레스가 심해 심지어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는 사람들까지 있다. 이처럼 지나친 건강염려증에 빠지면 실제 질병에 걸린 것만큼이나 고통스러운 생활을 하게 […]

쿨럭쿨럭… 간과하기 쉬운 의외의 암 징후 7

  정확한 검진 받아야 기침이 계속되거나 작은 상처가 잘 낫지 않거나 이유 없이 체중이 줄거나 해도 그저 “몸이 좀 안 좋은 가”하면서 지나치기 쉽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증상들을 무시해서는 안 되며 최악의 경우에는 암의 징후일수도 있으니 정확한 검진을 받는 게 좋다”고 말한다. 암 치료시기를 놓치는 것은 이런 전조 증상을 지나치기 때문이다. 다음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과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 등에 소개된 간과하기 […]

쉰 목소리, 혹, 점… 암 경고신호 8

  기침이 끊이지 않고 계속 나오면 감기 증상이거니 하고 넘어가는 수가 많다. 연구에 따르면 성인의 반 이상이 암 위험 신호를 받지만 이중 약 2%만이 이를 알아차리고 병원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잡지 ‘위민스 헬스’가 무시해서는 안 되는 암 증상 8가지를 소개했다.   1. 이유 없이 계속되는 통증 두통이 있다고 해서 뇌종양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통증이 계속된다면 진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가슴에 […]

‘착한 암’ 아닌데.. 갑상선암으로 사망하는 경우

갑상선암이 의심돼도 “요즘엔 암도 아닌데..”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사람이 있다. 과연 그럴까? 한때 과잉진단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갑상선암도 전이가 되면 예후(치료 후의 경과)가 나쁜 경우가 많다. 특히 갑상선에서 멀리 떨어진 부위에 전이되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흔히 말하는 ‘착한 암’이 아닌 것이다. 갑상선암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한 해에 2만 8651명 발생… 여성 환자가 3배 […]

가슴 크면 유방암 더 잘 걸린다? 유방암의 진실 5

  전체 암 발생률이 줄어들고 있지만, 5대 주요 암(위암, 대장암, 간암, 자궁경부암, 유방암) 가운데 발생률이 계속 증가하는 암은 유방암이 유일하다. 고대구로병원 유방내분비외과는 최근 우리나라 유방암 환자 수가 2만 명을 넘어섰고, 젊은 유방암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며 유방암에 관련된 질문에 대답했다.       가슴 성형하면 유방암 위험이 더 크다? 큰 상관은 없다. 많은 사람이 가슴 성형을 […]

완치 없는 ‘유방암’… 재발 확인이 중요

  유방암은 여성에게 발생할 수 있는 가장 흔한 암이다. 발병률도 나날이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전 세계 여성암의 25.2%를 차지하는 것이 바로 유방암이다. 국내 여성 유방암 환자는 2015년 기준 1만9142명으로, 15년간 4배가량 증가했다. 특히 40대가 6556명으로 유방암 발병률이 가장 높았다. 유방암은 중년 여성의 건강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암이라는 의미다.   국내 중년층 여성의 발병률이 나날이 높아지고 […]

‘구강암’, 사회활동으로 발병하는 암이라는데…

  입안에도 암이 생긴다. 이를 구강암이라 한다. 혀와 혀 밑바닥, 볼 점막, 잇몸, 입천장, 후구치삼각(어금니 뒷구분), 입술 등의 구강 구조물에 암이 생길 수 있다.   구강암의 대표적인 원인은 흡연, 음주다. 특히 둘을 함께 할 경우 구강암 발생률은 15배나 증가한다. 이로 인해 사회적인 활동으로 발병하는 암이라고 특징지어지기도 한다.       불량한 구강 위생, 치아나 의치로 인한 기계적 자극, 인유두종 바이러스, 편평태선, 구강의 점막하 섬유화증 등도 원인이다. 태양광선의 […]

쥐젖, 비립종… 잘못 제거하다가 탈난다

  자기치료 하려다가 흉터 생겨 피부에 신경을 써야 하는 여성에게 화장으로도 잘 커버되지 않는 얼굴의 깨알 같은 작은 혹들은 정말 난감하지 않을 수 없다. 하나둘도 아니고 떼로 몰려다니는 작은 혹들은 쥐젖, 한관종, 비립종 등이다.   이런 혹들은 그 모양은 비슷해 보이지만 모두 다른 성격이고, 쉽게 치료가 가능한 것도 있지만 함부로 손대면 혹 떼려다 혹을 더 붙일 수도 있어 주의가 […]

“아, 그때 그게…” 무시하기 쉬운 암 증상 10

  우리 주변에선 통증을 느껴도 사소하게 여기는 사람이 많다. 암 발병의 경고 신호일 수도 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이다. 암이 상당히 진행된 뒤에야 “아, 그 때 바로 병원에 갈걸…”이라는 후회를 하게 된다. 암 치료시기를 놓치는 것은 이런 전조 증상을 무시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건강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미국 과학공공도서관저널(PLOS One)에 게재된 영국 런던대학의 논문을 토대로 ‘사람들이 무시하기 쉬한 […]

난임·초기유산 일으키는 ‘자궁근종’…초기증상 없어 주의

35세 이상 여성의 40~50%가 가지고 있을 만큼 흔하지만 방치하면 난임이나 초기유산을 일으키는 질병이 바로 자궁근종이다. 자궁근종은 자궁에 생기는 양성종양으로 여성에게 생기는 종양 중 가장 흔하다. 30~40세에 주로 발생하고 폐경 이후 대부분 크기가 서서히 줄어들지만 경우에 따라 폐경 이후에도 크기가 줄지 않거나 새로 생기기도 한다. 자궁근종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유전적 요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