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혈당지수

내 몸의 골치 ‘뱃살’ 억제하는 식품 7가지

살을 빼려는 많은 사람에게 골칫거리 중 하나는 바로 뱃살이다. 복부에 지방, 특히 내장지방이 너무 많으면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다양한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뱃살을 빼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역시 먹는 음식에 신경 쓰는 것이다. 뱃살 지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 미국 영양 및 건강 정보 매체 ‘ETNT(Eat This, Not That)’에서 소개했다. […]

적당량 먹으면 건강에 좋은 ‘나쁜 식품’들

  적당량 섭취하면 효과 있어 건강에 좋은 점이 있는데도 잘못 알려져 기피 대상이 되는 음식들이 있다. 미국의 건강생활 잡지 ‘이팅웰(Eating Well)’이 오해를 받는 음식들과 적당히 먹으면 좋은 음식 5가지를 소개했다.     ◆쇠고기 쇠고기는 포화지방, 식이 콜레스테롤이 가득해 심장 건강에 신경을 쓰는 사람은 피해야 한다. 하지만 기름 없는 살코기는 단백질과 철분이 많은 저지방 음식이다. 철분은 폐에서 얻은 산소를 몸 전체의 세포로 보내는 역할을 […]

채소의 영양소를 파괴하는 치명적인 실수 6가지

    시장에서 팔리는 각종 채소들은 야생에 있던 원조 채소들에 비해 더 달콤하고 탄수화물은 많아진 반면 섬유질은 더 적은 경우가 많다. 즉 영양가가 덜 하다는 것이다. 예로써 야생 민들레 잎에는 항산화제가 시금치에 비해 8배, 양상추에 비해서는 40배가 더 많이 들어있다.   따라서 채소의 영양소를 어떻게 해야 최대화해서 먹을 수 있는가가 중요한 데 일반적인 요리 습관 중에서 많은 것들이 채소의 영양가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탐사 보도 전문기자로서 […]

당분줄이는 식사… 채소, 단백질, 탄수화물 순

    당분은 원래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지만, 과하게 섭취하면 칼슘을 배출시켜 골다공증의 위험을 높인다. 또한 체내 활성산소를 많이 만들어내 면역력을 떨어뜨리며 노화를 앞당긴다. 설탕은 미네랄이 없는 거의 순수한 형태의 자당으로 체내 무기질 관계를 교란하여 몸의 균형을 깨뜨리는 주범이다.   가공식품 속 당류는 몸에 더 빨리 흡수되기 때문에 각종 질환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가공식품의 당류 섭취량이 하루 열량의 10%를 넘긴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비만 위험이 39%, 고혈압이 66%, 당뇨병은 41% 높아졌기 때문이다.       […]

제철 오이, 먹으면 좋은 이유 5

오이가 제철이다. 더미로 구입해 오이지나 소박이를 담가도 좋고, 한두 개만 사다가 무치거나 샐러드에 넣어 먹어도 맛있다. 오이는 너무 굵지 않고 모양이 길쭉한 놈으로 고를 것. 꼭지는 싱싱하고 과육은 단단해야 한다. 보관할 때는 하나씩 신문지로 둘둘 말아 냉장고에 넣는다. 이때 꼭지가 위로 가도록 세워 보관하면 열흘까지 두고 먹을 수 있다. 오이는 어디에 좋을까? 미국 ‘잇디스낫댓’이 소개했다. […]

요요 없이 살 빼려면 ‘이것’ 드세요

  완두콩, 병아리콩, 렌틸콩 같은 콩과 식물을 먹으면 체중이 줄어든다는 최신 논문이 보고됐다.   콩과 식물과 관련된 임상시험 21건의 데이터들을 분석한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콩류는 다이어트 하는 사람들의 포만감을 높이고 살을 빼는데 도움을 준다.       캐나다 토론토 세인트 미카엘 병원 연구팀은 이 병원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체중 감량 효과가 큰 건 아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콩류가 포함된 식단을 지키는 단순한 […]

지금부터 실천해야 할 치매 예방법 8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전 세계에 2700만 명의 환자가 있는 심각한 질병이다. 이 질환의 증상으로는 정신 상태의 혼란, 단기 기억력 상실, 감정 기복, 언어 사용의 어려움 등이 있다. 이 질환에 걸리면 뇌가 손상을 받아 신체 기능이 점점 떨어지다 결국 죽음을 맞게 된다   알츠하이머병에는 알려진 치료법이 없다. 조기 진단이 가장 중요한 데 여러 가지 약이 있지만 병의 […]

하기 쉽고 효과도 높은 치매 예방법 8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전 세계에 2700만 명의 환자가 있는 심각한 질병이다. 이 질환의 증상으로는 정신 상태의 혼란, 단기 기억력 상실, 감정 기복, 언어 사용의 어려움 등이 있다.   이 질환에 걸리면 뇌가 손상을 받아 신체 기능이 점점 떨어지다 결국 죽음을 맞게 된다. 알츠하이머병에는 확실한 치료법이 없다.   효능이 높은 치료제가 빨리 나와야 하겠지만 그동안은 가장 좋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