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혈변

햄이 발암물질? 대장암 증상과 예방법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가공육을 담배나 석면처럼 암을 유발할 위험성이 큰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면서 대장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WHO는 소시지나 햄, 핫도그, 쇠고기 통조림, 말린 고기 등 가공육을 매일 50g 이상 먹으면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8%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우리 몸의 대장은 크게 결장과 직장으로 구분된다. 암이 발생하는 위치에 따라 결장에 생기는 암을 결장암, 직장에 생기는 암을 직장암이라고 하는데, 이를 통칭해 대장암이라고 한다.         대한대장항문학회는 “대장암을 […]

발병 위험 높은 ‘대장암’…육류 절대 먹으면 안 될까?

대장암은 국내에서 네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발병 위험이 그 만큼 높다는 의미다. 하지만 동시에 완치 가능성도 높은 암이다. 5년과 10년 상대 생존율(일반인과 비교 시 생존할 확률)이 각각 74.3%와 73.9%다. 진단법과 치료법이 발전하면서 생존율이 높아졌다. 하지만 생존율이 과거 대비 높아졌다고 해서 안일한 생활을 해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서울대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지원 교수는 “대장암 완치를 위해 무엇보다 […]

가볍고 애매한 증상… 놓치기 쉬운 암 징후 10가지

  보통 가슴에 혹이 만져지거나, 갑자기 체중이 줄고, 혈변이 나오면 암이 겁나 재빨리 의사를 찾는다. 그러나 증상이 가볍고 애매하면 암이 보내는 신호를 놓칠 수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텔레그래프는 놓치기 쉬운 암의 징후들을 소개했다.       ▲갑자기 생긴 점 악성 흑색종은 멜라닌 세포의 악성화로 생기는 피부암이다. 가려움이나 통증과 같은 자각 증상이 없어 문제다. 평범한 검은 점이 새로 생기거나, 원래 있던 점의 […]

무시하면 안 되는 신체 증상 6

  건강을 유지하는 것은 자동차를 관리하는 것과 비슷하다. 자동차에서 삐걱거리는 소리가 나면 무시하고 지나쳐서는 안 된다. 이곳저곳을 점검해 봐야 사고를 사전에 막을 수 있다.   우리 몸에서도 이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건강 이상 징후가 나타나면 간과하지 말고 잘 살펴봐야 한다. ‘액티브비트닷컴’이 그냥 넘기면 안 되는 건강 이상 증상 6가지를 소개했다.       1. 가슴 통증 […]

대장암 예방 위해 기억해야 할 4가지

  대장암 환자가 늘고 있다. 대장암의 5% 정도는 유전적 원인 때문에 생기고 95%는 식생활, 흡연, 잦은 음주 등 후천적 요인으로 발생한다. 식생활 개선이 어렵다면 당장 담배부터 끊어야 하는 이유다.   일반인은 50세 이후 5년에 한 번씩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40세 이후 혈변이 나오거나 배변 습관이 갑자기 변했다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대장암 예방을 위해 기억해야 할 사항을 알아본다.       1. 담배는 대장암 위험 […]

달라진 배변 상태… 알고 보니 대장암

  잦은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간혹 피까지 섞여 나오는 혈변을 보지만 대부분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 간혹 걱정이 되도 치질 정도로 생각하고 만다. 하지만 이처럼 방치한 뒤 뒤늦게 대장암이란 사실을 알게 되는 사례들이 있다.   고지방과 고칼로리 중심의 서구식 식생활이 일반화되면서 소화기 계통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암 발생률 1위인 갑상선암에 이어 위암과 대장암이 발병률 높은 암으로 자리 […]

‘껌 삼키면 변비?’ 변비에 관한 속설 8가지

변비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나타나는 흔한 증상이다. 대부분의 경우 금방 해결이 되지만, 만성이 되면 삶의 질에까지 크게 영향을 미치며 심한 경우 우울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너무나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라 정확한 지 알 수 없는 정보도 많이 듣게 된다. 그런데 과연 우리가 알고 있는 정보는 모두 사실일까. 미 건강정보 포털 웹엠디(WebMD)를 통해 변비에 대한 속설이 사실인지 […]

염증성 장질환, 완치됐다 착각하기 쉽다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은 모두 염증성 장 질환에 속한다. 두 질병 모두 소화기에 지속적으로 염증이 생기는 만성질환으로 복통 및 설사, 혈변 등 유사 증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이러한 염증성 장 질환은 원인이 뚜렷하지 않아 치료가 어렵다. 이에 따라 최근에는 조기 진단 및 치료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전문가는 “염증성 장 질환은 완치가 어려운 난치성 질환으로 발견이 늦을수록 치료가 어려워지게 된다”며 […]

증상이 거의 없는 무서운 암 5가지

  많은 종류의 암들은 초기에 알아채기가 힘들다. 하지만 영양이 풍부한 음식을 먹고 암의 가족력에 대해 파악하고 운동을 많이 하는 등의 건강한 생활방식을 가지면 암 예방을 위한 조치를 잘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런 건강한 습관을 잘 유지하면서 암의 징후나 증상이 있는지를 잘 살피면 암을 더 철저하게 차단할 수 있다. 암의 신호나 증상은 열과 피로감, 체중 감소 등의 일반적인 질병에서 […]

무시하면 안 되는 복통 증상 5

  복부에 생기는 통증 즉, 복통은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소화기관이 약한 사람은 이를 일상의 일부처럼 여기기도 한다. 하지만 안일하게 넘기지 말아야 할 복통 증세들이 있다.   건강상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기 때문이다. ‘허프포스트’와 ‘헬스그데이드즈닷컴’ 자료를 토대로 무시해서는 안 되는 복통 증상을 알아본다.       1. 체중 감소가 동반된 통증 다이어트 시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