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혈액순환

‘다리 떨면 복 달아난다’고요?…천만의 말씀

‘다리를 떨면 복이 달아난다’는 속설이 있다. 이 속설로 인해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다리 떠는 것을 망설이게 되고, 또 주위에 다리를 떠는 사람이 있으면 타박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다리를 떨면 복 달아난다’는 말은 잘못 알려진 속설 중 하나이며 오히려 건강에 좋다는 것이 의료계의 설명이다. 의자에 오래 앉아 있으면 다리가 잘 붓고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

덥고 습한 여름에 더 위험한 당뇨환자, 이렇게 관리하자

    저기압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비는 오후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특히, 수도권과 강원, 충청, 경북 북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지난 7월 발표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당뇨병 환자는 2021년 353만 […]

숙면 방해하는 발가락·종아리 경련, 예방법은 없을까?

    비가 그친 후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높아져 충청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최고 체감 온도 33도 내외의 폭염이 이어지겠다. 노약자는 12-18시 사이 야외활동을 삼가고 충분한 수분과 염분을 섭취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5-32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쥐’라고 흔히 말하는 국소성 경련은 근육이 갑자기 수축하면서 통증을 동반하며 눈가부터 허벅지, 종아리와 […]

뒤틀리는 ‘발가락 경련’ 잦다면…

  흔히 쥐가 난다고 표현하는 경련은 발과 종아리 부위에 많이 나타난다. 특히 발가락에서 일어나는 경련은 통증과 더불어 부지불식간에 발가락이 뒤틀려 겁까지 나게 만든다. 잦은 발가락 경련의 원인은 무엇이고, 어떻게 풀어주는 것이 좋을까.   근골격 재활치료 전문가 찰스 킴 의학박사가 몇몇 외신을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발가락 경련은 ‘활동량이 지나치게 많다는 의미’다. 이러한 경련이 수그러들기는커녕 나날이 악화된다면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잦은 경련은 혈액순환이나 중추신경계와 연관된 […]

하체 맵시 살려주는 3가지 ‘스쿼트’ 운동

  스쿼트는 튼튼한 하체를 만드는 기본운동이다. 스쿼트 동작을 제대로 숙지해 30일만 운동하면 다리의 탄력이 강화된 것을 실감할 수 있다. 새로운 운동법이 꾸준히 개발되고 있지만 스쿼트가 여전히 기본 하체운동으로 권장되는 이유는 그 유효성이 증명됐기 때문이다. 근력 강화는 물론 관절의 움직임을 개선해 신진대사를 활성화하고, 지구력를 강화하며 칼로리를 소모하는 효과까지 있다. 심지어 운동이 끝난 뒤에도 한동안 이러한 효과가 지속된다는 강점이 있다.   그렇다면 허벅지, 종아리, 엉덩이의 탄력을 높이는 스쿼트 […]

‘예전 신발이 안맞다?’ 발이 늙어가는 증상들

나이가 들면서 우리 몸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발도 예외는 아니다. 미묘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발에도 변화가 생긴다. 이에따라 맞던 신발도 어느날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나이가 들면서 자주 나타날 수 있는 발의 변화,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Prevention)을 통해 알아본다. 1. 지방이 줄어든다 사람의 발바닥에 있는 지방조직은 쿠션 기능을 한다. 하지만 중년기에 들어서면 시간이 지날수록 이러한 기능을 하는 […]

상당수 사람들 잘못된 방법으로 ‘호흡’한다?

  숨쉬기는 자동적으로 일어나는 현상이다. 수영이나 잠수를 할 때처럼 특별한 상황이 아닌 이상 의식하지 못한다는 의미다. 일부 의학자들에 따르면 많은 사람들이 잘못된 방법으로 호흡하고 있어 이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   미국 피츠버그대 가족의료 전문의 에이미 크로퍼드-포셰 박사도 이러한 주장을 제기하는 의학자 중 한 명이다. 그는 체격과 폐용량에 따라 호흡 능력이 달라진다고 보고 있지만, 보통 1분에 12~20회 정도 들이마시는 수준이 적당하다고 보고 […]

‘버터 커피’를 아시나요? 커피의 또 다른 변신

  커피는 종류가 상당히 다양하다. 커피나무가 자라는 지역의 기후나 토양에 따라 품종이 달라지고, 원두를 볶는 로스팅 방식, 커피 추출 방식, 두 종류 이상의 원두를 섞는 블렌딩 등에 따라서도 맛이 달라진다. 테이크아웃 커피점이나 마트에서 판매하는 믹스커피 역시 다양한 성분을 추가해 흥미롭고 새로운 맛을 내고 있다.   커피가 졸음을 방지하는 수단이나 애호가들의 기호식품을 넘어 대중적인 디저트로 자리한 이유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커피에 특정 성분을 더해 디저트로 변신시킬 수 […]

뷰티의 핵심… ‘잠’ 잘 자야 피부도 윤택

  밤새 잠만 잘 자도 건강을 유지하거나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 미용을 목적으로 할 때도 숙면은 필수다. 잠을 자는 동안 피부가 회복 및 재생 과정을 거치기 때문이다. 피부에 산소를 공급하고, 훼손된 부위를 원상으로 돌리는 작업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잠을 자는 동안 생성되는 성장 호르몬 역시 피부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신경학자 윌리엄 크리스토퍼 위너 박사는 미국 건강지를 헬스를 통해 “성인은 깊은 잠에 빠졌을 때만 성장 호르몬이 분비된다”며 […]

붓거나 아프거나… 발이 말해주는 건강 상태 7

  차거나 너무 뜨거워도 문제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도 불린다. 우리 몸의 균형을 잡아주고 추진력으로 내 몸을 이동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런 발이 건강해야 우리 몸도 건강하다. 미국의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가 발이 말해주는 우리 몸의 건강 상태에 대해 소개했다.       ◆발이 차다 혈액 순환이 좋지 않을 때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 이는 흡연과 고혈압, 심장질환과 관계가 있다.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계 손상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