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헤르페스

독감 예방접종, 알츠하이머병 위험 줄인다? (연구)

적어도 인플루엔자 백신을 한 번 맞은 사람들은 4년 동안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가능성이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보다 40% 더 낮게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 보건과학대 연구팀이 65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전국적인 대규모 표본에서 독감 예방 접종을 받은 환자와 비접종 환자 사이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을 비교한 연구 결과이다. 제1저자 에이브람 버크빈더는 “우리는 노인들에게 독감 예방 접종을 하면 […]

50세가 될 때까지 걸리기 쉬운 질병 7가지

  쉽게 전염되는 바이러스 많아 활동적이고 날씬한 사람들도 나이가 들어가면서 몇 가지 건강 이상이 올 수 있다. 미국의 남성 건강 잡지 ‘멘스헬스’가 50세가 될 때까지 걸리기 쉬운 질병 7가지와 이를 어떻게 예방해 건강한 삶을 유지할지에 대해 소개했다.   ◆엡스타인-바 바이러스 이 바이러스는 선열(전염성 단핵구증)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꼽힌다. 선열은 혈액에서 비정형의 단핵 림프구의 증식을 보이는 염증성 질환이다. 주로 발열, 인후염, 경부 림프절 비대 등의 임상 […]

“코로나19 감염된 환자의 신장 이식 문제없다”

코로나19에 걸렸다 숨진 사람의 신장을 이식해도 수용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비뇨기학협회(AUA) 학술지《비뇨기학저널》에 발표된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3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은 팬데믹 2년차인 지난해 2월~10월 코로나19에 감염된 34명의 신장을 55명(남성 36명, 여성 19명)에게 이식했다. 이 병원은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지난해 2월 이전까지는 코로나19 양성 […]

FDA, 구강성교 중 성병 예방용 속옷 ‘로랄스’ 시판 승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3일(현지 시각) 구강성교 중 성병 예방용 ‘라텍스 속옷’ 로랄스(Lorals)의 시판을 공식 승인했다. 로랄스는 비키니 또는 팬티 형태로 살 수 있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헤르페스, 매독, 임질 등 성병이 구강성교를 통해 감염될 수 있다. 로랄스에 대한 검토를 주관한 FDA 코트니 리아스 사무국장은 “이 제품에 대한 FDA의 승인은 구강성교 중 성병을 예방할 수 있는 […]

중년 이후 성관계 개선을 위한 팁7

    나이가 들면서 어떤 질병이나 약물 때문에 성욕이 뚝 떨어질 수 있다. 하지만 중년 이후의 남녀도 나이 탓을 하며 불만족한 성생활에 체념해선 안 된다고 성의학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중년 이후에도 여전히 활발한 성관계가 가능하다. 다만 젊었을 때보다는 좀 더 사려 깊게 계획을 세우는 게 바람직하다.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의 자료 등을 바탕으로 ‘중년 이후 성관계 개선을 […]

‘자기유도 마이크로 항암폭탄’ 개발 중

환자의 혈액에 주입되면 유방암, 전립선암 그리고 다른 암세포를 공격하게 될 자기유도 항암 마이크로폭탄이 개발되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지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셰필드대 연구진이 주도하는 이 프로젝트는 2가지 생물학적 발견을 토대로 한다. 첫째는 암세포만 집중 공격하는 바이러스, 둘째는 지구 자기장을 인식해 자신들에게 최적의 조건을 찾는데 나침반 역할을 할 체내 자석을 합성하는 토양 박테리아이다. 연구진의 리더 중 한 […]

사노피, ‘헤르페스 바이러스4형 백신’ 개발에 좋은 성과 (연구)

인간 헤르페스 바이러스 4형인 ‘엡스타인-바 바이러스’의 백신 2종이 생쥐에서 중화 항체를 유도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제약회사 사노피 연구팀은 엡스타인-바 바이러스 감염증을 예방하는 새로운 백신 2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사노피는 미국 국립보건원(NIH) 및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와 협력 중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엡스타인-바 바이러스 감염은 단핵구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특정 암을 비롯한 여러 질병과도 관련이 있다. […]

코로나 완치 후 지속되는 고통, 현명한 롱코비드 대처는?

코로나19 감염 후 7일이 지나면 완치자로 인정받는다. 하지만 여전히 인후통, 편두통, 기침, 무기력 등의 증세를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증세가 발병 12주 이후에도 계속되고, 다른 질병 추가 감염이 아닐 땐 ‘롱코비드’라고 설명했다. WHO의 조사에 따르면 롱코비드 환자는 30%에 이른다. 이들의 격리는 끝났지만 고통은 여전하다. ◆ 주위에 한 명은 롱코비드 앓는 중 롱코비드는 ‘장기’ 후유증이라 […]

면역력이 약해졌다는 몸의 신호 4가지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정확하게 면역력이 약한지 강한지 알아볼 수 있는 검사가 있는 건 아니지만, 몸에서 보내는 신호를 잘 살피면 면역력을 높여야 할 때임을 알 수 있다. 미국 방송 CNBC에서 면역학자가 소개한 면역력이 약해졌는지 알 수 있는 4가지 경고 신호를 알아본다. 1.  자주 아프고 회복하는 데 평소보다 오래 걸린다 대부분 감기는 일주일 정도면 […]

“헤르페스 바이러스로 희귀 뇌종양 치료한다”

2018년 미국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목숨을 앗아간 병은 가장 치명적 뇌종양으로 알려진 교모세포종이었다. 5년 생존율이 7%에 불과한 이 교모세포종을 헤르페스 바이러스를 통해 치료하는 법이 개발됐다. 최근 미국암학회(AACR) 학술지 《임상 암 연구》에 발표된 미국 앨러배마대 버밍엄 캠퍼스(UAB)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교모세포종은 중추신경계의 핵심세포인 신경교세포에서 암이 자라는 뇌종양이다. 신경교세포는 […]