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호르몬

여성 치매 환자가 남성보다 훨씬 많은 까닭

한국의 65세 이상 성인 중 치매 환자는 여성이 62%, 남성이 38%다. 미국도 61%대 39%로 비슷하다. 왜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은 걸까? 미국 건강 매체 ‘하버드 헬스퍼블리싱’이 이유를 정리했다. ◆장수 = 평균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산다. 통계청이 작성한 생명표에 따르면 2020년 출생아의 기대 수명은 남자 80.5세, 여자 86.5세다. 치매의 가장 큰 위험인자는 나이. 늙을수록 걸리기 쉽다. 미국 […]

남성들 나이 들수록 눈물 많아지는 이유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굳게 먹으면 무엇이든 못해낼 일이 없다고 여긴다. 그래서 무슨 일을 하다가 중간에 포기하는 사람들이나 우울과 불안 때문에 정상적으로 생활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보면 ‘의지가 약해서 그렇다’고 말한다. 과연 맞는 생각일까.   ◆호르몬 영향 크다=과학은 마음은 먹기 나름이 아니라 뇌의 작용이라는 사실을 알려주고 있다. 치매라는 병을 보면 확실히 알 수 있다. 뇌세포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면 기억 […]

노안의 지름길… 신체나이 올리는 노화 촉진 행동은?

노화는 어린이가 성장해서 성년이 되듯, 당연한 이치로 여겨졌다. 하지만 주변에 유독 ‘동안’인 사람도 존재한다. 유전자의 차이일까? 생활 습관은 신체 나이에 큰 영향을 미친다. 동안과 더욱 건강한 신체를 얻기 위해 작은 변화를 시도해 보자. ◆ 술과 커피가 물을 대신한다? 사람 얼굴을 볼 때 젊다·늙었다를 결정하는 것은 주름이다. 주름은 건조한 피부 환경에서 더욱 잘 생긴다. 피부 수분량이 […]

김장 효과.. 중년 여성에 중요한 ‘이것’?

  중년 여성에 중요한 영양소 중 하나가 칼슘이다.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이 감소하는 폐경기가 되면 뼈 건강도 요동친다. 쉽게 증상이 드러나진 않지만, 골감소증·골다공증으로 이어져 건강을 크게 위협할 수 있다. 김장과 관련된 음식으로 칼슘을 보충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 배추김치, 열무김치의 힘…  칼슘 기여도 가장 큰 음식 성인의 하루 칼슘 섭취 권장량은 700㎎이다. 하지만 50세 이상의 하루 평균 칼슘 […]

코로나 사망 위험, 남자가 더 높나? (연구)

팬데믹 초기 코로나19는 남성에게 더 위험한 감염병으로 보였다. 중국 우한시,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 등지에선 한때 남성 사망률이 여성의 두 배에 달했다. 그래서 남성 환자에게 여성 호르몬(에스트로겐)을 주입하거나, 남성 호르몬(안드로겐)을 차단하는 치료법을 제안하는 과학자도 있었다. 그러나 팬데믹 3년 차에 접어드는 현재, 미국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하버드대 등의 최신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 사망 위험을 두고 남녀를 따지는 것은 큰 […]

여성도 허벅지·종아리 키워야 하는 이유

  ‘날씬’만 강조하다간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허벅지와 종아리 얘기다. 다이어트만 신경 쓰다가 몸이 상하는 것을 방치할 수 있다. 보기 좋게 ‘꿀벅지’를 만들면 더욱 좋다. 보기 싫어도 허벅지와 종아리에 근육이 많이 있는 게 훨씬 낫다. 여성도 허벅지와 종아리 근육을 키워야 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 근육은 온 몸 건강에 영향… 살 뺐는데, 내장비만? 근육의 세포는 […]

안아주면 펑펑 나오는…옥시토신 효과 4

옥시토신은 아기를 낳을 때 자궁 근육을 수축시켜 진통을 유발하고 분만이 쉽게 이루어지게 하는 호르몬이다. 하지만 출산 시에만 분비되는 것은 아니다. 누군가를 포옹하거나 친밀한 관계를 맺을 때도 옥시토신이 분비돼 기분을 진정시키고 행복감을 느끼게 한다. 이런 긍정적인 기분은 타인과의 유대감을 증진시킨다. 일명 ‘사랑 호르몬’으로 불리는 옥시토신은 어떤 효과가 있는지 ‘라이브사이언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알아본다. 1. 공감 능력 […]

소화, 수면, 성기능 장애… 건강한 신체·생리기능 위해 신경 써야 할 ‘이것’은?

호르몬은 신체의 항상성 유지와 생리적 기능에 필수적이다. 혈액을 통해 신체 곳곳으로 이동하며 체내기능 활성화 및 제어에 관여한다. 소화, 대사, 호흡, 감각인지, 수면, 성장과 발달, 생식, 감정 등 우리가 숨 쉬는 동안 진행되는 모든 영역에 관여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뇌하수체, 갑상선, 부갑상선 등 여러 내분비기관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종류는 약 100여 종으로 성장호르몬, 유즙분비호르몬, 갑상선호르몬, 인슐린, 코티솔, […]

걱정 많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5

누구에게나 걱정은 있다. 그러나 제때 털지 못하고 수심에 잠긴 상태로 시간을 보낸다면 문제. 몸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 속 걱정은 어떤 식으로 몸에 나타날까? 미국 건강 미디어 ‘웹엠디’가 정리했다. ◆ 신경계 = 몸의 각 부분은 뇌, 척수, 신경, 뉴론 등으로 이루어진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 연락을 주고받는다. 걱정이 쌓이면 이 체계가 스트레스 호르몬을 […]

돌연사, 뜻밖의 징후..“가족도 알아두세요”

‘급사’, ‘돌연사’라는 용어는 섬뜩하다. 돌연사를 유발하는 질병 중에 급성 심근경색이 꼽힌다.  심장의 혈관이 혈전 등에 의해 갑자기 막혀서 심장 근육이 괴사하는 질환이다. 징후를 빨리 알아채 119에 연락, 심장관련 병원으로 직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데 가벼운 병으로 오인해 시간을 끌 수 있는 급성 심근경색의 징후가 있다.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토대로 알아보자. ◆ 급성 심근경색… 일반적 증상들은? 1) 가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