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혈당수치

뇌졸중과 헷갈리는 증상 5가지

  간혹 머리가 욱신거리고 아프면 혹시 뇌졸중의 징후는 아닐까 걱정하게 된다. 하지만 머리가 지끈거린다고 해서 뇌졸중을 의심하는 것은 불필요한 건강 염려증일 가능성이 있다. 뇌졸중과 유사한 징후를 보이는 증상들이 있기 때문이다.   만약 전에 겪어본 적이 없는 끔찍한 수준의 두통이 나타난다거나 얼굴 한쪽이 늘어지는 느낌을 받는다거나 걷고 말하는데 혹은 보는데 제약이 생긴다면 이때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는 뇌졸중의 경고 신호이기 때문이다.   이 모든 […]

이왕 마시려면… ‘맥주’가 좋은 5가지 이유

  절주와 금주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건강한 술이 무엇인지 묻는다면? 아마도 상당수의 사람들이 레드와인이라고 답할 것이다. 레드와인의 건강상 이점을 강조하는 연구들이 꾸준히 발표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스웨덴 연구에 따르면 맥주 역시 탁월한 선택일 수 있다. 맥주가 건강에 좋은 몇 가지 이유 때문이다.   ‘스칸디나비아 프라이머리 헬스케어저널(Scandinavian Journal of Primary Health Care)’에 실린 이 논문에 따르면 여성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 1~2회 […]

영양소 풍부… 스트레스 낮춰주는 포만감 식품 5

  단백질, 비타민B 등 영양소 풍부 ‘당신이 먹는 것이 당신을 말한다’라는 말이 있다. 이는 ‘먹는 것이 그 사람의 건강상태를 말한다’라는 뜻이다. 이야말로 스트레스와 불안을 조절하는 데 있어서는 딱 들어맞는 말이다.   먹는 음식에 따라 평안한 상태가 되거나 아니면 안절부절 못하는 불유쾌한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월스트리트 치트 시트’가 단백질 등 영양소가 풍부해 배를 든든하게 하면서 스트레스를 낮춰 마음을 평안하게 해주는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

알약 수천 알의 가치… 운동, 매일 얼마나 해야 할까

    운동은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선택사항이 아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운동은 필히 해야 하는 필수사항이다.   미국 캔자스대학의료센터 존 사이포트 교수에 따르면 운동을 비롯한 신체활동은 ‘알약 수천 알’ 이상의 가치가 있다. 사이포트 교수는 운동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입증하는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그리고 진행하는 연구마다 운동이 건강을 지키는데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입증하는 결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 […]

’통곡물’을 건강상 유익한 음식으로 꼽는 이유

    건강하게 먹으면서 살을 빼려면 “탄수화물을 멀리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탄수화물 섭취 비중이 줄어들어야 한다는 주장 아래 더욱 주목받고 있는 것은 통곡물이다. 정제된 곡물 대신 통곡물을 선택하는 것이 탄수화물을 보다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라는 이유다. 그렇다면 통곡물이라고 명시된 식품은 전부 안심해도 될까. 또 통곡물이 건강상 유익한 음식으로 꼽히는 이유는 뭘까.   통곡물은 배유, 배아, 겨 등이 종자에 그대로 남아있는 곡물을 […]

마그네슘 섭취 부족, 단 음식에 대한 식탐 증가

    달콤한 초콜릿이 먹고 싶다면 판초콜릿을 잘라먹거나 초콜릿바를 하나 먹어야 식탐이 누그러든다. 그런데 초콜릿을 먹지 않아도 이 같은 식욕을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영양학자들에 따르면 필수 미네랄 성분 중 하나인 마그네슘이 식탐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마그네슘의 하루 섭취 권장량은 성인남성 기준 350㎎, 여성 기준 280㎎이다. 마그네슘은 300종 이상의 효소 반응을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맡고 있다. 체내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화학반응의 촉매제로 기여한다는 것이다.   […]

혈당 수치 낮추는 식품 6가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인들의 사망 원인 7번째가 당뇨로 인한 것이다. ‘당뇨병 연구(Diabetes Research)’ 저널에 의하면 당뇨병은 신체가 인슐린을 너무 적게 생산하도록 유발하는 대사질환이다.   인슐린은 핏속에서 포도당을 조절해서 에너지로 쓰게 만드는 호르몬이다. 간과 근육이 포도당을 저장하거나 방출하도록 신호를 보낸다. 하지만 이러한 인슐린이 만들어지지 못하거나 생산돼도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핏속의 포도당이 높아지는데 이것이 바로 당뇨병이다.   대부분의 성인에게서 발생하는 이런 당뇨병을 제2형 당뇨병이라고 […]

너무 자도 문제… ‘수면 시간’ 조절 필요

    부족했던 잠을 한꺼번에 몰아 자는 사람들이 있다. 충분한 수면은 건강을 지키는 필수요건이다. 잠을 자는 동안 재충전과 회복과정을 거쳐 비만, 당뇨, 조기사망 등의 위험률도 떨어진다. 하지만 좋은 것도 도가 지나치면 해가 된다. 잠이 부족해도 문제지만 너무 많이 자도 건강에 해롭다.   하버드대학교 수면의학과 수잔 레드라인 교수에 따르면 하루에 10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7~8시간 자는 사람보다 전반적인 건강상태가 […]

두 가지의 ‘식이섬유’, 어떻게 먹어야 유익할까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게 좋단 건 누구나 잘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식이섬유는 종류가 두 가지란 점은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식이섬유는 물에 녹는 수용성과 물에 녹지 않는 불용성으로 나뉜다. 한 음식에 두 종류의 식이섬유가 모두 들어있을 수는 있지만 각기 하는 역할은 다르다. 두 식이섬유의 차이점은 무엇이고, 어떻게 먹어야 건강에 유익할까.         ◆ 불용성 식이섬유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섬유질이라고 […]

과음 다음날 배가 더 고픈 이유

    과음을 하고 난 다음날 이상할 정도로 허기질 때가 있다. 이런 현상은 왜 일어나는 걸까. 술을 잔뜩 마시고 난 다음날은 어김없이 강렬한 숙취가 몰려온다. 취기가 채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불쾌하고 불편한 기분이 들고 두통, 설사, 구토 등이 나타나는 게 일반적인 반응이다. 그런데 간혹 배가 너무 고프다는 생각을 하며 일어나기도 한다.   술을 마신 다음날 느끼는 이 같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