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혈변

빈혈, 복통…대장암 위험 징후 4

미국에서 나온 조사 결과에 따르면, 2, 30대 대장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젊은 층에서 비만이 증가하는 요즘의 추세를 감안하면 대장암 증가는 놀랄 일이 아니다”라며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 주로 앉아 있는 생활습관 등이 비만과 대장암 증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대장암을 예방하려면 과일, 채소, 통곡물 등 섬유질이 풍부한 식품을 많이 먹고 건강하고 활동적인 생활방식을 유지해야 합니다. 또 대장암은 초기 […]

복부팽만에 체중 감소…건강 위험 신호 4

많이 먹지도 않았는데 배에 가스가 가득 찬 것도 같고 속이 더부룩한 복부팽만감은 누구나 한 번쯤 겪는 증상입니다. 복부팽만감은 식습관과 월경전증후군이 주범으로 꼽히죠. 그런데 복부 팽만감이 종종 심각한 질환을 의미할 때도 있습니다. ‘에브리헬스닷컴’ 등에 따르면, 복부 팽만감이 만성적으로 나타나면서 다음과 같은 증상들이 함께 나타난다면 건강 이상 신호로 받아들이고 병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1. 체중 감소 전체 인구의 1%는 셀리악병이 […]

빈혈, 복통…대장암 위험 신호 5

미국인의 경우 49~50세에서 대장암 발병이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고 이 때문에 대장암 검사를 현재보다 앞당겨 실시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 결과, 49세에서 50세 사이에 대장암 발생이 치솟는 것으로 드러났고 이에 따라 대장내시경 등 의무적인 대장암 검사를 기존 50세에서 45세로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헬스데이’가 보도했습니다. 또한 미국암학회에 따르면, 2, 30대 대장암 환자 역시 증가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젊은 층에서 비만이 […]

서구화된 식습관에 염증성 장질환 환자 급증…조기 발견·체계적 관리 중요

염증성 장질환은 우리 몸을 보호하기 위한 면역체계가 장 점막을 외부 물질이라고 오인하고 공격하면서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것이다.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이 대표적이며, 생활이 서구화되면서 국내에서도 염증성 장질환 환자가 점차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9년에 진료받은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약 7만명에 달한다. 최근 5년 사이에 약 143%로 급증했으며 그 증가세가 유지되고 있다. 염증성 장질환은 염증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

속이 타는 듯한 ‘위식도 역류질환’…식사 후 ‘이것’ 금물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듣는 대학생 C씨는 매일 집에서 배달 음식을 먹는다. 치킨에 맥주 한 잔을 곁들이기도 하는 등 매일 같이 술과 함께 야식을 즐기다 바로 잠이 드는 날이 늘어났다. 그러던 어느 날 누웠을 때 속 쓰림이 너무 심하고 신물까지 올라와 병원을 찾았더니 ‘위식도 역류질환’을 진단 받았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여 주로 안쪽에 타는 듯한 증상이나 속 쓰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슴 쓰림은 흉골 뒤쪽 가슴이 타는 듯한 증상이고, 오목가슴부터 목으로 전파되고 누우면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식도와 위는 하나의 관이 연결되어 있고, 하부식도 괄약근이 밸브 역할을 함으로써 위에서 식도로 음식물의 역류를 예방해주는데 여러 가지 이유로 항역류 장벽을 하는 하부식도 괄약간의 기능이 약화되면 위 내에 있는 위산이 역류하고 식도는 위산에 의해 손상을 입어 통증을 느끼게 된다. 최정민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화기병센터 교수는 “위액이나 위 내용물이 인두로 역류해 시고 쓴 맛을 호소하고 주로 누울 때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며, “이외에도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잘 체하며 배가 답답하고 싸늘한 다양한 증상을 호소할 수 있고 트림, 마른 기침이 자주 나오고 음식이 잘 안 넘어가며 헛구역질이 나온다는 비전형적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도 다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는 환자가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경우, 내시경 검사를 먼저 시행한다. 호소하는 증상만으로는 위식도 역류질환과  위궤양, 위암 등 다른 소화기 질환의 구분이 어렵기 때문이다. 만약 삼킴 장애, 출혈(혈변, 토혈, 대변 잠혈 등), 복부 종괴, 빈혈 등의 경고 증상이 있다면 꼭 내시경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다. 최정민 교수는 “위식도 역류질환을 치료하는 방법에는 우선적으로 약물치료가 있다”며, “약물치료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프로톤 펌프 억제제를 잘 복용하는 것인데, 아침 식전에 복용하는 것이 약물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란성 식도염이 심하지 않은 환자는 증상이 호전되면 약을 일시적으로 중지해 볼 수 있고 증상이 발생하면 다시 복용하는 방법이 추천된다”고 덧붙였다. 생활습관의 개선 역시 중요한데, 우선 자극적인 음식을 피해야 한다. 술, 커피, 탄산음료, 튀긴 음식, 기름진 음식, 초콜릿 등의 음식물은 하부 식도 괄약근 압력을 낮추게 되어 역류 증상을 악화시키므로 이를 줄이거나 끊는 것이 좋다. 또한, 과식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음식을 섭취한 후 바로 눕지 않아야 한다. 음주를 자제하고 금연하는 것도 위식도 역류질환 예방에 중요하며, 복부 비만이 있다면 역류질환 발생 위험을 높이므로 반드시 체중을 감량해야 한다.

“아베 총리, 사임 의향 굳혀”…발목 잡은 ‘궤양성 대장염’이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사임 의향을 전했다. 최근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 악화돼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의 보도에 의하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건강상의 문제로 결국 총리직을 사임할 의향을 굳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5시 총리관저에서 사임 이유 등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중3 때 발병한 지병인 궤양성 […]

장 꼬이는 ‘중장염전’ 신생아에 많아…증상은?

  복통은 사람들이 가장 흔하게 느끼고 통증 중 하나다. 부모들은 아이들이 배앓이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에 심각하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의사표현을 제대로 할 수 없는 1세 전후의 신생아‧영아는 의사표현을 제대로 할 수 없기 때문에 복통이 의심된다면 주의 깊게 살펴 봐야한다. 정상적인 태아의 장은 짧고 곧게 형성되어 엄마 뱃속에서 점차 길어지고, 시계 반대방향으로 […]

장루 착용한 직장암 환자, “관심과 배려가 더 필요해요”

  직장암 환자는 수술에 성공해도 평생 또 다른 고통을 안고 살아야 한다. 암이 생긴 부위에 따라 다르지만, 장루(인공항문)를 달고 지내야 하기 때문이다. 암이 항문으로부터 3-5 센티미터에 생긴 일부 직장암의 경우, 종양이 항문 괄약근을 침범했거나 항문 기능 보존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대부분 복회음 절제술을 한다. 이 수술은 복부와 회음부 일부를 잘라내 암이 생긴 직장과 결장의 일부를 절제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