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헬리코박터균

“나이 불문” 위암 예방하는 습관 5가지

  위암은 나이에 상관없이 생명을 앗아가기도 하는 무서운 병이다. 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90% 이상이 생존하는 병이기도 하다. 위암은 지구상에서 폐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병하는 암이다. 특히 한국, 중국, 일본, 코스타리카 등의 나라에서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위암 발병의 원인은 인종적 구분이나 유전적인 요인보다 환경적 요인이 크다. 우리나라에서 위암 환자가 많은 이유를 단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암의 […]

헬리코박터균, 누구나 꼭 제거해야만 할까

  한국인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위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돼온 세균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다. 헬리코박터균은 위 점막에 기생하는 나선균으로 환자에서 분리된 균주마다 서로 다른 유전체 구조를 가진 특이한 세균집단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이런 헬리코박터균이 우리나라에 비교적 높은 빈도로 분포하고 있으며, 어린이의 20%, 중년층의 70%, 노년층의 90%가 감염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4년 미국에서 헬리코박터균이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등과 같은 소화성 궤양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 헬리코박터균을 […]

위암 예방, 조기검진 중요한 이유

    위암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남녀 통틀어 암 발생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위암은 초기에 거의 증상이 없기 때문에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야 진단되는 경우가 많아 조기에 위암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고, 위염 일반 증상과 같은 상 복부 불쾌감이나 통증,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는 초기에만 해당된다.   속 쓰림, 메스꺼움, 구토, 어지러움, 체중감소, […]

위암 예방… “짜고 탄 음식 피하고 금연 필수”

    위는 음식 소화와 함께 위산을 이용해 살균작용, 펩신으로 단백질 분해 역할도 한다. 음식의 양과 성분에 따라 다르지만 위가 식도에서 넘어온 음식물을 십이지장으로 보내기까지는 짧게는 40분, 길게는 수 시간이 걸린다.   위암은 위의 안쪽 면을 싸고 있는 위점막에서 시작되어 점막층 아래에 있는 점막하층, 근육층 및 가장 바깥 면을 싸고 있는 장막층으로 파고들어가 자란다. 심하면 위벽을 뚫고 주위에 있는 간, 췌장, 비장 등에까지 침범한다.         […]

5번 이상 씻지 않은 컵, 그대로 사용하면 어떤 일이?

  사무실 책상이나 침실용 탁자는 자신이 자주 쓰는 컵을 놓는 장소다. 이 같은 공간에 항상 컵을 두는 생활을 한다면 그 만큼 물을 자주 마신다는 의미다. 물을 가까이 두는 생활을 한다는 건 건강한 일이다.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하루 8컵의 물을 마신다면 더더욱 환영할 일이다. 그런데 이렇게 5번 이상 수차례 물을 마시는 동안 단 한 차례도 컵을 씻지 않는다면 어떤 일이 […]

위염 방치하면 ○○으로 악화, 식습관 개선 필요

서울과 경기는 하루 종일 구름이 많아 흐리겠고, 남부 지방과 제주도는 구름 많다가 아침부터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일교차는 15-20도로 매우 크니 옷차림과 체온 유지에 각별히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10도, 낮 최고기온은 13-2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맵고 짠 야식 먹은 다음 날, 속 쓰림이 심상치 않다. 나이 들며 소화 기능이 떨어진 것일까… 현대인이라면 한 번쯤 걸려봤을 위염은 […]

아랫배가 살살… 복통의 다양한 원인

  복통은 병원에 방문하는 환자들이 가장 많이 호소하는 증상 중 하나다. 복통은 소화기계통 이외에도 다양한 장기의 질병이 원인이 돼 발생할 수 있다.   복통은 증상의 구분이 어려울 수 있고,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자료를 토대로 복통의 원인 및 대처법을 알아본다.       ◇원인은 여러 가지 복통의 원인은 크게 배안(복강)과 그 이외의 원인으로 나눌 […]

정신건강 문제… 소화성 궤양 발생률 높인다

  스트레스, 우울감 등 정신건강 문제가 소화성궤양을 일으킬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소아외과 정재희 교수(교신저자) 연구팀이 2008년부터 2009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해 19세 이상 1만2095명을 대상으로 소화성궤양과 사회적∙경제적∙환경적 요인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정신건강 문제가 있는 한국인은 연령, 사회적∙경제적 요인, 다변수 조정 모델의 체계적 조건에 관계없이 소화성궤양의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소화성궤양과 다중변수의 연관성을 […]

연령대별 암 종류… 중년은 간암, 30대는?

  통계청이 지난 25일 발표한 ‘2018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3대 사망원인은 암, 심장 질환, 폐렴 순으로 나타났다. 이 세 가지 질환이 전체 사망의 45.0%를 차지한다.   사망 원인을 10가지로 확대하면 암, 심장 질환, 폐렴, 뇌혈관 질환, 고의적 자해(자살), 당뇨병, 간 질환, 만성 하기도 질환, 알츠하이머병, 고혈압성 질환 순이었다. 지난해 국내 사망자의 26.5%가 암이 원인이었을 정도로 […]

위염이 자칫 위암으로… “단짠단짠 주의해요”

  위염은 ‘위장이 걸리는 감기’라고 불릴 만큼 흔하다. 하지만 만성위염은 위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가볍게만 여겨선 안 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위염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약 528만 명이다. 국민 10명 중 1명은 위염 치료를 받을 정도로 많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우리나라는 전 세계적으로 위암 발병률이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위염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